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日 通
작성일 2015-12-07 (월) 15:58
世上에 이런 夫婦도 있습니다

신장이 나쁘다면, 대개는 노폐물과 독을 걸러내는막 사구채 고장입니다. 신장이 나빠 혈액투석을 요하는 경우에도, 환자 자신이 해볼 만 한 것은, 병에 든 옥수수 수염차를 따듯하게 대워, 1일 반컵 씩 2회 정도 마시면, 사구체에 낀 이물질이 청소되어 신장기능이 상당히 회복될 수 있습니다. 광동제약의 옥수수수염차가 1.5리터에 2000원으로, 그 효능도 좋습니다. 본인이 가끔 먹어본 결과, 효과도 다른제품 보다는 더 좋은 것 같습니다. 만약, 아래 딱한 분과 연락이 닿으면 본 내용을 전달해 주기 바랍니다.

감사 합니다.- 日 通 -

화물트럭을 몰던 남편이 덜컥 병에 걸렸다.

아내가 운전을 배워 서울~부산을 일주일에 3번씩 함께 왕복한다.

신장병을 앓는 남편은 시속 100㎞ 트럭 속에서 하루 4번 투석을 하고선 곯아 떨어진다.

부슬부슬 내리는 비가 차창을 타고 흘러내린다. 밤 11시 이은자(55)씨가 운전하는 4.5t 트럭이 영동고속도록 하행선 여주 부근을 달린다.

이 씨는 몸이 아담해, 운전대에 매달려 가는 것 같다.

트럭이 차선을 바꾸자 운전석 뒤편에 매달린 링거 팩이 흔들거린다. 남편인 심원섭(53)씨가 누워서 복막 투석을 하고 있다. 시속 100㎞로 달리는 트럭 속에서 투석은 30분 만에 끝났다.

10년 전부터 신장병을 앓고 있는 심씨는 하루 네 번씩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투석을 한다. 투석을 마치자마자 심 씨가 코를 골며 잠들었다.

시끄럽지요 ? 하지만 저 소리가 나한테는 생명의 소리예요.

가끔 코고는 소리가 들리지 않으면 손을뒤쪽으로 뻗어 남편의 손을 만져 본다. 곤하게 잠든 남편, 고맙고 또 고맙다. 부부는 일주일에 세 번씩 서울과 부산을 왕복한다.

수도권지역 공단에서 짐을 받아 부산 지역에 내려놓고, 부산에서 짐을 받아 서울로 가져온다.

원래는 남편이 혼자서 하던 일을 5년 전부터 아내가 함께 다닌다. 렌터카•택시•버스, 안 해본 운전이없는 경력 35년 베테랑 운전사인 심씨는 1995년 뇌졸중으로 쓰러졌다.

뇌졸중이 나아질 무렵 다시 심장병으로 6차례 수술을 받았고, 신장병까지 겹쳤다. 사업은 망가졌고 고단한 병치레 끝에 자녀들과도 사이가 멀어졌다.

아들 둘, 딸 하나 가운데 막내 아들(28)을 제외하고는 연락도 하지 않는다.

“출가한 큰딸과 아들에게는 더 이상 손 벌리기가 미안해 연락도 못해요. 저희끼리 잘 살길 바랄 뿐이죠.”

아내 이 씨가 한숨을 내쉰다.

운전석 옆에서 남편 수발을 들던 이씨는 2004년 아예 운전을 배웠다. 몸이 아픈 남편과 운전을 교대로 하기로했다. 트럭이 안산공단에 들어서자 남편이 운전대를 잡았다. 좁고 복잡한 시내 길은 남편 심씨가, 고속도로 같은 쉬운 길은 아내 이 씨가 운전을 한다.

낮에는 지방에서 전날 밤 싣고 온 짐을 안산•반월공단 공장을 돌며 내려놓는다.

해 질 녘이 되면 쉬지도 않고 지방으로 가져갈 물건을 싣는다.

저녁 7시쯤 경기도 안양에 있는 집에 눈 붙이러 잠시 들렀다.

