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rokmc56        
작성일 2011-06-04 (토) 14:02
어느 주부의 피맺힌 사연


        저는39세의 사랑받지 못하는 주부입니다.
 
매일매일 남편은 술에 취해 집으로 들어와
저를 짓밟고 때리고 심지어는 부엌에 있는 칼로 협박

을 합니다.

"당신처럼 아이를 잃어버리는 여자는 죽어도 싸"

벌써 이 말만 수백번 째입니다.

저는 서른아홉의 주부입니다.
저에게는 3년 전, 수빈이라는 어린 아들이 있었습니다.
자상한 남편과 단란한 가정,
그야말로 꿈같이 행복한 날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충격적인 일이 일어났습니다.
2001년 4월23일
아직까지 날짜조차 잊을 수가 없는 그날.

저는 아이의 생일을 맞이해
선물을 사기 위해 시장에 나가게 되었습니다.
홀로 집을 보게 된 아이에게,
밖에 절대 나가지 말라고 신신당부하고서...

케이크와 곰인형을 사들고
집으로 왔는데 아이가 보이지 않는 겁니다!!
온 동네를 돌아다니고 울먹이며 미친 사람처럼
아이를 찾으려고 애를 썼지만,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남편과 시댁식구, 친정식구들 모두에게 비상이

걸렸습니다.

경찰에 의뢰를 하고,
몇 천 장의 전단지를 거리마다 부착했습니다.
장난전화만 간간히 걸려오기를 10일째에
문제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낯선 50대 아저씨 목소리였습니다.
현찰 5천만 원을 약속장소로 가져오면
아이는 살려주겠다는 것입니다.
원하는 돈을 들고 갔지만
아이는 돌아오지 않고,
다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5천만 원을 더 추가해서 보내달라고 합니다.

아이의 목소리를 한번만 더 듣게 해 달라고
사정하며 울부짖었지만,
그는 말했습니다.
"아이는 잘 있다. 그러니 걱정 말고 돈이나 가져오라"

느낌이 안 좋습니다.
약속 장소에 나타난 남자를
잠복하고 있던 경찰아저씨들이
총을 겨누어 체포했습니다.

저는 유괴범을 붙잡고 우리아이 어디 있냐고

물었습니다.

"사모님 죄송합니다..."

유괴범이 알려준 곰팡이 냄새나는 지하실로 갔습니다.

거기엔 손과 발, 입에 청색테이프가 발라진 채,
아랫배 밑에 일곱 개 정도의 칼자국이 있는...
우리 아이가 누워있었습니다.

정말 죽은 것인가 흔들어도 보고 가슴에 귀를 대어
보았지만아무런 반응이 없었습니다.

세상에 태어나서 5번째 생일이었던 날에
어이없게도 납치를 당해야 했던 우리 아이 수빈이..

지금 살아있다면 개구쟁이 초등학생이 되었을 텐데..

커서 어떤 사람이 되고 싶냐 물으면
아이는 항상 경찰 아저씨가 되고 싶다고 말했었습니다.

경찰아저씨가 너무나
멋있다고 했던 우리 수빈이...

아이를 잃고 난 후 남편은 난폭해졌고,
저는 매일 남편의 구타와 폭언으로 시달리다 정신과

치료를 받았습니다.

남편은 운영하던 공장도 부도내고
어느 날인가부터,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우연히 서울역에서 남편을 발견했습니다.
닮은 사람인가 싶었는데, 가까이 다가가 확인해 보니
남편이 맞았습니다.

노숙자가 된 남편... 신문지를 깔고 찢어진 이불을 덮고
얼굴만 내민 채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그냥 지나칠까 하다가 지갑에서 5만원을 꺼내 그가 덮은
이불속에 집어넣고 나왔습니다.
이러다가 추운 겨울날씨에 우리남편 얼어 죽는 걸까..
술중독자로 지내는 건가..
이런 저런 걱정으로 가슴이 아픕니다.

저는 지금 시한부 인생입니다.
언제 죽을 지도 모르는 위암말기입니다.

저는 이 병이
나에게 최고로 아름다운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죽을 병 이라도 걸려야
아이를 잃어버린 저의 죄책감을 용서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제가 죽어서 아이를 만날 수 있는 날이 온다면,
그 아이에게 무릎을 꿇고 하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

보고 싶지만, 너무나 보고 싶지만,
아이가 그 말을 받아줄 것 같지가 않습니다.
어떤 말도 할 자격이 없는 저는 그저 미안하다는 말로
아이에 대한 마음을 대신하려고 합니다.

