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엉터리전도사
작성일 2015-12-31 (목) 10:37
선생님, 나의 엄마!

 

초등학교 4학년 때 부모임이 교통사고로 돌아가셨습니다.

뺑소니차에 당한 사고라 변변한 보상도 받지 못했고, 네 살 많은 누나와 저만 세상에 남겨졌습니다.

당장 갈 곳이 없어진 우리는 큰아버지 댁으로 보내졌습니다.

적은 액수였지만 부모님 앞으로 나오는 보험금이 있었는데 누나 이름으로 된 통장을 큰아버지가 관리한다고 가져가셨습니다.

저희는 의지할 곳이 없었고, 너무 어렸기에 통장을 달라는 요구를 거절할 수가 없었고 정신적 충격이 컸던 저는 한동안 말을 하지 못 했습니다.

생각을 하고 뭐라고 말도 하고 싶은데 목에서 소리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병원에서는 정신적인 문제라 꾸준히 치료를 해야 한다고 했지만 큰아버지는 시간이 지나면 좋아질 문제라면서 병원엔 데려가 주지 않으셨습니다. 성격이 까칠했던 큰어머니는 집안에 머리카락 하나 뒹구는 것도 용납을 안 하는 분이라서 저와 누나가 들어온 후로 부쩍 신경이 남카로워지셨습니다.

손에 테이프를 들고 다니면서 닦고 바깥에서 닦고 들어오게 하셨지요 큰아버지에게는 자식이 한 명 있었는데 저보다 나이가 많았습니다 어릴 때부터 외국으로 유학을 간 상태라 방이 비어 있었는데도 그 방을 어지럽히면 안 된다고 저와 누나는 다용도실로 쓰는 방을 사용했습니다.

간혹 친척들이 다니러 오거나 손님이 오실 때만 그 방에서 생활하는 것처럼 지냈고, 손님들이 돌아가시면 바로 다용도실로 가야 했습니다.

누나는 큰집에 들어가면서부터 식모살이를 했습니다.

새벽부터 일어나 마당 쓸고 집안 청소하고 설거지하고 매일 손빨래까지 했습니다 어린 나이에 일을 많이 하다 보니 누나는 코피를 자주 쏟았고 누나가 코피를 쏟으면 큰어머니는 더럽다고 난리를 치셨습니다.

성적이 좋았던 누나는 점점 성적이 떨어졌고 "시험기간이라 학교에서 공부한다"고 하면 큰어머니는 "집안일은 누가 하냐?"며 노발대발 하셨습니다.

"먹여주고 재워주면 밥값은 해야지 니가 안 하면 니 동생을 시키겠다"고 엄포를 놓았기에 누나는 저 대신 그 많은 일을 다 해냈습니다.

아직 말도 못하는 동생에게 힘든 일을 시키다 혹시 영원히 말을 못 하게 될까봐 누나는 저에겐 아무 일도 하지 못하게 했습니다.

큰 아버지의 사업이 힘들어지자 누나와 저를 향한 못마땅한 시선은 더욱 심해졌고, 말끝마다 "고아원에 안 보내고 데리고 살아주는 걸 감사하라"고 했습니다.

큰아버지는 점점 술 마시는 날이 늘어갔고, 유학 간 아이에게 돈을 부쳐줘야 하는데 왜 돈을 안 주느냐고 싸우는 일이 잦더니 큰어머니의 잔소리가 그치지 않자 술을 마시고 매질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어느 해 겨울날, 누나와 저는 온기 하나 없는 차가운 방에서 간신히 잠이 들었는데, 문이 열리더니 큰아버지가 들어와 허리에 매고 있던 허리띠를 풀어 우리를 때리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하도 맞으니까 누나가 제 앞을 가로막고 "왜 자꾸 때리느냐?"며 "이럴 거면 고아원으로 보내주라, 차라리 고아원에 가겠다" 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큰아버지는 "키워주는 은혜도 모르고 대든다"고 불같이 화를 내면서 누나를 무섭게 때리기 시작했습니다.

얼마나 때리던지 누나가 죽을 것만 같았습니다. 저는 있는 힘을 다해 "누나 때리지 말라"고 소리쳤습니다. 그때까지 속에서만 맴돌던 말이 입 밖으로 터져 나왔고, 큰아버지는 제가 말을 하는데 놀랐는지 때리는 걸 멈추고 방을 나갔습니다.

