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작성자 동아사설
작성일 2015-05-26 (화) 17:17
분 류 칼럼 논단
노무현 추도식장에서 갈등 불 지른 친노의 자폐 정치

노무현 전 대통령의 6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일부 추모객에게서 욕설과 물병 세례를 받았다. 추모객 일부는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에겐 환호한 반면 같은 당 김한길 박지원 의원, 무소속 천정배 의원에게는 욕설과 야유를 보냈다. 경건한 추모의 자리가 돼야 할 행사가 증오와 갈등의 정치적 소용돌이로 얼룩졌다.

문 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정권 교체를 하지 못하는 것만으로도 통탄스러운데 분열하는 모습을 보면 노 대통령께서 어떤 심정일까 싶다”며 “노무현의 이름을 앞에 두고 친노(친노무현) 비노(비노무현)로 갈등하는 모습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친노 좌장으로서 추도식장에서 벌어진 몇몇 친노 인사의 행패와 부끄러운 모습에 대해 사과하지는 않았다.

자신들의 생각만 옳고 다른 견해를 가진 사람들은 타도해야 할 대상으로 여기는 친노 세력의 배타성과 증오의 정치에 고개를 돌리는 국민이 적지 않다. ‘노무현 정신’을 훼손하고 노 전 대통령을 자신들만의 울타리에 가두는 자폐적(自閉的) 행동이다. 4·29 재·보선 전패 이후 친노 패권주의를 비판하며 문 대표 사퇴를 요구하는 비노 중진들에게 친노들이 보낸 극언과 위협을 보면 새정치연합의 변화가 왜 어려운지를 알 수 있다. 진퇴 위기에 몰린 문 대표와 친노 세력이 내년 총선 등에서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추도식에서 세 과시를 한 것이라고도 볼 수 있다.
 
추도식에서 유족 대표로 인사말을 한 노 전 대통령의 장남 건호 씨도 ‘증오의 정치’에 불을 지피는 듯한 인상을 주었다. 노 씨는 여당 대표로는 처음으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 김무성 대표를 “권력으로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국가 기밀을 읊어 대고 불쑥 나타나니 진정 대인배의 풍모다”라고 비꼬았다. 노 씨는 “제발 나라 생각 좀 하라. 국체를 소중히 여기라”는 훈계도 했다. 부친을 잃은 자식으로서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하더라도 고인을 애도하러 먼 길을 찾아온 사람들에게 유족 대표로서 할 말은 아니었다.

노 전 대통령이 죽음에 이르게 된 ‘박연차 게이트’ 수사에 대해서는 여러 견해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남북 정상회담에서 한 그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발언은 국가 영토 포기 의혹의 출발점이 된 게 분명하다. 노 씨의 발언으로 이 문제가 다시 정치적 논란이 되고 국가적 갈등으로 이어지는 게 고인이 원하는 바는 아니었을 것이다.
  0
500
윗글 박원순, 종북 논란 행사장 찾아 격찬
아래글 전직 대통령 아들의 처신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2979 김대중과 김정일의 밀담 공개 송영인 2015-06-11
2978 박원순, "아들 병역비리 숨기기 위해?" 송영인 2015-06-11
2977 이런 시민의식으로 메르스 차단할 수 있겠나 동아사설 2015-06-10
2976 먼 훗날 그때에 “잊었노라”?- 김동길 칼럼 2015-06-09
2975 -역사를 바꿀 수는 없다- 김동길 칼럼 2015-06-09
2974 좌빨 뿌리들을 몰아내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웁시다. 김동길 칼럼 2015-06-08
2973 "박원순 회견 100% 거짓말, "끝까지 법적 책임 묻겠다" 운영자 2015-06-05
2972 유승민 새누리는 정체성이 뭔가? 류근일 칼럼 2015-06-05
2971 이종걸의 그릇된 언동을 보며 송영인 2015-06-05
2970 대법 "전교조 '법외노조' 처분 효력정지 파기" 송영인 2015-06-04
2969 대통령이 잠자는 사이에 김순덕 칼럼 2015-06-03
2968 또 꼼수 쓰는 親盧 류근일 칼럼 2015-05-30
2967 노무현의 재평가가 불가피하다 김동길 칼럼 2015-05-30
2966 盧정부 민정수석들의 과거 변호 사건, 무더기 특별사면 운영자 2015-05-27
2965 문재인과 김무성을 기겁시킨 황교안 총리 후보 송영인 2015-05-27
2964 박원순, 종북 논란 행사장 찾아 격찬 송영인 2015-05-27
2963 노무현 추도식장에서 갈등 불 지른 친노의 자폐 정치 동아사설 2015-05-26
2962 전직 대통령 아들의 처신 조선사설 2015-05-26
2961 백두산 터지는 확율은99%입니다 박민식 2 2015-05-25
2960 아들은 그 아비를 닮는다고 했던가?/노무현이가 죽음으로 내몰았던 사람들 송영인 1 2015-05-25
2959 “국회 안에 또 다른 이석기 30명 있다” 송영인 2015-05-23
2958 美國의 ‘북한인권법’에 항의했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리스트 송영인 2015-05-23
2957 이승만과 박정희가 '歷史의 가해자'인가? 운영자 2015-05-23
2956 노건호, 김무성에 "권력으로 前대통령 죽음으로 몰고…" 송영인 2015-05-23
2955 신임 총리에 황교안 법무장관 내정 송영인 2015-05-23
2954 공무원연금법 만평보기 김정식 2015-05-19
2953 김무성이 사는 법 “정치는 딜이다” 김순덕 칼럼 2015-05-19
2952 누가 '나라다움'을 깨고 있는가? 류근일 칼럼 2015-05-19
2951 '싸가지 진보'와 '웰빙 보수'의 同居 류근일 컬럼 2015-05-19
2950 MB회고록 불똥 … 북, 김양건·원동연 대대적 특검 송영인 2015-05-18
2949 야당은 깨어져 다시 만들어져야 한다 류근일 칼럼 2015-05-18
2948 김정은 狂氣의 결말에 대비해야 한다 조선사설 2015-05-15
2947 국정원의 소리 없는 ‘脫정치’ 개혁 이용식 찰럼 2015-05-15
2946 수신도 안 된 자들이 어찌 천하를 논하려는가? wiselydw 1 2015-05-14
2945 포퓰리즘에 물든 교육감선거가 법치주의를 퇴색시키고 있다 송영인 2015-05-14
1,,,21222324252627282930,,,10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