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작성자 이우근 칼럼
작성일 2018-02-08 (목) 03:34
나라가 병들고 망해 가는 역사의 법칙

-안일과 나태에 빠진 세대의 갈등과 분열이 나라 망쳐-

“불굴의 개척정신, 허리띠를 졸라맨 인고의 열정으로 무장한 건국 1세대는 사막처럼 황량한 여건 속에서도 강한 연대의식으로 굳게 뭉쳐 서로의 피와 땀을 밑거름 삼아 힘겹게 나라를 세운다.

그 뒤를 잇는 제2세대는 선대가 물려준 기틀 위에서 나라를 발전시키고 번영과 안정을 추구하지만, 안일과 풍요 속에서 처음의 연대의식을 점차 상실하고 권력투쟁의 내분으로 국가의 기반을 약화시킨다.

그 후 제3세대에 이르면 선조들이 어떤 역경 속에서 어떻게 나라를 세우고 지탱해 왔는지 까맣게 잊어버린 채 지독한 개인주의와 끝 모를 향락으로 공동체의 연대성을 잃어버리고 종내 나라의 파멸을 맞게 된다.”

14세기 아라비아의 역사가 이븐 할둔이 ‘역사서설’에 남긴 통찰이다.

국가수명론(國家壽命論)이라고 할 수 있는 ‘역사서설’은 아놀드 토인비가 ‘인류역사상 가장 위대한 저작’이라고 감탄한 불후의 명저다.

튀니지에서 태어나 이집트의 법관을 지낸 할둔은 ‘아라비아의 몽테스키외’로 불리는 탁월한 계몽 사상가로서, 몽테스키외보다 350년이나 앞선 인물이다.

할둔의 국가수명론은 700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우리 역사의 현장에도 그대로적용된다.

국가 지도층이 투철한 연대의식으로 뭉쳐 국민통합에 앞장설 때는 나라가 발전하지만, 서로 나뉘어 당파싸움을 일삼을 때는 온 민족이 가시밭길을 헤매야 했다.

대한민국의 제1세대, 제2세대는 전쟁과 국토분단, 인권과 자유의 제약이라는 값비싼 대가를 치르면서 피땀 흘려 나라의 기틀을 세우고 오늘의 여기까지 발전시켜왔다.

건국 73년을 맞는 이 시대는 어떤가. 선인들의 희생을 망각한 채 안일과 나태에 빠진 제3세대가 아닌가. 그렇지 않고서야 어찌 온 나라가 이토록 극과 극으로 나뉘어 싸움질만 해댈 수 있는가.

아무리 원수 같은 사이라도 가끔은 뜻이 맞는 경우도 있으련만, 이 나라의정치인들은 무슨 조화인지 사사건건 서로 헐뜯기만 할뿐 화합하고 포용하는 경우란 좀처럼 보이지 않는다. 국회의원 세비 인상 때 말고는….

국가공동체의 연대의식은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 상대편에 대한 증오와 적개심 뿐이다. 목적도 오직 하나, 무슨 수를 써서라도 정권을 잡으려는 것이다. 나라와 사회의 어떤 현안도 결국은 좌우의 진영싸움으로 환원되고 만다.

스스로 보수와 진보의 이름을 내세우지만, 보수의 가치도 모르고 진보의 비전도 갖추지 못한 얼치기 保革일 따름이다. 국민의 가슴엔 한기가 그득하다.

이처럼 불행한 국민이 또 있을까. 이런 정치판을 만든 것이 국민이긴 하지만….

오늘 우리의 현실은 120여 년 전의 갑오경장이 친일·친중·친미·친러파의 싸움 끝에 실패한 뒤 곧바로 나라가 멸망한 뼈아픈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

분열과 갈등의 원인을 살펴보면 물거품 같은 다툼질에 불과한 것이었다.

나라의 존립기반을 무너뜨릴 만큼 절체절명의 싸움꺼리는 아니다.

“안일과 사치의 나태에 빠져 지난 세대가 지녔던 연대성을 상실하고 서로의 이해 앞에 대립, 분열하면 새로운 연대의식으로 결집된 외부세력에 의해 멸망할 수밖에 없다.”‘역사서설’의 두려운 결론이다.

국가수명론은 14세기 이슬람이라는 특수한 환경에만 적용되는 교훈이 아니다.

시공을 초월한 보편적 역사법칙이다. 첨단 문명의 21세기에 머나먼 아라비아의 옛 법관이 남긴 가르침을 되새기는 뜻은 다른 데 있지 않다.

핵을 거머쥔 선군(先軍) 북한의 끊임없는 무력 도발, 거침없이 전쟁국가로 회귀하는 일본의 재무장, 아시아를 넘어 세계의 패권을 노리는 중국의 무력 증강 등 우리를 둘러싼 세습독재와 제국주의의 망령에 또다시 나라의 운명이 휘둘리는 비극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절박함 때문이다.