남편은 집까지 걸어가기가 힘들다며 그냥 차 안에서 쉬겠다고 한다.

아내만 어두운 골목길을 따라 집으로 향한다. 이틀 만에 돌아온 집은 온통 빨랫감과 설거지 감으로 발 디딜 틈도 없다.

공무원 시험 준비 하는 막내아들 뒤치다꺼리도 이 씨 몫이다.

집안 청소를 마친 이 씨는 무너지듯 쓰러진다.

좀 쉬었어? 밤 10시, 짧은 단잠을 자고 돌아온 아내에게 남편이 한마디 던졌다.

무뚝뚝 한 남편 앞에서 이 씨는 말없이 트럭에 시동을 걸었다. 밤 12시. 어느새 중부내륙고속도로로 접어들자, 뒤에 누워 있던 남편이 눈을 뜨며 라면이라도 먹고 가자고 했다.

충북 괴산휴게소에 도착했다. 주차장 에 트럭을 세워놓고, 이 씨가 트럭 옆에서 라면을 끓였다. 남편은 다른 사람이 끓인 라면을 먹지 못한다. 신장병을 앓고 있는 환자 특유의 입맛 때문이다.

라면으로 허기를 달랜 부부가 다시 트럭을 몬다. 새벽 2시쯤 경부고속도로 칠곡 휴게소에 도착했다. 휴게소 한쪽에 차를 주차시킨 뒤 남편이 운전석 뒤편 남은 공간에 전기장판을 깔고 눕는다. 아내는 운전석에 나무합판을 깐 뒤 잠을 청한다. 뒤쪽 공간이 조금 더 따뜻하고 편하긴 하지만 한 사람이 누워도 몸을 뒤척일 수 없을 만큼 좁다.

“이렇게라도 함께 잘 수 있어 좋습니다. 꼭 신혼 단칸방 같지 않나요?” 남편 심 씨가 애써 웃는다.

새벽 4시, 캄캄한 어둠속에 트럭이 다시 출발했다. 새벽 6시 전에 톨게이트를 통과해야만 통행료 50%를 할인받을 수 있다.

고속도로는 경부고속도로에서 구마 고속도로로 바뀐다. 심 씨 부부가 이틀 동안10여 차례 고속도로를 바꿔 타며 돌아다닌 거리는 1200여㎞. 한 달 수입은 기름 값, 통행료 제외하고 350만 원 정도다.

일감이 없는 날도 많다. 트럭 할부금이 매달 180만원, 심 씨 약값이 50만원이 들어간다.

정부에서 6개월마다 기름 값 보조금 명목으로 150만원 나오지만 남은 돈으로 생활하기에는 빠듯하다. 그래도 약값이라도 나오니 다행이지요. 남편 몸이 조금 나아져 같이 다닐 수 있는 게 행복이라면 행복이고요.

가속 페달을 밟는 이 씨의 표정이 밝다. 부부는 구마고속도로 김해 진례 톨게이트를 빠져나와 길가에서 1시간 정도 쉰 다음 톨게이트 화장실에서 세수를 했다.

김해공단에 이르자 남편이 다시 운전석에 앉았다. 짐을 부리고, 남해고속도로는 다시 아내 몫.

부산 녹산공단과 해운대에서 남편이 또 운전대를 잡았다.

옆자리로 옮겨 앉은 아내는 쉬지 못한다.

몸 아픈 남편에게 말도 붙이고 팔도 주물러준다.

녹산공단과 해운대 등을 돌아다니며 포장지, 전선 보호막, 철근 등을 내려주고 다시 서울로 향한다. 서울로 올라가는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아침이 밝다.

“피곤해도 자동차 타고 여행 다니는 심정으로 일하지 뭐! 일 때문에 고생한다고 생각하면 더 힘들어지는 거 아냐?”

남편과 아내가 손을 꼭 쥐었다.

