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작성자 능파대
작성일 2016-12-05 (월) 02:29
분 류 국방 안보
한반도 운명의 카운트다운 시작?

● 도발하면 모두 죽인다. '미친개'

매티스 美국방장관


차기 미국 국방장관으로 낙점된 제임스 매티스(가운데)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北 도발 땐 군사조치 취할 가능성”

도발하면 모두 죽인다”…

‘미친개’ 매티스 美국방장관에  사병서  4성 장군 ‘해병대의 전설’ 2년간 인연 맺은 홍재기 공군소장

 “전쟁터에서 잔뼈 굵은 인물… 北 도발 땐 군사조치 취할 가능성”  

* 동아일보 <이승헌특파원 , 손효주기자> 2016-12-0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일(현지 시간) ‘미친 개(Mad Dog)’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제임스 매티스 전 미 중부군사령관(66)을 국방장관으로 지명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에서 가진 대선 승리 감사 연설에서 “‘미친 개’ 매티스를 우리 국방장관으로 지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티스는 1969년 해병대 사병으로 자원입대한 뒤 44년간 복무하며 4성 장군까지 오른 미 해병대의 전설로 통한다. 2001년 아프가니스탄 침공과 2003년 이라크 전쟁에서 활약한 그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對)이란 정책등을 놓고 충돌해 2013년 중부군사령관을 끝으로 예편했다. 공화당은 물론 민주당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어 상원 인준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매티스는 화려한 경력 못지않게 적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강렬한 어록으로도 유명하다. ‘이기는 군’을 강조하면서 “도발하면 모두 죽여 버린다(If you f××× with me, I will kill you all)”라고 말한 것이 가장 유명하다. “세상에는 사냥꾼이 있고 먹잇감(hunters and victims)이 있다. 지금까지 받은 훈련과 민첩함, 충성심, 경계심 등을 얼마나 잘 활용하느냐에 따라 네가 사냥꾼이 될지, 먹잇감이 될지가 결정된다”라는 말도 회자된다.<중략>

 다만 전투에 돌입하면 매티스는 평상시와 전혀 다른 사람이 된다고 전했다. 지휘관으로서의 매티스는 누구보다 저돌적이고 강한 인물이라는 것. 홍 부사령관은 “매티스는 전쟁터에서 잔뼈가 굵어진 인물로 국방장관에 임명되면 북한에 대해서도 ‘사실적 판단’을 할 것”이라며 “북한이 계속 도발하면 실질적인 (군사적)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 한반도 운명의 카운트다운 시작?

* 서울신문 [이일우의 밀리터리 talk}‘2016.12.01 

 ☞ 이러한 이상 징후들은 주변 강대국들 사이에서 김정은 정권 제거에 대한 모종의 합의가 있었으며, 북한이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중대 도발을 할 경우 이것을 구실로 북한에 대한 실제 군사 작전에 나서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인 것으로 보인다.

내년 1월 출범할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라인에 군 출신의 초강경 인사들이 대거 포진하면서 김정은 정권의 앞날에 먹구름이 끼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가장 가까이서 외교안보정책을 보좌할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세계 대전도 치를 준비가 되어 있다”고 호언하는 마이클 플린 전 국방정보국(DIA) 국장을, 국방정책을 총괄할 국방장관에 ‘미친 개(Mad dog)’로 불리는 제임스 매티스 전 중부군사령관을 내정했다.

플린 전 국장은 김정은 체제가 더 이상은 존속되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여러 차례 해 온 바 있다. 매티스 전 사령관 역시 최근 트럼프와의 면담에서 북한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의 대북정책에 중대한 변화가 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 이런 가운데 최근 미국과 중국에서 이상한 움직임이 감지되기 시작했다.

▣ 중국군 고위 장성이 미국에 간 까닭?

지난 10월 31일, 중국의 서부 지역을 담당하는 서부전구(西部戰區) 사령원 자오종치(赵宗岐) 상장이 하와이에 있는 미 육군 태평양사령부를 방문했다. 우리 군으로 따지면 4성 계급으로 야전군 사령관에 해당하는 자오 상장은 11월 2일에는 미국 본토에 있는 미 육군 제1군단 사령부를 방문했다. 이 방문단에는 서부전구 소속 육군소장 1명과 공군소장 1명을 비롯한 3명의 장군과 6명의 영관급 장교가 대동했다.

