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작성자 정인봉 칼럼
작성일 2016-12-04 (일) 12:43
분 류 칼럼 논단
박근혜 대통령, 이제까지의 대통령과는 다르다

박근혜 대통령, 이제까지의 대통령과는 다르다!

“우리 정치에서 여성 대통령이 갖는 의미는 너무도 크다”

정인봉 정치 칼럼니스트

역대의 대통령들은 대통령이 된 후, 임기가 반 정도 지나가면 대부분 적당히, 설렁설렁, 대충대충 얼렁뚱땅 이렇게 대통령을 해 왔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다. 우리 정치에서 “여성” 대통령이 갖는 의미는 너무도 크다. 여성의 지위가 선진국 수준은커녕 중진국에도 이르지 못한 현실에서 여성 대통령이 가지는 의미는 그 자체만으로도 크다고 하지 아니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런데 박근혜 대통령은 가장 전투적인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대체로 어떤 대통령이든 대통령이 되고 나면 원만해 지려고 한다. 모든 국민들을 감싸고 어우르면서 웬만하면 싸우지 않고 모든 것을 껴안는 모습을 보이려고 애를 쓰기 마련이다.

대통령은 당선된 후에는 일을 하려고 하지 않았다. 국민들이나 야당의원들로부터 욕을 먹지 않은 채로 임기를 마치려고 하였다. 그걸 어떤 사람들은 소통한다고 이야기하기도 하였고 포용력이 있다고 이야기하기도 하였다.

그러다 보니 사회적으로 시끄러울 것 같으면 그 문제를 구렁이 담넘어 가듯이 그냥 넘어갔다. 공무원 연금도 그랬고 노동문제도 그랬다.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그냥 저냥 넘어갔다.

그들은 5년의 임기가 일하기에 너무 짧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들은 아무리 여려운 문제라고 해도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해결될 것이라고 계산하였다. 임기가 지나면 이제는 더 욕먹을 게 없다고 생각하였던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다르다. 그녀는 어떤 문제가 있다면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믿는다. 다른 대통령이라면 그냥 넘어갈 수도 있는 문제를 붙들고 늘어져서 끝끝내 해결하고 마는 것이다. 박대통령은 대통령이 되고 나서 “선거전이 끝났다”고 하면서 넉넉하게 생각하는 게 아니라 “대통령이 되었으니 우리나라의 문제와 싸워야 하겠다”고 결심하고 있다.

다른 대통령이 비켜갔던 문제를 반드시 손보아야 하겠다고 마음먹고 있다.

연금개혁을 할 때에도 그랬고 노동개혁을 할 때도 그랬다. 여당 내에서조차 마음 약한 의원들이 “야당이나 공무원들, 그리고 노동계와 싸우지 말고 대충대충 넘어가면 되지 않을까?”라고 겁을 먹기도 하고 불안해하기도 하였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은 그 문제에 맞섰다. 그리고 그 고비를 넘어서면서 국민의 지지를 받았다. 공연히 으름장을 놓던 북한의 김정은도 박근혜 대통령의 단호한 모습에 꼬리를 내렸다.

두 가지 문제의 고비를 넘어서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에 만족하지 않는 대통령”“ 대통령이 되고 나서도 더욱 싸워가는 대통령” “임기가 다하는 날까지 책임을 다하는 대통령”이 자신의 운명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

본인에게 주어진 임기는 비록 5년이지만 하루라도 책임에 소홀히 할 수 없다고 결심하고 있는 것 같다.

역사교과서를 둘러싸고 여러 가지 이야기가 많다.

우리나라의 지성인들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그저 좌파(左派)의 입장에 서지 않으면 지성인 축에도 끼어들지 못한다. 더욱이 한심한 것은 심지어 친북(親北)이나 종북(從北)의 입장에 대해서도 이를 비판하지 못하는 분위기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광우병 파동 때 청와대의 언덕에서 “아침이슬”을 불었다고 하는 이명박 대통령도 아마도 미국에 맞서지 못하면, 좌파의 눈치를 보지 않으면 소위 지성인이라는 좌파들로부터 “정말이지 무식하다”는 이야기를 듣는 것이 겁났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은 다르다.

좌파의 관점에서 역사교과서가 발행되고 심지어 종북, 친북의 내용이 버젓이 교과서에 쓰여 지는 것은 물론 주체사상을 정면에서 소개하는 것을 보면서 감수성이 예민한 고등학생들이 그런 위험한 책을 보고 외우고 학습하는 것은 나라의 장래를 위해서도 용서할 수 없다고 다짐하고 있는 것이다.

대통령의 결심, 대통령의 확신, 역사에 대한 책임감 이런 것들이 아니라면 굳이 생살을 찢는 것 같은 아픔을 겪으면서 역사교과서를 바로잡겠다고 나설 리가 없다.

