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작성자 전대열
작성일 2017-05-06 (토) 22:46
분 류 칼럼 논단
부끄럽고 창피한 줄도 모르는 정치인
정치를 한다는 것은 세상을 올바르게 세워보자는 뜻이 있어서일 게다. ‘사랑은 아무나 하나’라는 유행가가 대히트를 치듯이 ‘정치를 아무나 하나’라는 말 속에는 범접하기 어려운 뉘앙스가 숨어 있다. 정치를 한다는 것은 국민의 손에 의해서 국회의원으로 선출되는 길이 가장 빠르며 장관이나 차관 등 정무직에 임명되는 것도 정치입문으로 본다. 그러나 정치의 백미는 국회의원이다. 아무리 오랫동안 정치판에 있었더라도 국회에 입성하지 못하면 정치지망생이다. 초선이 되면 아무리 나이가 많아도 정치신인이다. 이것은 정치체제가 만들어준 어쩔 수 없는 절차여서 앙탈이나 발버둥으로는 통하지 않는 통과의례다. 이제는 폐지가 결정된 사법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 중에는 10년, 20년을 파고들어도 합격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명문대학을 나와 머리 좋고 똑똑하기로 둘째가라면 서운한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시험만 보면 낙방거사가 된다. 합격자보다 더 많은 공부를 해서 대법관 뺨칠 만큼 법률지식이 뛰어나다고 하더라도 그는 항상 사법시험 준비생일 뿐이다. 시험 운을 탓해보지만 들판의 메아리에 불과하다. 국회의원 선거에서 단 한번만 당선하면 나라를 위해서 큰일을 할 수 있다고 믿어지는 똑똑한 사람인데 그 고비를 넘지 못하면 정치지망생을 면하지 못한다. 시험에 떨어지거나 선거에서 실패한 사람들이 느끼는 좌절감은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알 수 없다. 운 좋게 합격하거나 당선의 영광을 차지하게 되면 당장 ‘신분상승’으로 발돋움한다. 사법시험은 로스쿨로 대체되었지만 정치는 선거에서 이기는 길 뿐이다. 각 분야의 전문가를 영입한다는 명분을 내걸고 비례대표제가 도입되었지만 공천을 좌우하는 정당지도부 몇 사람의 측근이거나 막대한 공천헌금을 낸 사람들만이 혜택을 입었다.
 
따라서 모처럼 국회에 진출한 사람들은 사생결단으로 재선을 노린다. 다선의원들도 그런 식으로 정치거물이 되었다. 이번에 탄핵으로 인해 대선이 앞당겨졌다. 허접쓰레기 같은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허용한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 앞에 맥없이 물러나 감옥으로 집을 삼았다. 국민이 대통령으로 뽑아줄 때에는 엄정한 원칙을 지켜 올바른 국정수행을 기대했는데 이를 배신하고 최여인의 치마폭에 휩싸인 채 막중한 국정이 농단되었기 때문에 촛불이 켜졌고 탄핵절차가 진행되었다. 당시 국회의석은 야당만으로는 3분의 2가 되지 못한다. 여당인 새누리당의 의원 중에서 이른바 비박계 의원들이 동조해야만 가능한 일이었다. 박근혜를 둘러싸고 무조건 옹호하는 사람들을 친박이라고 불렀고 그들 중에서 5명을 지칭하여 ‘친박오적’이라는 신용어도 출현했다. 이들은 반성할 줄 모르고 박근혜를 두둔했다. 촛불은 거세게 타올랐지만 친박들이 비박세력을 감싸 안으며 화합을 시도했다면 탄핵에 이르는 일은 없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권력만 믿는 친박의 오만과 타협거부로 당론분열은 봉합할 수 없는 경지에 이르렀다.
 
결국 김무성과 유승민을 우두머리로 내세운 비박계는 야당의 탄핵안에 동조하게 되었고 국회는 이를 가결했다. 여기까지는 노무현 탄핵과 엇비슷하다. 야당의 발의에 여당일부가 동조한 것이다. 그러나 헌법재판소에서 명암이 갈렸다. 노무현의 탄핵안은 기각되었지만 박근혜는 인용됨으로서 대통령 파면이라는 전대미문의 대사건이 발생했다. 탄핵안을 밀어붙이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 사람은 청문회 위원장을 맡은 김성태와 법사위원장 권성동 그리고 대변인 황영철이었다. 새누리당이 야당보다 더 억세게, 더 날카롭게 앞장섰다.
 
대통령이 탄핵으로 쫓겨난 새누리당은 폐족이 되었다. 탄핵에 앞장선 비박의원들은 새누리당을 접수하려고 시도했다가 실패하자 집단 탈당하여 ‘바른정당’으로 새살림을 차렸다. 국민과 언론도 상당한 호감을 보였다. 기성정당에 발을 붙이지 못한 정치지망생들이 대거 몰렸다. 유승민과 남경필이 맞붙은 대선후보 경선도 제법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그것으로 끝이었다. 막상 대선후보로 나선 유승민은 주요정당 다섯 중에서 의석 6명인 정의당 심상정보다 뒤로 처졌다. 새누리당은 자유한국당으로 옷을 갈아입고 홍준표를 내세워 태극기부대의 여망에 호응했다. 특히 홍준표는 특유의 배짱과 저력으로 토론회를 석권하며 여론조사 2위 안철수를 뛰어 넘을 듯 활력이 넘친다. 다만 1위를 고수하는 문재인은 반문정서에 찍겠다는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는 말이 무색할 만큼 압도적이다. 선거 며칠을 앞두고 바른정당 14명의 의원이 성명을 내고 홍준표를 지지했다.
 