미군 사열 받는 中 장성 - 왼쪽 사진은 11월 2일 중국군 장성이 미 육군 1군단을 방문해 미군들의 사열을 받는 모습이다. 오른쪽 사진은 11월 11일 쿤밍에서 열린 미·중 난민 대책 실무회의에서 양국 군 관계자들이 마주 앉아 브리핑을 듣고 있다. (사진=미태평양육군 페이스북 캡처)

고위 장성이 해외 국가를 찾아 군부대를 방문하는 것은 흔한 일이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정책부서에 근무하는 경우에 국한된다. 야전에서 부대를 지휘해야 하는 지휘관이 임기 중 해외 국가를 찾는다는 것은 대단히 드문 일이다. 더욱이 혼자 간 것이 아니라 고위 장성들은 물론 실무를 맡는 영관급 장교들까지 상당수 대동하고 외국을 방문한다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더 의구심이 드는 것은 미 육군이 밝힌 자오 상장의 방미 목적이다. 미 육군 제1군단 사령부는 자오 상장의 방문단이 재난구조(Disaster relief)와 인도적 지원(Humanitarian aid) 문제 협의를 위해 미국을 찾았다고 밝히고 있다.

▶ 그런데 미 육군 제1군단과 중국인민해방군 서부전구는 그 어떤 하등의 접점도 없는 부대라는 점에서 의문점은 시작된다.

 미 육군 제1군단은 태평양 육군 예하 부대로서 한국과 일본, 호주와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서태평양 지역을 관할하고 있는 부대다. 중국 서부전구는 티베트와 신장웨이우얼자치구(新疆维吾尔自治区), 닝샤후이족자치구(宁夏回族自治区)를 비롯해 쓰촨성(四川省), 윈난성(云南省), 간쑤성(甘肃省), 산시성(陕西省), 칭하이성(靑海省) 등 주로 서부 사막과 고원지대를 관할하는 부대다.

즉, 이들 부대 간 작전구역의 접점은 없으며, 만약 중국군이 미 육군 제1군단과 인도적 지원을 위한 훈련을 한다면 한반도 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북부전구가 나서는 것이 맞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서부전구의 고위 장성을, 그것도 부대를 지휘하는 지휘관과 참모들과 함께 미국에 보내 재난구조와 인도적 지원에 관한 협의를 진행했다.

일각에서는 이 협의의 배경이 11월 중순에 중국 윈난성(云南省) 쿤밍(昆明)에서 실시된 미·중 연합 재난대응 훈련의 실무 사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지만, 매년 실시되는 훈련의 실무 협의를 위해 고위급 장성이 참모들을 대동하고 직접 미국을 찾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 그렇다면 자오 상장은 미국에 왜 갔으며 도대체 어떤 협의를 하고 돌아온 것일까?

▣ 곳곳에서 발견되는 이상 징후

자오 상장이 미 육군 제1군단을 찾은 것은 제1군단 예하의 지원부대인 제593원정지원사령부(이하 593ESC)와 모종의 협의를 하기 위해서였다. 593ESC는 헌병여단과 의무여단 각 1개, 그리고 통신대대로 구성되는데, 이 부대의 임무는 관할 구역 내에서 전쟁이 발발하면 가장 먼저 투입되어 미군과 동맹군의 군사력 전개를 지원하고, 작전구역 내 치안유지 및 의료지원을 제공하는 것이다.

그런데 앞서 지적한 바와 같이 중국군 서부전구와 미 육군 593ESC 사이에는 작전구역이 겹치지 않기 때문에 서부전구 최고 지휘관이 굳이 이 부대를 찾아 실무 협의를 진행할 그 어떤 현안도 존재하지 않는다.

더욱 이상한 점은 자오 상장과 중국군 방미단이 593ESC를 방문한 당일, 한국군 장교들도 이 부대에서 유사한 주제로 회의를 했다는 사실이다.

- 11월 11일 미국에서 열린 한미 인도적 작전 실무 회의
(사진=미 태평양육군 페이스북)

이날 593ESC에는 한국군 제3야전군 사령부 소속으로 한미연합사단의 참모장 등 핵심 보직을 맡고 있는 6명의 영관급 장교가 와 있었다. 즉, 같은 날 같은 장소에 한국과 미국, 중국의 장교들이 난민통제와 인도적 지원 등 같은 주제를 가지고 회의를 했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영관급 장교들이 참석하는 국제회의는 실무 차원의 협력 사안을 조율하기 위해 개최된다. 따라서 지난 11월 2일 루이스-맥코드 합동기지의 593ESC에서는 한·미·중 3국의 군 실무자들이 북한 급변사태로 대량의 난민이 발생했을 경우에 대비한 실무 회의를 가졌다고 추론할 수 있다.