누나는 제가 말을 하자 너무 기뻐하면서 "집을 나가자"고 했습니다. 그동안 말도 못 하는데 고아원에 가면 혹시 아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할까봐 누나는 꾹 참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제 니가 말을 할 수 있게 되었으니 고아원에 가서 살자 어디를 가든 여기보다 나쁘기야 하겠냐?"며 그 밤에 누나와 저는 짐을 싸서 집을 나왔습니다.

고아원에 가고 싶었지만 어떻게 해야 갈 수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경찰서에 찾아가 고아원에 보내달라고 하고 싶었지만 경찰서에서 큰아버지한테 연락을 할까봐, 그래서 다시 큰집으로 가게 될까봐 저희들은 밤길을 오래 헤매야 했습니다.

누나는 고민을 하다 초등학교 6학년 때 누나의 담임선생님이었던 분께 전화를 걸었습니다.

부모님이 돌아가셨을 때 누나한테 힘내라고 매일 전화해주고 챙겨주던 고마운 선생님이셨습니다.

누나가 전화를 하자 선생님은 멀리 지방에서 밤새 달려 저희가 있는 곳까지 와주셨습니다.

누나와 제 얼굴을 보더니 더 이상 말씀을 안 하시고 그냥 꼭 안고 목 놓아 우셨습니다.

그리고 저희를 선생님이 사는 집으로 데려가셨습니다.

누나는 선생님께 "고아원으로 들어가고 싶은데 어떻게 하는 건지 모르겠으니 도와달라"고 부탁을 했고, 선생님께서는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거냐?"고 자세히 말해보라고 하셨습니다.

이야기를 들은 선생님은 다음날 날이 밝자마자 큰집으로 가셔서 저희 짐을 가지고 오셨습니다. 그리고 저희더러 "함께 살자"고 하셨습니다.

"아들 딸 다 결혼해서 그동안 혼자 살기 적적했는데 너희가 함께 살아 주면 외롭지 않아 좋을 것 같다"고 하셨습니다.

그렇게 선생님은 저희 남매에게 엄마가 되어주셨습니다.

선생님을 엄마라 부르는 누나와 달리 저는 엄마라는 말이 나오지 않아 쭉 선생님이라고 불렀고, 선생님도 편하게 부르라고 하셨습니다. 선생님은 누나와 제가 부모 없는 아이들이라는 소리를 듣게 될까봐 모든 면에서 소홀하지 않게 신경을 쓰셨습니다.

가족 모임이 있을 때도 저희들을 꼭 챙기셨고, 누나와 형들도 저희를 가족처럼 생각해 주셨습니다.

사춘기 시절, 제가 나쁜 친구들과 어울려 방황을 하고 집을 나와 중국집 배달원으로 취직했을 때도 선생님은 수소문을 해서 저를 찾아와 "니가 이렇게 살면 내가 나중에 너희 친부모님을 어떻게 보겠느냐?"며 눈물을 흘리셨고, 제가 집으로 돌아올 때까지 매일 중국집 앞에서 저를 기다리셨습니다.

전 선생님이 고마우면서도 도움을 받는 제 입장이 너무 싫었습니다. 혼자 자립해서 살고 싶었습니다.

매일 저를 기다리던 선생님께서 학교 끝나고 저를 보러 오시던 길에 교통사고를 당해 크게 다쳤다는 소식을 듣고 제 눈에서는 피눈물이 흘렀습니다.

친부모님도 교통사고로 잃었는데 저 때문에 선생님마저 돌아가시면 저는 더 이상 살아갈 자신이 없었습니다.

병원에 가는 내내 '선생님이 살아만 계시면 앞으로 세상에서 제일 착한 아들이 되겠다'고 다짐하고 또 다짐했습니다.

병원에 가서 보니 선생님은 수술실에 계셨고, 다행히 목숨엔 지장이 없으셨습니다. 그러나 큰 수술이어서 석 달 동안 입원을 하셔야 했고, 그 기간 동안 저는 선생님의 간병을 해 드렸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 속 썩인 것을 용서받고 싶었습니다. 그런 저에게 선생님은 "고생시켜서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사셨습니다.

