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작성자 이학영 칼럼
작성일 2016-12-27 (화) 10:22
'국민' 팔아 막말하는 제왕적 국회

"어떤 국민이 그런 완장 채웠나"

개헌하면 '국회갑질'부터 고쳐야

며칠 전 국회에서 여야 의원들 간에 고성(高聲)이 오갔다.

한 의원 입에서 “당신…”이라는 말이 튀어나오자, 몇 살 더 많은 상대방이 발끈했다.

“얻다 대고 당신이야!” 하대(下待)하는 호칭이 꽤 불쾌했던 모양이다.

‘최순실 게이트’ 국회 청문회가 처음 열린 보름 전으로 시곗바늘을 돌려보자.

한 의원이 자기보다 나이가 훨씬 더 많은 증인을 “당신은…”이라고 부르며 이죽거렸다.

몇 달 전에 50세를 넘긴 그는 두 살 적은 기업인을 향해선 “아직 50(세)이 안됐는데…”라며 ‘나이 시위’를 했다.

남부끄럽고 유치한 얘기를 꺼내들자니 민망하다.

그렇지만 짚고 넘어가려고 한다.

후안무치(厚顔無恥)하고 막돼먹기가 도(度)를 넘어선 국회의원들의 행태를 묵과할 수 없어서다. 어떤 의원은 국회 선배이기도 한 70대 후반의 청문회 증인에게 “당신은 죽어서 천당 가기 쉽지 않을 것 같다”는 극언(極言)까지 퍼부어댔다.

‘국해(國害)의원’으로까지 불리는 자들의 방약무도함이 오죽했으면 “촛불민심이 지향해야 할 곳은 제왕적 국회다.

일제(日帝) 고등계 형사를 했으면 좋았을 사람처럼 증인들을 몰아세우고, 연장자(年長者)에게 패륜적 언행을 한다”는 말까지 나온다.

소셜미디어서비스에 이런 글이 올라왔다.

“국회의원들의 오만방자함에 짜증이 난다. 할 수만 있다면 달려가서 뺨이라도 한 대 갈겨주고 싶다. 제깟 것들이 뭔데 유권자들을 불러놓고 호통치고, 빈정대고, 닦달을 하는가. 걸핏하면 ‘국민들’ 운운하는데 어느 국민들이 그런 권능을 부여했다는 것인지.”

글쓴이의 울분은 청문회 참석자들에 대한 원망으로 이어진다.

“증인으로 나온 사람들도 답답하다. 하나같이 주눅 들어 ‘예, 예’ 하고만 있으니 보기가 딱하기도 하지만 화도 난다. 유권자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 고압적이지 않으냐!’며 일침을 놓을 수도 있으련만.”

미국 대통령 선거전 초반, 민주당 경선 후보였던 버니 샌더스와 미국 간판기업 GE(제너럴일렉트릭)의 제프리 이멜트 회장이 벌인 논전(論戰)이 떠오른다.

샌더스가 GE에 대해 “공장을 멕시코로 옮겨 고용 환경을 악화시키고, 세금도 내지 않는 탐욕스러운 기업”이라고 비난하자, 이멜트는 언론 인터뷰를 통한 정면대응으로 묵사발을 냈다.

“샌더스 의원은 GE가 세금을 내지 않는다고 비판했지만, 우 리는 한 해 수십억달러의 세금을 내고 있다. 거짓말을 반복한다고 해서 진실이 되지는 않는다. GE는 124년 동안 사회주의자들에게 인기가 없었다. 선거를 위해 공허한 약속을 하거나 싸구려 공격을 하는 것은 쉽지만, 미국 내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경영활동을 하는 것은 그렇지 않다.”

분명히 해둬야 할 게 있다.

“한국은 미국이 아니다”는 것이다.

이멜트 회장이 정치적 보복을 받았다는 얘기는 들리지 않는다.

한국은 다르다. 몇 달 전 한 기관장이 의원들의 무례한 질문태도를 비판하는 ‘괘씸죄’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그 기관의 새해 예산을 뭉텅이로 삭감당하는 날벼락을 맞았다.

그런 한국의 국회의원들이 엊그제 대(對)정부질문에서 ‘무책임(無責任)의 정수(精髓)’를 보여줬다.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국무총리를 위급상황 발생 시 국정 공백 우려를 감수하면서까지 다섯 시간 동안 본회의장에 불러냈지만, 정작 회의장을 지킨 국회의원은 30여명으로 전체의 10분의 1에 불과했다.

질문 내용도 제대로 된 국정 논의보다는, 개인에 초점을 맞춘 ‘군기잡기’가 대부분이었다.