엊그제만 해도 친박소굴이요 국정농단의 하수인이라고 매도하던 자유한국당을 보수대연합이라는 명분으로 추켜세우며 그 앞에 무릎을 꿇은 것이다. 이것이 과연 가능한 일일까. 더구나 탄핵 스타로 떠올랐던 김성태 권성동 황영철이 맨 앞에 서서 이를 주도했으니 정상으로 보기는 애초에 글렀다. 홍준표의 인기가 올라가고 유승민은 정체되어 있다는 이유 하나로 백기를 들고 무릎 꿇은 모양새는 너무나 추잡하게 보인다. 인간이 부끄러움과 창피함을 모르면 개돼지나 뭐가 다르겠는가. 명예를 뒤로 한 정치인은 생명 끝이다. 어떤 유권자가 배신을 거듭하는 정치인에게 표를 주겠는가. 주려 죽을지언정 구걸은 하지 말아야 도덕군자요 신사다. 때마침 석가탄일을 맞이하여 탐진치(貪瞋癡)의 경구를 새겨본다. 눈을 부릅뜨고 탄핵을 외치며 어리석음을 질타한 것이 한낱 권력을 탐한 사욕에 불과했단 말인가.
  0
500
윗글 삼성의 이재용 부회장도 삼덕제지 회장과 똑같은 심정일 것이다.
아래글 대한민국 월남참전자회 정진호 회장 취임식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어느 민족주의자의 눈물 임진강 2017-03-19
日本 언론인이 본 최순실 사태. 운영자 1 2016-12-01
1994년 최순실 인터뷰 발견... <여기 답이 다 있네!> 박민식 2016-11-29
김경재, "김정일에 4억5천불 현찰 쥐어준 박지원, 청문회 세우자!" 양성목 9 2016-09-14
3672 지금 경제에 대해 누구도 부인 못할 사실이 있다. 박정훈 칼럼 2018-08-19
3671 (감동) 인터뷰 ㅡ 김형석 교수 엉터리전도사 2018-08-11
3670 난득호도 김진화 2018-08-03
3669 ‘문재인 청와대’단단히 고장 났다 김순덕 칼럼 2018-08-02
3668 나무꾼이 성폭행범이라고? 엉터리전도사 2018-08-02
3667 대통령과 국방장관이 위대한 국군의 명예를 해치고 있다! 趙甲濟 칼럼 2018-07-31
3666 ‘기무사 계엄 문건’ 향한 어설픈 공격 송평인 칼럼 2018-07-22
3665 나라와 민족을 망치는 적폐청산 정재학 칼럼 2018-07-11
3664 대법관 "검찰이 대법원 수사하는 법치국가가 어디 있나… 정말 비정상" 이명진 칼럼 2018-07-06
3663 풋내기 정권-받은 글- 유공자 2018-07-06
3662 어르신 세대가 돌아가시기 전에 해야 할 일들 김용삼 칼럼 2018-07-04
3661 保守右翼集團의 自殺과 復活 엉터리전도사 1 2018-06-23
3660 북한보다 남한 체제가 불안한 이유 김순덕 칼럼 2018-06-10
3659 두 쪽으로 갈라진 법원, 어디까지 추락할 건가 엉터리전도사 2018-06-10
3658 미국은 천사(天使)가 아니다. 김용삼 칼럼 2018-06-04
3657 「정권 우롱」의 前정부와 「국민 우롱」의 現정부 宋 復 칼럼 2018-05-29
3656 나라다운 나라 위한 필요조건 안재욱 칼럼 2018-05-29
3655 거짓말하는 사회 이영훈 칼럼 2018-05-26
3654 배신의 기억은 오래 간다 복거일 컬럼 2018-05-26
3653 자유민주주의가 울고 있다 김순덕 칼럼 2018-05-24
3652 북, 이젠 아예 남한 전체주의 혁명을 요구. 류근일 칼럼 2018-05-20
3651 문재인의 갑작스런 방미, 무슨 이유일까? 지만원 2018-05-09
3650 체제 유지한 통일은 없다. 엉터리전도사 2018-05-06
3649 북이 미국과 친구 될 때 우린 무얼 할까 조우석 칼럼 2018-04-29
3648 “북한은 핵을 포기 못한다.” 박민식 2018-04-22
3647 보수가 바뀌어야 한다고? 무슨 말 같지도 않은... 남정욱 칼럼 2018-04-19
3646 現時局과 우리의 對應 金泰植 칼럼 2018-04-19
3645 박정희의 4.3, 노무현의 4.3 -옮김- 송영인 2018-04-14
3644 무능 · 무지 · 폭력 · 부패 문정권 종말이 보인다 이계성 칼럼 2018-04-14
3643 우리는 자기 땅에서 유배당한 자들을 위한 노래를 부를 테다 정규재 칼럼 2018-04-11
3642 광화문 광장이 反美 광장으로 류근일 칼럼 2018-04-10
12345678910,,,10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