미국과 중국은 11월 2일 회의에 이어 11월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 동안 중국 윈난성 쿤밍에서 같은 주제로 실무 회의를 가졌다.

중국 국방부 보도 자료에 따르면 이 회의에는 양측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다국적 연합군의 구조작업 및 재해 감소 작전, 국제적 인도주의 지원 작전 참가를 위한 절차와 시스템, 산악지형에서의 인도적 지원 작전의 주제가 논의되었다.

▶ 이들이 논의한 국제적 인도주의 작전의 대상지와 산악지형은 과연 어디를 의미하는 것일까?

 이러한 회의를 전후하여 한·미·중 3국은 그동안 실시되지 않았던 유형의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한국은 10월 29일부터 11월 6일까지 해군과 해병대 병력이 참가한 가운데 난민 통제와 수송, 의료지원 등 민사작전 훈련을 처음으로 실시했다.

또한 정치권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강행 처리하고, 한일 군수지원협정 체결을 추진하는 등 일본과의 군사협력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급히 마련하려 하고 있다. 통상 연말에 실시되는 전군주요지휘관 회의를 이례적으로 한 달 일찍 실시하고, 장병들에게는 “동요하지 말고 적만 바라보며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라”는 지시를 거듭 반복하고 있다.

미국은 10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 시민권자들을 일본으로 대피시키는 훈련(Courageous Channel 2016)을 7년 만에 실제 기동훈련으로 실시한데 이어, 11월 13일부 터 19일까지 윈난성 쿤밍에서 미·중 재난대응 훈련(U.S-China Disaster Management Exchange 2016)을 실시하며 난민에 대한 통제 및 인도주의적 지원 절차를 훈련했다.


또한 특히 토마스 밴달 미8군사령관은 11월 8일 강연회에서 북한 안정화 작전에 대한 언급과 함께 “통일 준비가 됐다”는 발언을 함으로써 그 발언의 의미가 무엇인지 관심이 모아지기도 했다.

이상 징후는 중국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중국은 옌벤조선족자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 지역을 시작으로 북·중 접경지역의 철조망과 경계초소를 급속도로 보강하기 시작했고, 접경지역 일대에 제16집단군 예하 정규군과 무장경찰 병력을 대폭 증강하는 한편, 북한과 마주보고 있는 지린성 카이샨툰(開山屯)에 대규모 병력 주둔을 위한 군 기지 건설에 착수했다.

이와 더불어 최근까지 단둥(丹東)과 신의주, 지안(集安)과 만포, 쑹장허(松江河)와 혜산, 허룽(和龙)과 무산을 잇는 4개 축선에 대한 철도와 도로 증축을 마무리지었다. 이는 유사시 군사력을 신속하게 국경 지역으로 투입해 북한 영내로 진입할 수 있는 여건을 보장하고, 북한에서 대량의 난민이 발생해 중국 국경 지역으로 쏟아져 들어올 경우 이를 효과적으로 통제하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으로 의심되고 있다.


- 10월 31일 7년만에 실기동 훈련으로 실시된 한국 내 미국시민 대피훈련 장면.
(사진=미 육군 홈페이지)

 일본 역시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다. 일본은 11월 초 일본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외국의 분쟁 등 ‘주요 영향 사태’를 상정, 자위대 2만 5000여 명과 미군 1만 1000명의 병력이 참가하는 대규모 연합훈련인 킨 소드(Keen Sword) 훈련을 실시하며 유사시 미군 후방 지원과 탄도 미사일 방어 절차를 숙달했다. 곧이어 11월 15일 각의에서 자위대의 해외 무력 사용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의결했고, 17일 아베 총리가 트럼프 당선인을 만나고 돌아온 직후 무려 2조원에 달하는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 미사일 방어 능력을 대폭 보강하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움직임을 눈치 챈 북한의 움직임도 다급해지기 시작했다. 김정은은 11월 들어서만 무려 7차례, 매주 평균 2차례씩 군부대를 방문하고 있다.

