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작성자 돌고래
작성일 2016-11-10 (목) 14:00
박 대통령 굴욕? 승부수?..박지원 "우린 함정에 빠졌다"

박 대통령 굴욕? 승부수?..

박지원 "우린 함정에 빠졌다"

전례 없는 모욕 감수하고 국회 방문

하야 외치는 야당 시위대 앞 지나야권, 총리·장관 지명 등

합의 난제지분 싸움 땐 되레 책임 떠안을 수도 김종인

"시간벌기용 기막힌 한 수"

박 대통령이 국회 본청에 도착해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는 야당 의원들 앞을 지나 의장실로 가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8일 오전 10시28분 국회 본관. 박근혜 대통령이 건물 안으로 들어서자 야당 의원들과 보좌진 수십 명이 “하야하십시오”라고 외쳤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에서 손 떼라’ ‘헌법파괴 국기문란’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도 흔들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의 영접을 받고 계단을 올라온 박 대통령은 시위대와 마주치자 이들을 쳐다보지 않고 굳은 표정으로 곧장 의장실로 향했다.

이 영향 때문인지 박 대통령과 정세균 의장의 회담은 13분 만에 끝났다.

박 대통령은 서두에 곧바로 “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총리에 좋은 분을 추천해 주신다면 그분을 임명해서 실질적으로 내각을 통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방문 요지를 밝혔다.

정 의장은 “대통령께서 힘든 걸음을 하셨다고 생각을 하고, 이럴 때일수록 민심을 잘 받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배석자는 “두 사람 모두 굉장히 말을 조심스러워하는 바람에 대화가 길게 이어지지 못했다”고 전했다.

회담 후 박 대통령은 하야 구호를 외치는 야당 측 시위대 앞을 다시 지나 본관 정문으로 퇴장했다.

박 대통령 퇴장 시 배웅 나온 새누리당 국회의원은 한 명도 없었다. 현직 대통령으로선 국회에서 전례가 드문 굴욕을 당한 셈이다.

박 대통령은 일단 외형상으론 야당의 요구를 수용하는 모양새를 갖췄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김 후보자를 지명할 때부터 김 후보자에게 내치(內治)의 전권을 맡기겠다는 입장이었다”며 “지명 절차상의 문제로 야당이 반발하면서 ‘김병준 카드’의 의도를 의심받는 상황이 되자 어쩔 수 없이 처음부터 실타래를 다시 풀겠다고 결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김 후보자 지명을 사실상 무효화하는 상황에 대해 부담감을 표시했지만 한광옥 대통령비서실장 등 참모들이 “이 길 외엔 방법이 없다”며 강하게 설득했다고 한다.

특히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서청원·최경환 의원 등 친박계 핵심들이 지난 7일 김 후보자 지명 철회를 건의한 것도 큰 영향을 미쳤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박 대통령의 ‘총리 지명권 국회 이양’이 굴복이 아니라 일종의 승부수라는 평가도 나온다.

공을 받아든 야당 일각에서 나오는 반응이다. 앞으로 관심이 국회에서 누구를 총리 후보자로 뽑느냐에 쏠릴 수밖에 없어 박 대통령으로선 한숨을 돌릴 여유가 생겼다는 것이다.

또 정파마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이해관계가 엇갈려 총리 후보자 지명 협상이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책임총리가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려면 정파별로 장관 몫을 배분해야 하는데, 이 문제도 난제가 될 전망이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에게 있던 책임을 야당에 떠안긴 대통령의 기가 막힌 한 수”라고 평가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김성룡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도 기자들과 만나 “우린 이미 대통령이 던져놓은 함정에 빠져들었다”며 “내가 (후보를) 추천하면 민주당에서 들어주겠냐, 새누리당에서 들어주겠냐.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추천하면 내가 들어주겠냐. (국회의 총리 추천은) 안 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시간을 버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사실상 야당이 요구하는 대로 했는데 함정이라니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실제 총리지명권을 국회로 넘기라는 요구는 애초에 야당이 제기했다. 이제 와서 거절할 명분을 만들기도 애매하다는 게 야당의 딜레마다.

