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5-03-05 (목) 04:37
세상에 이런 부부도 있습니다

세상에 이런 부부도 있습니다

화물트럭을 몰던 남편이 덜컥 병에 걸렸다.

아내가 운전을 배워 서울~부산을 일주일에 3번씩 함께 왕복한다.

신장병을 앓는 남편은 시속 100㎞ 트럭 속에서

하루 4번 투석을 하고선 곯아 떨어진다.

부슬부슬 내리는 비가 차창을 타고 흘러내린다.

밤 11시 이은자(55)씨가 운전하는 4.5t 트럭이 영동고속도로 하행선 여주 부근을 달린다.

이 씨는 몸이 아담해, 운전을 한다기보다 운전대에 매달려 가는 것 같다.

트럭이 차선을 바꾸자 운전석 뒤편에 매달린 링거 팩이 흔들거린다.

남편인 심 원섭(53)씨가 누워서 복막 투석을 하고 있다.

시속 100㎞로 달리는 트럭 속에서 투석은 30분 만에 끝났다.

10년 전부터 신장병을 앓고 있는 심 씨는 하루 네 번씩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투석을 한다.

투석을 마치자마자 심 씨가 코를 골며 잠들었다.

“시끄럽지요? 하지만 저 소리가 나한테는 생명의 소리예요.”

가끔 코고는 소리가 들리지 않으면 손을 뒤쪽으로 뻗어 남편의 손을 만져 본다.

곤하게 잠든 남편, 고맙고 또 고맙다.

부부는 일주일에 세 번씩 서울과 부산을 왕복한다.

수도권지역 공단에서 짐을 받아 부 산 지역에 내려놓고, 부산에서 짐을 받아 서울로 가져온다.

원래는 남편이 혼자서 하던 일.

하지만 5년 전부터 아내가 함께 다닌다.

렌터카·택시·버스, 안 해본 운전이 없는 경력 35년 베테랑 운전사인 심씨는 1995년 뇌졸중으로 쓰러졌다.

뇌졸중이 나아질 무렵 다시 심장병으로 6차례 수술을 받았고, 신장병까지 겹쳤다.

사업은 망가졌고 고단한 병치레 끝에 자녀들과도 사이가 멀어졌다.

아들 둘, 딸 하나 가운데 막내 아들(28)을 제외하고는 연락도 하지 않는다.

“출가한 큰딸과 아들에게는 더 이상 손 벌리기가 미안해 연락도 못해요. 저희끼리 잘 살길 바랄 뿐이죠.”

아내 이 씨가 한숨을 내쉰다.

운전석 옆에서 남편 수발을 들던 이씨는 2004년 아예 운전을 배웠다.

몸이 아픈 남편과 운전을 교대로 하기로 했다.

트럭이 안산공단에 들어서자 남편이 운전대를 잡았다.

좁고 복잡한 시내 길은 남편 심씨가,

고속도로 같은 쉬운 길은 아내 이 씨가 운전을 한다.

낮에는 지방에서 전날 밤 싣고 온 짐을 안산·반월공단 공장을 돌며 내려놓는다.

해 질 녘이 되면 쉬지도 않고 지방으로 가져갈 물건을 싣는다.

저녁 7시쯤 경기도 안양에 있는 집에 눈 붙이러 잠시 들렀다.

남편은 집까지 걸어가기가 힘들다며 그냥 차 안에서 쉬겠다고 한다.

아내만 어두운 골목길을 따라 집으로 향한다.

이틀 만에 돌아온 집은 온통 빨랫감과 설거지 감으로 발 디딜 틈도 없다.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는 막내아들 뒤치다꺼리도 이 씨 몫이다.

집안 청소를 마친 이 씨는 무너지듯 쓰러진다.

“좀 쉬었어?”

밤 10시, 짧은 단잠을 자고 돌아온 아내에게 남편이 한마디 던졌다.

무뚝뚝한 남편 앞에서 이 씨는 말없이 트럭에 시동을 걸었다.

밤 12시.

어느새 중부내륙고속도로로 접어들자, 뒤에 누워 있던 남편이 눈을 뜨며 라면이라도 먹고 가자고 했다.

충북 괴산휴게소에 도착했다.

주차장에 트럭을 세워놓고, 이 씨가 트럭 옆에서 라면을 끓였다.

남편은 다른 사람이 끓인 라면을 먹지 못한다.

신장병을 앓고 있는 환자 특유의 입맛 때문이다.

라면으로 허기를 달랜 부부가 다시 트럭을 몬다.

새벽 2시쯤 경부고속도로 칠곡 휴게소에 도착했다.

휴게소 한쪽에 차를 주차시킨 뒤

남편이 운전석 뒤편 남은 공간에 전기장판을 깔고 눕는다.