“권한대행이 황제급 의전을 요구한다”거나 “이미 대통령으로 착각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등의 자극적 질문을 넘어, “나라를 팔아먹고도 잘못이 없다고 한 이완용 같다” “기름장어가 ‘길라임’(박근혜 대통령을 비유) 역할을 하려 한다” 따위의 막말까지 쏟아냈다.

이런 국회를 언제까지 그냥 두고봐야 하는지 속이 터진다.

대통령은 언제든 탄핵소추를 통해 파면할 수 있지만, 국회의원은 한 번 당선되면 임기 내내 특권 철밥통이다.

개헌을 하면 이 대목부터 뜯어고쳐야 할 것 같다.

이학영 haky@hankyung.com

  0
500
윗글 헌재, 탄핵심판 첫 변론 내년 1월 3일..심리 빨라진다
아래글 친북좌파 제거 없이 대한민국은 없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3364 <검찰의 二重性> 운영자 1 2017-01-03
3363 北, 태영호에 "특급 범죄자" 비난..첫 반응 송영인 2017-01-03
3362 광란 (狂亂)의 끝을 내다보와라! 송영인 2017-01-03
3361 우는 협박꾼”(cry bully) 신드롬 엉터리전도사 2017-01-03
3360 [애국시민들이 촛불세력을 압도한 丁酉年 새해 아침]-받은글- 엉터리전도사 2017-01-03
3359 "촛불 보내고 태극기".. 글벗들 2017-01-01
3358 北, 태영호에 "특급 범죄자" 비난..첫 반응 글벗들 2016-12-31
3357 대한민국 언론 혁파운동 공동의장 윤창중 특별성명서 글벗들 2016-12-31
3356 간첩 신고 상금, 최대 5억→20억원 상향 김준성 2016-12-29
3355 헌재, 탄핵심판 첫 변론 내년 1월 3일..심리 빨라진다 유공자 2016-12-27
3354 '국민' 팔아 막말하는 제왕적 국회 이학영 칼럼 2016-12-27
3353 친북좌파 제거 없이 대한민국은 없다 정재학 칼럼 2016-12-27
3352 말 뒤집기,변명은, 친노 ‘종족 특성’? 이강성 2016-12-26
3351 태극기 물결은 어둔 밤을 밝히고 박용호 칼람 2016-12-25
3350 北, 해외공관에 '대선前 핵실험' 공문" 글벗들 2016-12-24
3349 문재인은 누구를 위해 반역의 종을 울리나? wiselydw 2016-12-24
3348 문재인은 딜레마에 빠졌다 최성령 칼럼 2016-12-23
3347 최순실이를 보는 눈. 김병관 칼럼 2016-12-23
3346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누구도 전쟁 중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송영인 2016-12-22
3345 하태경 "촛불에 타죽고 싶나" 黃 "함부로 말하지 말라" 서현식 2016-12-22
3344 헌재의 졸속재판은 절대 안 된다 金平祐 2016-12-22
3343 야당은 황총리 견제 말고 헌재 빠른 결정 압박 말라 정용석 칼럼 2016-12-21
3342 左翼혁명세력의 의미 엉터리전도사 2016-12-21
3341 국사 교과서 작성했던 민족문제연구소 임헌영 소장은 김일성 '충성맹세문' 작성했던 인물 글벗들 2016-12-21
3340 '언론의 亂'-한국 언론을 탄핵한다! 운영자 2016-12-21
3339 촛불집회 놓고 드러난 이문열과 황석영의 해석. 박민식 2016-12-21
3338 세종의 안보, 민생 리더십 본받을 때 엉터리 전도사 2016-12-21
3337 “저들의 반격이 시작됐다.” 최미화 칼럼 2016-12-21
3336 유엔의 새로운 대북제재와 미국정부의 공조 김성한 칼럼 2016-12-21
3335 문재인-노무현 세력에게 또 속으면 나라가 거덜 납니다 최응표 칼럼 2016-12-21
3334 (꼭 읽어 보세요) 넘지 못하는 문턱 양성목 2016-12-20
3333 문재인, '헌재에서 탄핵 기각되면 혁명'? 운영자 2016-12-19
3332 파파이스#71 세월호, 고의로 닻을 내리고 전복시키다. 글벗들 2016-12-19
3331 데모로 박근혜 대통령을 물러나게 해서는 절대 안된다<받은글> 김준성 2016-12-18
3330 제정신으로 돌아온 KBS노조 양성목 2016-12-17
12345678910,,,10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