내년도 총선에 불리할 것이라고 비명을 지르는 여당 의원들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 이렇게 바로잡겠다고 나설 리가 없다. 아마도 역대 대통령을 평가하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할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그러나 확실한 것은 박근혜 대통령이야말로 대통령의 책임에 대하여 투철한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그녀라고 해서 편히 갈 수 있는 길을 모르겠는가? 적당히 타협하면 2년 남짓한 임기를 대충 때울 수 있다는 것을 모르겠는가? 그러나 그녀는 싸우는 대통령이다.

적당히 넘어가서는 안된다고 스스로를 채찍질하면서 그녀가 꿈꾸는 올바른 대한민국을 위해서 꿈적 않고 나아가는 대통령이다.

아마도 역사는 그녀를 가장 애국심(愛國心)으로 가득 찬 대통령이라고 평가할 지도 모른다. 그런 박통을 적극 지지한다.

정인봉 변호사 [링크] http://www.ilbe.com/9088654060

  0
500
윗글 좋은 노래와 나쁜 노래
아래글 우리 언론, 이래도 되는가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3329 작금의 사태를 본 법 전문인의 생각 송영인 2016-12-16
3328 박대통령은 적이 많다 이상범 2016-12-16
3327 “유엔의 새로운 대북제재와 미국정부의 공조” 김성한 2016-12-15
3326 친북좌파 제거 없이 대한민국은 없다 정재학 칼럼 2016-12-15
3325 촛불집회 연설 충격.. 야당, 대통령 살해 협박 andrew-1 2016-12-15
3324 김한수 행정관, " 최순실에 태블릿PC 준 적 없다" 기태식 2016-12-14
3323 '촛불'이 전체 민심이라고? 류석춘 칼럼 2016-12-14
3322 야당의 헌법재판소 압박은 반헌법적 행태 엉터리전도사 2016-12-14
3321 박근혜 하야 요구 시위의 경비와 출처가 밝혀져야 이동복 칼럼 2016-12-14
3320 울산 예비군, 군부대 폭발사고 속보영상 andrew-1 2016-12-14
3319 이념적 배신은 용서해선 안 된다. 조갑제 칼럼 2016-12-12
3318 12월9일탄핵표결 강행은 헌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행위다 이강성 2016-12-12
3317 김평우 변호사님의 주옥같은 글을 읽고 엉터리전도사 2016-12-08
3316 정말 헬조선인가? 송영인 2016-12-08
3315 앉아서 걱정만 할 수는 없지 않습니까 엉터리전도사 2016-12-08
3314 대한민국을 짓밟고 헌법을 짓밟는 자 누구냐? 송영인 2016-12-07
3313 우익대통령 몰아내고 빨갱이 세상 되면 국민은 어디로 가서 살 건가? 김춘택 칼럼 2016-12-06
3312 前 대한변협회장 이게 과연 공정한 게임일까? 운영자 2016-12-06
3311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언론의 오보를 잘 정리한 글이 있어 소개합니다 andrew-1 2016-12-06
3310 대통령께선 새누리당 협박을 거부하고 탄핵절차를 밟으시길-받은글- 김선주 2016-12-06
3309 쓰러지는 대통령의 등에 배신의 匕首(비수)를 꽂아 살아남겠다는 김무성 계열 조갑제 닷컴 2016-12-06
3308 에드먼드 로스 등은 왜 앤드류 존슨 탄핵에 반대했나? 운영자 2016-12-06
3307 CNN은 박근혜 대통령이 사임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 송영인 2016-12-06
3306 이재명 조카의 대폭로 노블 2016-12-06
3305 =촛불에 의한 촛불을 위한 개헌을 하자.= 박혜범 2016-12-05
3304 한반도 운명의 카운트다운 시작? 능파대 2016-12-05
3303 일본이 본 한국의 현재 상황 베트남패망 직전 보다 더 심각하다 유공자 2016-12-04
3302 기가막혀 환장하겠네... 운영자 2016-12-04
3301 이런자가 여당대표를 하였으니 유공자 2016-12-04
3300 좋은 노래와 나쁜 노래 엉터리전도사 2016-12-04
3299 박근혜 대통령, 이제까지의 대통령과는 다르다 정인봉 칼럼 2016-12-04
3298 우리 언론, 이래도 되는가 류동길 칼럼 2016-12-04
3297 우익대통령 몰아내고 빨갱이 세상 되면 국민은 어디로 가서 살건가? 김춘택 칼럼 2016-12-04
3296 "박대통령, 헌재가면, DJ 김정일 송금 게이트, 반례로 제시할 것" andrew-1 2016-12-04
3295 "한국 대학생들이여 북(北)인권 모른척할 겁니까?" 이강성 2016-12-03
1,,,11121314151617181920,,,10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