새벽에 화장실에 가고 싶다는 선생님을 화장실에 모셔다 드렸는데, 화장실을 나오면서 "잠을 깨워서 미안하다"는 말씀에 제가 "엄마는 아들한테 미안한 게 왜 이렇게 많으세요?"

제가 처음 뱉은 '엄마'라는 단어에 선생님이 또 "고맙다"고 눈물을 흘리셨고, 저는 그렇게 선생님의 아들이 되었습니다.

지금은 선생님을 엄마라고 부릅니다.

이젠 퇴직을 하셔서 텃밭을 가꾸고 주말에 아이들에게 한문을 가르치시는 엄마. 엄마가 안 계셨으면 저와 누나가 이만큼 바르게 자라지 못했을 겁니다.

공무원이 된 누나와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이 된 저. 저희들은 엄마 앞에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엄마가 제게 하신 것처럼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든든한 선생님으로 기억되려고 합니다.

그것이 엄마가 제게 주신 가장 큰 가르침이라고 생각하니까요.

-- 감동실화 옮겨온 글 --

 

  0
300
윗글 어느 초등학교 교사 이야기
아래글 어느 노인의 기막힌 지혜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819 ♧곱추 엄마의 눈물~감동 실화♧ 운영자 2016-04-19 00:01
818 아내가 여행을 갔습니다 엉터리전도사 2016-03-29 23:47
817 여 판사님의 감동적인 이야기 송영인 2016-03-12 17:36
816 흐뭇한 쪽지 한 장의 사연 박민식 2016-03-05 01:47
815 기적... 운영자 2016-03-05 01:28
814 선인들이 생활 속에서 남긴 글 운영자 2016-03-04 15:31
813 <인간승리> 아름다운 사람 운영자 2016-03-01 20:37
812 맏딸의 결혼식 이야기 운영자 2016-02-17 17:21
811 아버지는 왜 방에 들어가셨을까 엉터리전도사 2016-01-25 01:19
810 가슴 따뜻한 이야기 운영자 2016-01-21 17:56
809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 말자 운영자 2016-01-16 15:40
808 친절이 주는 말 한마디 엉터리전도사 2016-01-15 23:45
807 겨울에도 씨를 뿌리는 사람 박민식 2016-01-15 19:45
806 어느 초등학교 교사 이야기 운영자 2016-01-10 03:26
805 선생님, 나의 엄마! 엉터리전도사 2015-12-31 10:37
804 어느 노인의 기막힌 지혜 박민식 2015-12-18 10:01
803 구두 닦는 대통령 박민식 2015-12-18 09:52
802 6년간 주인 묘소 지키고 있는 "충견 카피단" 이야기 1 운영자 2015-12-16 11:24
801 세상에서 가장 비싼 만원 박민식 2015-12-13 16:01
800 世上에 이런 夫婦도 있습니다 日 通 2015-12-07 15:58
799 종업원이 건넨 쪽지 박민식 2015-12-01 09:15
798 아름다운 이야기(펌) 2 사이공 2015-11-23 03:57
797 세 가지 ‘금’ 운영자 2015-11-01 19:27
796 가슴 뭉쿨한 이야기 한토막 운영자 2015-10-22 19:00
795 촛불 하나의 교훈 박민식 2015-10-17 18:06
794 한국군 장교와 사이공 여대생과의 사랑이야기 운영자 2015-10-15 17:43
793 어느 대학생의 수기 운영자 2015-08-08 16:52
792 다산 정약용 부인 치마에 얽힌 사랑 이야기 운영자 2015-07-14 12:14
791 눈물과 함께먹은 사과 박민식 2015-07-01 14:47
790 61년간의 사랑눈물의 마침표. 운영자 2015-06-19 19:46
789 짜장면 두그릇 박민식 2015-06-19 02:27
788 소크라테스의 사과 박민식 2015-06-17 22:22
787 비오는 날 고속도로에서 만난 억만 장자 박민식 2015-06-11 21:16
786 감동 감동 입니다! [김세진과 양정숙] 운영자 2015-06-11 21:10
785 기적이 된 아내의 실수 송영인 2015-06-09 18:56
12345678910,,,2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