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작성자 류근일 칼럼
작성일 2018-04-10 (화) 01:22
광화문 광장이 反美 광장으로

 “한미동맹 파기하라!” “우리민족끼리 자주통일 실현하자.” “미국은 한반도에서 물러나라.” 주말인 7일 오후 3시 서울 광화문 미국대사관 앞에서 대규모 반미(反美)집회가 열렸다. 집회 주최 측은 △한미동맹 파기 △한미합동군사연습 영구중단 △적대적 대북(對北)정책 폐기 등을 주장했다.

 이상은 어제(4/7) 날자 조선닷컴 기사다. 이쯤 되면 갈 데까지 다 간 것 아닌가? 광화문 네거리에서 이런 구호를 외치는 부류를 어떤 부류라고 불러야 하는가? 자칭 ‘진보적’인 정치인은 말할 것이다. “반미(反美)면 어떠냐?”고. 자칭 ‘진보적’인 법관은 말할 것이다. “미국과 한-미 동맹을 배척하는 것도 표현과 양심의 자유다”라고, 아무렴 어련들 하실까. 그러나 부탁 좀 하자. 이젠 더 이상 그렇게 ‘눈 가리고 아옹’ 하지 말고 아주 속내 톡 까놓고, 화투장 확 까고 싸우는 게 어떤가?

 그럼 그들은 이렇게 속으로 말할 것이다. “누구 좋으라고 속내를 다 털어놔? 우리가 머저리인 줄 알아?” 그리고 겉으론 이렇게 말할 것이다. “우리는 민족주의 입장에서 외세를 배척하는 것일 뿐”이라고. 그래서 그들은 스스로 ‘민주-민족-민중 항쟁, 민주주의 민족전선’ ‘민족자주통일’아란 말만 써왔지, 자신들의 아념적 정체와 본색을 외부론 다 드러내지 않았다. 사람들은 그들의 이런 위장전술에 쉽게 속아 넘어갔다. 지금도 한다하는 인텔리들과 군중이 그들의 ‘속이 뻔한’ 감상적 민족담론에 잘도 놀아난다.

 1980년대에 학생운동-사회운동은 8. 15 해방공간 이래의 그런 위장된 ‘민족’ 담론, 궤변적 '평화'담론을 고스란히 계승했다. 민주화 이후엔 그 흐름이 맥아더 동상 철거, 평택 미군기지 반대, 효순이-미순이 사태, 광우병 소동, 한-미 FTA 반대, 사드 배치 반대로 드러났다(소박한 주민들 아닌 운동꾼들이 그렇다). 그러더니 요 며칠 사이엔 아주 정공법(正攻法)적인 반미투쟁으로 표출되고 있다.

 야금야금 작전인 셈이다. 아라비아 사람의 천막 안으로 처음엔 앞다리만 넣자고 하다가 나중엔 네 다리 다 넣고 끝내는 주인을 아예 천막 밖으로 내쫓은 말(馬)의 우화가 꼭 그랬다. 처음엔 저들은 자신들은 반미는 아니고 그냥 ‘비미(미국 비판)’라고만 했다. 그 다음엔 “반미면 어떠냐?”며 반쯤 시인했다. 그러더니 이젠 “그래 우리 100% 반미다, 어쩔래?” 하는 식이다.

 그렇게 이 나라는 스스로 지킬 줄을 모른 채 적(敵)을 한 발 한 발 불러들이고 키워주었다. 일부 강남좌파는 그 자해(自害)의 명분으로 “자유민주주의는 그것을 파괴하려는 입장까지 포용하는 것”이란, 말도 안 되는 소리를 내걸었다. 세계 어떤 자유민주주의 선진국도 적(敵)의 국가파괴 기도를 마냥 방치하진 않는다.

 6. 25 남침 때 한-미 동맹으로 살아남고, 북한 핵 공갈 앞에서 그것을 안보의 지렛대로 삼는 대한민국에서 김정은보다 미국을 적으로 친다? 이보시오, 김정은 편 아닌 대한민국 편 있으시면 들어보시오. 이 기막힌 상황 또한 그냥 무덤덤하게 넘겨야 하겠소이까?