아내는 운전석에 나무합판을 깐 뒤 잠을 청한다.

뒤쪽 공간이 조금 더 따뜻하고 편하긴 하지만 한 사람이 누워도 몸을 뒤척일 수 없을 만큼 좁다.

“이렇게라도 함께 잘 수 있어 좋습니다. 꼭 신혼 단칸방 같지 않나요?”

남편 심 씨가 애써 웃는다.

새벽 4시,

캄캄한 어둠속에 트럭이 다시 출발했다.

새벽 6시 전에 톨게이트를 통과해야만 통행료 50%를 할인받을 수 있다.

고속도로는 경부고속도로에서 구마 고속도로로 바뀐다.

심 씨 부부가

이틀 동안 10여 차례 고속도로를 바꿔 타며 돌아다닌 거리는 1200여㎞.

한 달 수입은 기름 값, 통행료 제외하고 350만 원 정도다.

일감이 없는 날도 많다.

트럭 할부금으로 매달 180만원,

심 씨 약값으로 50만원이 들어간다.

정부에서 6개월마다 기름 값 보조금 명목으로 150만원이 나오지만 남은 돈으로 생활하기에는 빠듯하다.

“그래도 약값이라도 나오니 다행이지요.

남편 몸이 조금 나아져 같이 다닐 수 있는 게 행복이라면 행복이고요.”

가속 페달을 밟는 이 씨의 표정이 밝다.

부부는 구마고속도로 김해 진례 톨게이트를 빠져나와

길가에서 1시간 정도 쉰 다음 톨게이트 화장실에서 세수를 했다.

김해공단에 이르자 남편이 다시 운전석에 앉았다.

짐을 부리고, 남해고속도로는 다시 아내 몫.

부산 녹산공단과 해운대에서 남편이 또 운전대를 잡았다.

옆자리로 옮겨 앉은 아내는 쉬지 못한다.

몸 아픈 남편에게 말도 붙이고 팔도 주물러준다.

녹산공단과 해운대 등을 돌아다니며 포장지, 전선 보호막, 철근 등을 내려주고 다시 서울로 향한다.

서울로 올라가는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아침이 밝다.

“피곤해도 자동차 타고 여행 다니는 심정으로 일하지 뭐!

일 때문에 고생한다고 생각하면 더 힘들어지는 거 아냐?”

남편과 아내가 손을 꼭 쥐었다.


4.5톤 트럭안의 부부’에 격려 손길

부부 “도우려는 마음만 받을게요”

40여곳 취재 요청도 거절

“그저 열심히 살겁니다”

“힘들지만 그래도 따뜻한 세상입니다. 항상 이렇게 도움만 받고 사는 게 미안할 따름이지요. 이제 입장을 바꿔 남을 도와주며 살았으면 좋겠어요.”

신장병을 앓는 남편을 트럭에 태우고 직접 운전대를 잡으며 전국을 누비는 부인의 사연을 담은 본보 4월 8일자 A11면 ‘4.5톤 트럭 안의 부부’ 기사의 주인공 심원섭(53), 이은자(55)씨의 말이다.

1주일이 지난 13일.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들 부부는 주변 사람들의 따뜻한 사랑과 관심 속에서 희망을 보았다고 했다.

부산지역의 한 공장에서는 사장이 우산을 받쳐주며 일하는 심씨 부부를 도왔고, 같은 업종에서 일하는 트럭운전사들은 주먹을 불끈 쥐며 “파이팅!”을 외치고 지나가기도 한다. 시

민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 대한민국은 아직 뜨겁다.

지난 8일‘4.5t 트럭 안의 부부’기사가 보도된 이후,

“ 대단한 부부다”

“작은 돈이지만 돕고 싶다”며 후원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은 이들 부부가 트럭에 실을 화물을 정리하는 모습. / 주완중 기자

 

영동고속도로 이천 톨게이트 주변에서 주유소를 경영하고 있는 양성열 사장은 “정말 아름다운 사랑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기름이라도 원가에 공급해 주겠다”는 약속을 조선일보에 전해왔고, 서울의 한 대학원생은 “그동안 용돈을 모아 놓은 것으로 도움을 줬으면 한다” 며 익명을 부탁했다.

그 밖에도 많은 시민들이 “정말 작은 돈이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을 줬으면 한다” 는 따뜻한 마음을 조선일보에 전해 왔다.

네티즌들의 관심은 그야말로 폭발적이었다.

네티즌들은 조선일보 인터넷 판과 다음, 네이버 등을 비롯한 포털사이트에 5,000여개의 댓글을 달며 이들 부부의 사랑에 관심을 보였다.