민주당 일각에서도 “야당도 국정공백을 최소화할 책임이 있기 때문에 조속히 총리 인선 협상에 나서야 한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앞으로 내치의 전권을 갖는 새 총리가 취임하면 박 대통령은 명시적 발표가 없어도 사실상 2선 후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 박 대통령이 추가로 내놓을 수 있는 수습책으론 ‘새누리당 탈당’ 카드 정도가 남아 있다.

글=김정하·안효성 기자 wormhole@joongang.co.kr

사진=김성룡·전민규 기자

  0
500
윗글 트럼프의 정책
아래글 대통령이 나라 팔아먹었나? 왜 下野하라고 난리인가?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3259 대한민국을 짓밟고 헌법을 짓밟는 자 누구냐? 엉터리전도사 2016-11-17
3258 기자들은 왜 이렇게 좌경화 되었나? 金成昱 칼럼 2016-11-16
3257 광화문에 총집결하자! 송영인 2016-11-16
3256 ?시위로 下野하면 이게 민중혁명! 조갑제 칼럼 2016-11-15
3255 김정은과 '햄버거 대화' 안통하면 선제 폭격카드 만질수도 엉터리전도사 2016-11-12
3254 김동길 칼럼 내가 두려워하는 것 김동길 칼럼 2016-11-12
3253 트럼프의 정책 김선주 2016-11-11
3252 박 대통령 굴욕? 승부수?..박지원 "우린 함정에 빠졌다" 돌고래 2016-11-10
3251 대통령이 나라 팔아먹었나? 왜 下野하라고 난리인가? 조갑제 칼럼 2016-11-08
3250 한민구 국방부장관 전군에 지휘서신 하달… 장수용 2016-11-08
3249 "여, 야 정치인들의 현주소를 페친님들께 한마디 묻고 싶습니다. 운영자 2016-11-07
3248 사태추이를 냉정하게 보며 흥분을 가라앉힐 때 엉터리전도사 2016-11-04
3247 檢, 최순실 오늘 구속영장 청구 방침.. 의혹 대부분 부인 운영자 2016-11-01
3246 개헌의 불씨를 살려 정국을 수습하라 전대열 2016-11-01
3245 [최순실 단독 인터뷰] 임진강 2016-11-01
3244 거국중립내각요구하는 새누리당 지도부 서석구 4 2016-10-31
3243 朴대통령의 도덕적 책임의식과 조선일보의 野卑한 삐라질 송영인 2016-10-31
3242 김태산의 ‘국민안전대책 국민모임 송영인 2016-10-31
3241 한국호를 침몰시키려는 자들[1] 송영인 2016-10-31
3240 가/홍/박근혜~대통령을 옹호하자^^ - <받은글> rokmc56 4 2016-10-31
3239 당신들은 나라가 망해도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서현식 3 2016-10-30
3238 북한에 다녀온 인사는 거의다? 박민식 2016-10-29
3237 JTBC는 최순실의 것으로 추정되는 태블릿PC 입수 경위를 육하원칙에 의해 밝혀라! 송영인 2016-10-28
3236 위기에 처한 나라부터 살려내는 일이 급하다 엉터리전도사 2016-10-27
3235 나라를 이 꼴로 만든 역적들이 판치는 세상 엉터리전도사 2016-10-16
3234 헌법개정, 부패방지법, 내부고발자 보호법 전대열 2016-10-14
3233 한국에 親北反美 시위가 일어나니 미국도 美中, 美北 빅딜의 길을 찾는다<대한민국 최후의 날> 조갑제 칼럼 2016-10-10
3232 지진과 태풍에 속수무책이라니 전대열 2016-10-10
3231 기자들은 왜 이렇게 좌경화 되었나? 송영인 2016-10-07
3230 [나는 빨갱이다”라고 한 말 검증할 날 있을 것] 엉터리전도사 2016-10-06
3229 [전문] 박근혜 대통령 ‘국군의 날 연설’ 관련 WSJ 사설 번역 서석구 2016-10-06
3228 [중앙시평] 국회의장 관용차에 붙은 백화점 VIP카드 김진 칼럼 2016-10-06
3227 국민들과 대통령이 결단해야 할 때! 류근일 칼럼 2016-10-02
3226 반기문 출마가 국격과 무슨 상관있나 전대열 2016-10-02
3225 [중국은 적인가, 친구인가] 엉터리전도사 2016-09-29
1,,,11121314151617181920,,,10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