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작성자 장수용
작성일 2017-08-07 (월) 11:06
분 류 사회 문화
"북한으로 되돌아가고 싶다" 권철남씨 인터뷰


[제작 이태호]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북한으로 송환을 요구하는 탈북민의 스토리를 집중 조명했다.

뉴욕타임스는 6일(현지시각)자 1면에 탈북민 권철남(44)씨와의 인터뷰를 실었다. 전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2371호' 채택을 간략하게 소개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권씨는 돈을 벌 수 있다는 브로커의 꾐에 빠져 2014년 북·중 국경을 넘었고, 라오스와 태국을 거쳐 한국에 입국했다.

탈북민 생활 3년이 지난 현재, 권씨는 "한국은 나와 맞지 않는다"면서 "북한으로 되돌아가 전처와, 16살 아들과 다시 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는 부유하지 않았지만, 한국에서처럼 오물(dirt) 취급을 받지는 않았다"면서 "한국에서 탈북민들은 2등 시민"이라고 덧붙였다.

권씨는 기자회견을 하고 유엔에 청원서를 제출했으며 광화문 정부중앙청사 앞에서 피켓 시위까지 벌이면서 북송을 요구하고 있지만, 한국의 현행법상 북송은 허용되지 않는다. 지난해 권씨는 월북을 시도했다가, 국가보안법상 잠입·탈출 미수죄로 기소돼 수개월 수감 생활을 하기도 했다.

권씨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도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권씨의 주장들은 "남한은 생지옥"이라는 북한 매체의 선전에도 활용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1990년대 기근 이후로 3만명 이상이 한국으로 탈북했다"면서 "미스테리한 것은 지난 5년간 탈북민 25명이 북한으로 되돌아갔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이 수치의 출처를 제시하지 않았지만, 북한이 선전 매체를 통해 밝힌 수치를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권씨는 지난 6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도 "북한으로 되돌아가고 싶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탈북민 신분을 밝히며 북송을 요구하는 사례는 김련희씨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jun@yna.co.kr

  0
500
윗글 레드라인 넘은 北 '진보'의 최종선택은 무엇?
아래글 과거 北韓에 대했던 정책 그대로 간다면 한국 거덜난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3609 野 "盧 정부 국정원장, 증거조작·위증 지시"김만복 "그렇게 보고 들었다 송영인 2017-11-22
3608 김정은이가 저리도 즐겁게 웃는 이유 日通 강재성 2017-11-15
3607 트럼프에겐 욕하고 김정은에겐 침묵하는 사람들 류근일 칼럼 2017-11-15
3606 "나는 그런 짓 안했어요" /이병호 국정원장 엉터리전도사 2017-11-15
3605 정치와 안보는 어떤 경우든 실험대상이 될 수 없다 / 송복교수 엉터리전도사 2017-11-12
3604 '脫원전 오기' 피해가 벌써 3조, 모두 국민 부담 조선일보사설 2017-11-11
3603 평화! 평창!에 ‘평양’이 합쳐진다면 전대열 2017-11-03
3602 미국은 왜 한국을 통일시키려 안달이 났는가? 엉터리전도사 1 2017-10-30
3601 **한국판 드레퓌스 사건(1894-1906)을 염려한다 ** 엉터리전도시 2017-10-30
3600 @문재인대통령이 지금 탄핵될 수 있을까요?@-받은글- 운영자 2017-10-16
3599 -적폐청산은 그 震源地(진원지) 민주당에서부터- 엉터리전도사 2017-10-16
3598 중국은 왜 미국의 대북 선제타격설에 눈도 꿈쩍 않나 f엉터리전도시 2017-10-12
3597 성큼 다가 온 생사공동체, 역모공동체의 종말! 이종택 칼럼 2017-10-12
3596 한반도를 두고 벌어지고 있는 국제정세 진단- 엉터리전도사 2017-10-04
3595 1년 뒤 2018년의 大韓民國 운영자 2017-09-27
3594 군에서는 줄을 세우기 전에 기준부터 정한다. 엉터리전도사 2017-09-20
3593 개가 인간을 재판하는 통한의 세월 이종택 칼럼 2017-09-20
3592 일본에서 최근 나오고있는 뉴스 운영자 2017-09-17
3591 원자탄보다 백배 무서운 사이버공격 전대열 2017-09-14
3590 트럼프, 한국 전술핵 재배치·핵무장 허용 검토 김필환 2017-09-13
3589 [이슈&진단/김진호]전술핵 재배치가 유일한 대안이다 김선주 2017-09-11
3588 필리핀 닮아 가는 대한민국-받은글- 박민식 2017-09-02
3587 자화자찬으로는 ‘소통’ 못한다. 김종호 칼럼 2017-09-01
3586 '죽음의 백조'와 스텔스기, 한반도서 대규모 폭탄 투하 훈련'1~2시간내 평양진입' 실폭격훈련 '무력시위' 엉터리전도사 2017-09-01
3585 文 정권이 가는 길 김대중 칼럼 2017-08-31
3584 靑의 '對北 안달' 도를 넘었다 -조선사설- 송영인 2017-08-31
3583 작전명 에버-레디(Ever-ready)를 아십니까?? 양상훈 칼럼 2017-08-21
3582 다가오는 김정은의 末路, 우리는 무엇을 할 것인가? 김평우 칼럼 2017-08-19
3581 통일의 비전과 전략(문창극)| 운영자 2017-08-18
3580 [김대중 칼럼] 북핵 안고 그냥 사는 거지 김대중 칼럼 2017-08-16
3579 수난의 민족사 알고도 사드 배치 반대하는가 김대기 칼럼 2017-08-15
3578 중국이 북한을 먼저 버릴까? 미국이 한국을 먼저 버릴까? -받은글- 박민식 2017-08-11
3577 '화염과 분노' 이어 '종말과 파멸'…美, 연일 초강경 메시지 돌고래 2017-08-11
3576 레드라인 넘은 北 '진보'의 최종선택은 무엇? 류근일 칼럼 2017-08-11
3575 "북한으로 되돌아가고 싶다" 권철남씨 인터뷰 장수용 2017-08-07
12345678910,,,10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