아이디 ‘nadohy’는 “정말 대단하신 부인이십니다.

글을 읽으며 많이 부끄러웠습니다.

아무리 어려운 환경이라도 부부의 마음 같으면 못해낼 일이 없을 것 같습니다”라는 글을 올렸고 ‘kjh9925’는 “두 분 행복하세요. 건강하시고요. 다시 한 번 부부란 걸 일깨워주는군요” 라며 이들 부부의 행복을 빌었다.

‘kotoko’는 “저녁에 안사람과 싸워 아침에 말도 없이 나왔는데 이들 부부 앞에 부끄럽기만 합니다” 라는 반성의 글과 함께, “신장이 안 좋으시면 라면은 드시지 마세요” 라는 걱정어린 글(cp21)도 올라 있었다.

심씨는 “주변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집사람이 고마운 사실을 더욱 절실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앞으론 정말 잘해주어야지요.

하루에 수십 통의 전화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관심을 가져주는 것은 좋지만 저희는 지금까지처럼 열심히 사랑하며 일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라며 여러 사람들의 돕겠다는 제안에 손사래를 쳤다.

두 부부는 각 방송국과 잡지사 등 40여 군데로부터 ‘4.5톤 트럭 안의 부부’를 취재, 보도하겠다는 요청을 받고도 “조용히 살고 싶다”며 한군데도 응하지 않았다고 한다. - 조선일보-

 

  0
300
윗글 어사 박문수 야담
아래글 부부가 해상에서 위험에 부딪혔는데...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784 어느 부부의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서현식 2015-05-24 02:53
783 退溪先生 "며느리" 改嫁시킨 사연 <실화 이야기> 운영자 2015-05-14 15:28
782 어머니(당신) 운영자 2015-05-11 20:46
781 미국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일어난 일 -김동길-(받은글) 박민식 2015-05-09 18:41
780 어느 부부의 사랑이야기 박민식 2015-04-23 06:30
779 사정이 딱한 어느 군인 이야기 운영자 2015-04-11 09:51
778 눈물없 못볼****** 어느 아빠의 감동적인 이야기 운영자 2015-04-05 12:15
777 둘째 며느리가 내미는 봉투를 받을 수 없었던 이유...? 박민식 2015-03-29 09:20
776 인간적인 어느 여선생 이야기 박민식 2015-03-29 08:59
775 노인과 여인 - 루벤스 (Peter Paul Rubens) 작품 운영자 2015-03-27 11:06
774 감동적인 글**** 부활절을 앞두고... 운영자 2015-03-23 20:06
773 아름다운 여인, 아름다운 이야기 (오드리 헵번) 운영자 2015-03-20 02:12
772 ♡거룩한 성녀 외국인 수녀님 ♡ 2 유공자 2015-03-10 08:37
771 어사 박문수 야담 운영자 2015-03-07 01:01
770 세상에 이런 부부도 있습니다 운영자 2015-03-05 04:37
769 부부가 해상에서 위험에 부딪혔는데... 운영자 2015-02-20 18:16
768 재미있는 일화**** <필독> ~*~"방하착(放下着)" 운영자 2015-02-13 20:56
767 원수를 친구로 만드는 능력 박민식 2015-02-12 15:24
766 국숫집 할머니의 따뜻한 나눔 운영자 2015-02-09 15:04
765 ♣참 아름다운 우정♣ 박민식 2015-01-30 13:46
764 ♠누룽지 할머니♠ 운영자 2015-01-14 17:40
763 아름다운 부녀 이야기 박민식 2015-01-14 17:25
762 ♡노부부의 만두집사랑♡ 운영자 2015-01-02 23:35
761 ♤하나의 힘♤ 운영자 2015-01-02 23:18
760 ♡지갑 속에 담긴 사랑♡ 운영자 2015-01-02 22:48
759 ♧친절이 낳은 선물♧ 운영자 2015-01-02 20:09
758 ♤한 어머니가 어느날♤ 박민식 2015-01-02 20:00
757 ♤눈물의 하얀 와이셔츠♤ 박민식 2015-01-02 19:50
756 마음의 다리 운영자 2014-12-30 11:15
755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 운영자 2014-12-25 15:39
754 교훈을 주는 내용**** 노불레스 오블리주 운영자 2014-12-16 13:52
753 12월이면 생각나는일***** 감동적인 크리스마스 박민식 2014-12-07 09:31
752 효도는 흉내만 내어도 좋다 운영자 2014-12-01 12:17
751 피시아스와 다몬의 우정 운영자 2014-11-29 17:46
750 너무나 감동적인 흐뭇한 실화 운영자 2014-10-15 12:38
12345678910,,,2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