월평균 1회 군부대를 찾았던 예년과 달리 군 시찰 횟수가 크게 증가한 것이다. 김정은은 유사시 남한 후방에 침투해 요인암살과 테러, 소요사태 유발 등 후방교란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부대는 물론, 전시 후방 보급 임무를 책임지는 후방총국 예하 부대들을 집중적으로 시찰하고 전투준비태세를 점검했다. 또한 각 지역에 김일성·김정일 초상화 등 사적물을 유사시 안전하게 대피시키기 위한 훈련 지침을 하달하는 등 전에 없었던 이상 행보들을 보이고 있다.

10월 말부터 동북아 각국에서 나타나고 있는 이러한 이상 징후들은 주변 강대국들 사이에서 김정은 정권 제거에 대한 모종의 합의가 있었으며, 북한이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중대 도발을 할 경우 이것을 구실로 북한에 대한 실제 군사 작전에 나서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인 것으로 보인다.

즉, 미국의 행정부 교체 시기마다 군사 도발을 해 왔던 북한이 트럼프 행정부 출범 전후로 도발을 할 경우 미국과 중국 주도로 북한 정권 교체를 위한 군사작전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대단히 높아졌다는 것이다.

현재까지 공개된 퍼즐들을 맞춰 구성된 시나리오는 이렇다.

북한이 핵실험을 하거나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미국은 이를 미국 본토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 예방적 자위권을 행사한다는 명분으로 해·공군력과 특수부대를 이용해 북한 지도부를 일거에 제거하는 참수작전에 나설 것이다.

이 과정에서 북한이 한국과 일본을 향해 대량의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면 한일정보보호협정으로 정보 교환이 가능해진 한미일 3국의 MD 전력이 북한 미사일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며 공동으로 요격에 나설 것이다.

이후 지도부가 제거되어 권력 공백 사태가 발생한 북한 지역에는 한·미·중 3국 병력이 신속히 전개해 대량살상무기를 수거하고 난민을 통제할 것이다. 중국의 경우 공업시설과 인구가 밀집된 동북3성 지역으로의 난민 유입은 극심한 사회 혼란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이들 난민 유입으로 인한 혼란이 자칫 중국 내 소수민족의 분리독립 운동을 자극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이들을 서부전구 통제 하에 있는 서부 사막이나 고원지대와 같은 고립된 지역으로 옮겨 별도의 수용 시설에 격리시킬 가능성이 높다.

이후 중국이 북한 북부 지역을, 한·미 양국이 북한 남부 지역을 군정 통치하여 안정화 작전을 수행하되, 중·장기적으로 중국은 북한 북부 지역에 친중인사로 구성된 정부를 수립해 자신들이 효과적으로 통제할 수 있는 완충지대를 확보하려 할 것이다.

이러한 형태의 시나리오는 미국과 중국, 일본의 국익과 국가전략에 가장 부합한다. 미국은 핵과 ICBM을 개발해 자국 본토 안보를 위협하고 있는 북한을 제거할 수 있고, 중국 입장에서는 “북경과 상해를 향해 원자탄을 날리겠다”며 중국까지도 위협하고 있는 통제 불능의 김정은 정권을 대신할 친중 위성 정권을 수립해 자국 안보를 더욱 굳건히 다질 수 있다. 일본은 대북 군사작전을 계기로 자위대의 보통 군대화는 물론 미국의 핵심 파트너 국가로서 국제사회에서의 영향력을 더욱 키울 수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극심한 혼란과 경제적 타격을 받게 됨은 물론 사실상 통일과는 상당히 멀어지게 될 것이다. 북한 급변사태 대비를 위한 안정화 작전 수행 능력이 크게 부족할 뿐만 아니라, 현재도 혼란스러운 정국에 대규모 난민 문제까지 더해질 경우 정치권은 패닉 상태에 빠지고, 경제 역시 심각한 위기 상황에 내몰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무엇보다, 북한 북부 지역에 중국의 위성정권이 들어설 경우 한반도의 온전한 통일은 사실상 요원해진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주변 정세가 이토록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사실들이 국내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정치권과 국민 그 누구도 관심이 없다는 것이다.

역사를 돌이켜 볼 때 한반도 전체를 휩쓴 대규모 전란 직전에는 항상 극심한 정쟁(政爭)이 있었다. 임진왜란 전에는 동인과 서인의 갈등이, 6.25 전쟁 직전에는 좌우 이념 대립이 극에 달해 서로 싸우느라 외부의 위협을 보지 못했다.