 대한민국은 이미 두 동강 났다. 한반도가 두 동강 나더니 남한 지역마저 또 두 동강 났다. 그러니 대한민국은 이제 한반도의 3분의 1 밖엔 차지하지 못한 꼴이다. 광화문 광장이 근본주의적-이데올로기적 반미세력의 놀이터가 되기 시작했다. 지방정부들의 연방국가로 가자는 개헌안이 만약 통과되면 기존의 대한민국은 경순왕 때의 신라처럼 3분의 1보다 더 작게 쪼그라들 것이고, 결국은 뻔할 뻔자가 될 것이다.

 이렇게 말은 하지만 이건 다 말하는 사람의 입만 아픈 결과가 될 것이다. 그러니 말을 더 이상 해 뭘 하나? 그만 두자.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0
500
윗글 우리는 자기 땅에서 유배당한 자들을 위한 노래를 부를 테다
아래글 길은 잃은 서구의 민주주의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어느 민족주의자의 눈물 임진강 2017-03-19
日本 언론인이 본 최순실 사태. 운영자 1 2016-12-01
1994년 최순실 인터뷰 발견... <여기 답이 다 있네!> 박민식 2016-11-29
김경재, "김정일에 4억5천불 현찰 쥐어준 박지원, 청문회 세우자!" 양성목 9 2016-09-14
3672 지금 경제에 대해 누구도 부인 못할 사실이 있다. 박정훈 칼럼 2018-08-19
3671 (감동) 인터뷰 ㅡ 김형석 교수 엉터리전도사 2018-08-11
3670 난득호도 김진화 2018-08-03
3669 ‘문재인 청와대’단단히 고장 났다 김순덕 칼럼 2018-08-02
3668 나무꾼이 성폭행범이라고? 엉터리전도사 2018-08-02
3667 대통령과 국방장관이 위대한 국군의 명예를 해치고 있다! 趙甲濟 칼럼 2018-07-31
3666 ‘기무사 계엄 문건’ 향한 어설픈 공격 송평인 칼럼 2018-07-22
3665 나라와 민족을 망치는 적폐청산 정재학 칼럼 2018-07-11
3664 대법관 "검찰이 대법원 수사하는 법치국가가 어디 있나… 정말 비정상" 이명진 칼럼 2018-07-06
3663 풋내기 정권-받은 글- 유공자 2018-07-06
3662 어르신 세대가 돌아가시기 전에 해야 할 일들 김용삼 칼럼 2018-07-04
3661 保守右翼集團의 自殺과 復活 엉터리전도사 1 2018-06-23
3660 북한보다 남한 체제가 불안한 이유 김순덕 칼럼 2018-06-10
3659 두 쪽으로 갈라진 법원, 어디까지 추락할 건가 엉터리전도사 2018-06-10
3658 미국은 천사(天使)가 아니다. 김용삼 칼럼 2018-06-04
3657 「정권 우롱」의 前정부와 「국민 우롱」의 現정부 宋 復 칼럼 2018-05-29
3656 나라다운 나라 위한 필요조건 안재욱 칼럼 2018-05-29
3655 거짓말하는 사회 이영훈 칼럼 2018-05-26
3654 배신의 기억은 오래 간다 복거일 컬럼 2018-05-26
3653 자유민주주의가 울고 있다 김순덕 칼럼 2018-05-24
3652 북, 이젠 아예 남한 전체주의 혁명을 요구. 류근일 칼럼 2018-05-20
3651 문재인의 갑작스런 방미, 무슨 이유일까? 지만원 2018-05-09
3650 체제 유지한 통일은 없다. 엉터리전도사 2018-05-06
3649 북이 미국과 친구 될 때 우린 무얼 할까 조우석 칼럼 2018-04-29
3648 “북한은 핵을 포기 못한다.” 박민식 2018-04-22
3647 보수가 바뀌어야 한다고? 무슨 말 같지도 않은... 남정욱 칼럼 2018-04-19
3646 現時局과 우리의 對應 金泰植 칼럼 2018-04-19
3645 박정희의 4.3, 노무현의 4.3 -옮김- 송영인 2018-04-14
3644 무능 · 무지 · 폭력 · 부패 문정권 종말이 보인다 이계성 칼럼 2018-04-14
3643 우리는 자기 땅에서 유배당한 자들을 위한 노래를 부를 테다 정규재 칼럼 2018-04-11
3642 광화문 광장이 反美 광장으로 류근일 칼럼 2018-04-10
12345678910,,,10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