맹자의 경고가 새삼 채찍처럼 느껴진다. “사람은 반드시 스스로를 업신여긴 뒤에 남이 업신여기고, 집안은 반드시 스스로 망친 뒤에 남이 망치며, 나라는 반드시 스스로를 해친 뒤에야 외적의 공격을 받게 된다.

(夫人必自侮 然後人侮之 家必自毀 而後人毀之 國必自伐 而後人伐之-孟子).

대한민국 3대가 가슴 깊이 새겨야 할 죽비(竹篦)의 교훈이다.

-이우근 (법무법인 충정고문/숙명여대 석좌교수)

윗글 대한민국을 덮친 공산주의 망령
아래글 현송월의 ‘남조선 흔들기’ 37시간 … 숨은 공신은 국정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3644 무능 · 무지 · 폭력 · 부패 문정권 종말이 보인다 이계성 칼럼 2018-04-14
3643 우리는 자기 땅에서 유배당한 자들을 위한 노래를 부를 테다 정규재 칼럼 2018-04-11
3642 광화문 광장이 反美 광장으로 류근일 칼럼 2018-04-10
3641 길은 잃은 서구의 민주주의 김동길 칼럼 2018-04-10
3640 시대착오의 애민(愛民) 엉터리전도사 2018-04-05
3639 칠레와 베트남의 교훈 김용삼 칼럼 2018-03-29
3638 아베, 외빈 봐가며'꽃무늬 소파' 넣었다 뺐다.. '치졸한 외교' 엉터리전도사 2018-03-29
3637 “미.북 정상회담은 결국 주한미군 철수로 이어진다” 김성한 칼람 2018-03-20
3636 김일성 김정일을 만나고 와서 불행해진 사람들 조갑제 칼럼 2018-03-20
3635 3월10일은 법치 대한민국의 국치일(國恥日)이다! 金平祐 칼럼 2018-03-11
3634 ?[선우정 칼럼] "잘못된 報告가 나라를그르쳤다" 선우정 칼럼 2018-03-09
3633 자신을 지키지 못한 보x. 자신을 지키지 못한 여배우들 박정자 칼럼 2018-03-07
3632 '평창올림픽 성공'이 최우선이고 대한민국이 그 주인공이다 조선사설 2018-02-12
3631 대한민국을 덮친 공산주의 망령 조우석 칼럼 1 2018-02-09
3630 나라가 병들고 망해 가는 역사의 법칙 이우근 칼럼 2018-02-08
3629 현송월의 ‘남조선 흔들기’ 37시간 … 숨은 공신은 국정원 송영인 2018-02-04
3628 김정은의 '현지지도'와 문재인의 '현장방문' 김기수 칼럼 2018-02-02
3627 이 나라를 어디로 끌고 가려는가? 김대중 칼럼 2018-02-02
3626 「國民을 우롱(愚弄)」하는 정부 -옮긴글- 박민식 2018-01-29
3625 밀양 세종병원 참사를 보며 전대열 2018-01-27
3624 ◆ 대법원장 "법관들 성향 분류 어떤 경우도 있어선 안돼" 엉터리전도사 2018-01-25
3623 ? 법복을 입었으면 똑바로 처신하라 !! 운영자 2018-01-25
3622 위장평화 덫 김정은 꽃놀이 패 엉터리전도사 2018-01-15
3621 언제까지 보수 욕만 하고 있을 것인가.? 김대중 칼럼 2018-01-12
3620 1987년 실제와 영화, 그리고 2017년 [김철홍 칼럼] 2018-01-05
3619 중국 견제용 '대만 카드' 꺼낸 트럼프 운영자 2018-01-05
3618 *베일에 싸인 임종석?* 운영자 2018-01-04
3617 안중근의사의 유족은 의연하다 전대열 2018-01-04
3616 “국제사회가 김정은 정권 무너뜨리면 문재인 정부 역시 붕괴할 것” 박민식 2018-01-03
3615 "우리가 쳐내려가면 종북부터 죽인다." 조갑제 칼럼 2018-01-03
3614 말 꼬리를 말 다리라고 부를 순 없다 [강천석 칼럼] 2017-12-31
3613 어르고 뺨치고 달래도… 김대중 칼럼 2017-12-29
3612 「國民을 우롱(愚弄)」하는 정부-- 宋復敎授 칼럼 2017-11-29
3611 [김순덕 칼럼] 內戰에 대한 대통령의 ‘마음의 빚’ 운영자 2017-11-26
3610 죽은 통진당이 산 국정원을 잡다<펌> 송영인 2017-11-24
12345678910,,,10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