39세 나의인생
여기까지밖에 안됩니다.

지금까지 저는 아이를 잃은 아픔 때문에
슬퍼하고 힘들었습니다.

죽고 나서 남편이 노숙자가 된 모습을 본다면...
전 밀려오는 슬픔에 눈물을 흘려 그 비를
남편에게 뿌려줄지도 모르겠습니다.

사랑했던 우리남편
다시 일어나서 멋진 사업가가 되길 바랄 뿐...

아이를 잃고 힘들어하던 우리남편
얼마나 괴로웠을까...

그리고 얼마나 고통스러웠으면 술의 힘을 빌려 살았을까.

처음엔 이해하지 못했던 당신마음
이젠 충분히 이해합니다.

제가 떠나가는 날엔 슬픔도 함께 날려 보냈으면 합니다.

안녕히 계세요...
수빈아빠...

못난 저는 먼저 떠나렵니다.
행복하게 사세요.

******************************************

지금은 고인이 된 경기도 안양시 박달동에서 장순례님
사연을 담아 봤습니다.



수빈이 어머니,
이 땅에서 받지 못한 사랑...
하늘에서 꽃처럼 피어나세요.

- 부디 하늘에서는 행복하세요
. -

  0
300
윗글 “부추” 를 정구지라 부루는 이유?
아래글 아내의 자가용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644 아빠, 내가 소금 넣어 줄께 서현식 2011-07-07 14:04
643 눈물의 思父曲 / "아베마리아"-- 조수미 서현식 2011-07-01 00:39
642 아버지의 등지개게 1 서현식 2011-06-23 23:05
641 아버지의 비밀 서현식 2011-06-23 22:51
640 제 형이 좀 아파요 서현식 2011-06-22 21:34
639 신혼여행 대신 부모를 여행 보내드린 효자, 효부 송영인 2011-06-20 15:09
638 입보다 귀를 상석에 앉혀라 선인봉 2011-06-14 12:07
637 교통 봉사와 딸 서현식 2011-06-14 09:06
636 엄마와 아들의 일기 서현식 2011-06-11 10:54
635 아름다운글 서현식 2011-06-08 13:00
634 “부추” 를 정구지라 부루는 이유? 1 김진화 2011-06-04 23:35
633 어느 주부의 피맺힌 사연 rokmc56 2011-06-04 14:02
632 아내의 자가용 서현식 2011-05-15 12:44
631 *눈물감동(서울대학교)생활수기.당선작* 서현식 2011-05-13 00:28
630 저기 우리 어머니가... 서현식 2011-05-03 17:38
629 어느 버스 운전기사의 눈물 2 rokmc56 2011-05-03 10:16
62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부부의 사랑 이야기 서현식 2011-05-01 11:45
627 지갑속에 담긴 사랑 유공자 2011-04-30 16:12
626 어느 간호사의 짧은 이야기 서현식 2011-04-24 11:24
625 ♡ 늦은 후회 ♡ 서현식 2011-04-15 21:35
624 스님과 처녀 러브 스토리 죽음을 건 아가씨의 사랑에 1 운영자 2011-04-13 21:48
62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손 rokmc56 2011-04-11 16:51
622 7살 아내 서현식 2011-04-09 20:14
621 ♡ 남편들만 보는글 ♡ 3 서현식 2011-04-08 18:08
620    Re..♡ 남편들만 보는글 ♡ 우당(宇塘) 2011-04-12 13:54
619 경찰을 울린 "꼬마 낙서범" 서현식 2011-03-21 09:32
618 남편이 남기고간 편지한장 rokmc56 2011-03-12 09:25
617 기뻐서 울었다,좋아서 웃었다 rokmc56 2011-02-18 10:21
616 눈물짖게 만드는 사진한장 rokmc56 2011-02-12 11:44
615 3등 칸에 탄 슈바이처 박사 1 서현식 2011-02-02 20:39
614 어느 어머니의 이야기 rokmc56 2011-01-27 13:16
613 [미담]감동 스토리"자살에서 천상으로" 3 서현식 2011-01-17 12:42
612 로댕작 "깔레의 시민"*** 귀족의 훌륭한 미담입니다 1 서현식 2011-01-13 23:03
611 <미담>비행기 안에서 일어난 일 -김동길- 2 서현식 2011-01-09 15:13
610 베트남 참전전우 전우사랑 미담 4 카이로 2008-06-26 19:00
12345678910,,,2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