이처럼 극심한 혼란의 와중에 몰려오는 거대한 전운(戰雲)을 우리나라는 슬기롭게 극복해 낼 수 있을까?

* 이일우 군사 전문 칼럼니스트(자주국방네트워크 사무국장)


▶[스토리 TV] 빈 라덴 사살작전 넵튠 스피어의 진실 [미스터리]


▶ 2011년 5월 1일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작전을 지켜보는 힐러리 클린턴 前 국무장관
"맥레이븐 제독이 빈 라덴을 발견했으며 그가 작전 중 사살 되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오사마 빈 라덴이 죽은 것이다.

  0
500
윗글 =촛불에 의한 촛불을 위한 개헌을 하자.=
아래글 일본이 본 한국의 현재 상황 베트남패망 직전 보다 더 심각하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3329 작금의 사태를 본 법 전문인의 생각 송영인 2016-12-16
3328 박대통령은 적이 많다 이상범 2016-12-16
3327 “유엔의 새로운 대북제재와 미국정부의 공조” 김성한 2016-12-15
3326 친북좌파 제거 없이 대한민국은 없다 정재학 칼럼 2016-12-15
3325 촛불집회 연설 충격.. 야당, 대통령 살해 협박 andrew-1 2016-12-15
3324 김한수 행정관, " 최순실에 태블릿PC 준 적 없다" 기태식 2016-12-14
3323 '촛불'이 전체 민심이라고? 류석춘 칼럼 2016-12-14
3322 야당의 헌법재판소 압박은 반헌법적 행태 엉터리전도사 2016-12-14
3321 박근혜 하야 요구 시위의 경비와 출처가 밝혀져야 이동복 칼럼 2016-12-14
3320 울산 예비군, 군부대 폭발사고 속보영상 andrew-1 2016-12-14
3319 이념적 배신은 용서해선 안 된다. 조갑제 칼럼 2016-12-12
3318 12월9일탄핵표결 강행은 헌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행위다 이강성 2016-12-12
3317 김평우 변호사님의 주옥같은 글을 읽고 엉터리전도사 2016-12-08
3316 정말 헬조선인가? 송영인 2016-12-08
3315 앉아서 걱정만 할 수는 없지 않습니까 엉터리전도사 2016-12-08
3314 대한민국을 짓밟고 헌법을 짓밟는 자 누구냐? 송영인 2016-12-07
3313 우익대통령 몰아내고 빨갱이 세상 되면 국민은 어디로 가서 살 건가? 김춘택 칼럼 2016-12-06
3312 前 대한변협회장 이게 과연 공정한 게임일까? 운영자 2016-12-06
3311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언론의 오보를 잘 정리한 글이 있어 소개합니다 andrew-1 2016-12-06
3310 대통령께선 새누리당 협박을 거부하고 탄핵절차를 밟으시길-받은글- 김선주 2016-12-06
3309 쓰러지는 대통령의 등에 배신의 匕首(비수)를 꽂아 살아남겠다는 김무성 계열 조갑제 닷컴 2016-12-06
3308 에드먼드 로스 등은 왜 앤드류 존슨 탄핵에 반대했나? 운영자 2016-12-06
3307 CNN은 박근혜 대통령이 사임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 송영인 2016-12-06
3306 이재명 조카의 대폭로 노블 2016-12-06
3305 =촛불에 의한 촛불을 위한 개헌을 하자.= 박혜범 2016-12-05
3304 한반도 운명의 카운트다운 시작? 능파대 2016-12-05
3303 일본이 본 한국의 현재 상황 베트남패망 직전 보다 더 심각하다 유공자 2016-12-04
3302 기가막혀 환장하겠네... 운영자 2016-12-04
3301 이런자가 여당대표를 하였으니 유공자 2016-12-04
3300 좋은 노래와 나쁜 노래 엉터리전도사 2016-12-04
3299 박근혜 대통령, 이제까지의 대통령과는 다르다 정인봉 칼럼 2016-12-04
3298 우리 언론, 이래도 되는가 류동길 칼럼 2016-12-04
3297 우익대통령 몰아내고 빨갱이 세상 되면 국민은 어디로 가서 살건가? 김춘택 칼럼 2016-12-04
3296 "박대통령, 헌재가면, DJ 김정일 송금 게이트, 반례로 제시할 것" andrew-1 2016-12-04
3295 "한국 대학생들이여 북(北)인권 모른척할 겁니까?" 이강성 2016-12-03
1,,,11121314151617181920,,,10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