'4.5톤 트럭안의 부부'에 격려 손길부부

“도우려는 마음만 받을게요”

40여곳 취재 요청도 거절

“그저 열심히 살겁니다”

“힘들지만 그래도 따뜻한 세상입니다. 항상 이렇게 도움만 받고 사는 게 미안할 따름이지요. 이제 입장을 바꿔 남을 도와주며 살았으면 좋겠어요.”

신장병을 앓는 남편을 트럭에 태우고 직접 운전대를 잡으며 전국을 누비는 부인의 사연을 담은 본보 4월 8일자 A11면에 ‘4.5톤 트럭 안의 부부’ 기사의 주인공 심원섭(53), 이은자(55)씨의 말이다.

1주일이 지난 13일.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들 부부는 주변 사람들의 따뜻한 사랑과 관심 속에서 희망을 보았다고 했다.

부산지역의 한 공장에서는 사장이 우산을 받쳐주며 일하는 심씨 부부를 도왔고, 같은 업종에서 일하는 트럭운전사들은 주먹을 불끈 쥐며 “파이팅!”을 외치고 지나가기도 한다.

시민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0
300
윗글 세상에서 가장 비싼 만원
아래글 종업원이 건넨 쪽지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819 ♧곱추 엄마의 눈물~감동 실화♧ 운영자 2016-04-19 00:01
818 아내가 여행을 갔습니다 엉터리전도사 2016-03-29 23:47
817 여 판사님의 감동적인 이야기 송영인 2016-03-12 17:36
816 흐뭇한 쪽지 한 장의 사연 박민식 2016-03-05 01:47
815 기적... 운영자 2016-03-05 01:28
814 선인들이 생활 속에서 남긴 글 운영자 2016-03-04 15:31
813 <인간승리> 아름다운 사람 운영자 2016-03-01 20:37
812 맏딸의 결혼식 이야기 운영자 2016-02-17 17:21
811 아버지는 왜 방에 들어가셨을까 엉터리전도사 2016-01-25 01:19
810 가슴 따뜻한 이야기 운영자 2016-01-21 17:56
809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 말자 운영자 2016-01-16 15:40
808 친절이 주는 말 한마디 엉터리전도사 2016-01-15 23:45
807 겨울에도 씨를 뿌리는 사람 박민식 2016-01-15 19:45
806 어느 초등학교 교사 이야기 운영자 2016-01-10 03:26
805 선생님, 나의 엄마! 엉터리전도사 2015-12-31 10:37
804 어느 노인의 기막힌 지혜 박민식 2015-12-18 10:01
803 구두 닦는 대통령 박민식 2015-12-18 09:52
802 6년간 주인 묘소 지키고 있는 "충견 카피단" 이야기 1 운영자 2015-12-16 11:24
801 세상에서 가장 비싼 만원 박민식 2015-12-13 16:01
800 世上에 이런 夫婦도 있습니다 日 通 2015-12-07 15:58
799 종업원이 건넨 쪽지 박민식 2015-12-01 09:15
798 아름다운 이야기(펌) 2 사이공 2015-11-23 03:57
797 세 가지 ‘금’ 운영자 2015-11-01 19:27
796 가슴 뭉쿨한 이야기 한토막 운영자 2015-10-22 19:00
795 촛불 하나의 교훈 박민식 2015-10-17 18:06
794 한국군 장교와 사이공 여대생과의 사랑이야기 운영자 2015-10-15 17:43
793 어느 대학생의 수기 운영자 2015-08-08 16:52
792 다산 정약용 부인 치마에 얽힌 사랑 이야기 운영자 2015-07-14 12:14
791 눈물과 함께먹은 사과 박민식 2015-07-01 14:47
790 61년간의 사랑눈물의 마침표. 운영자 2015-06-19 19:46
789 짜장면 두그릇 박민식 2015-06-19 02:27
788 소크라테스의 사과 박민식 2015-06-17 22:22
787 비오는 날 고속도로에서 만난 억만 장자 박민식 2015-06-11 21:16
786 감동 감동 입니다! [김세진과 양정숙] 운영자 2015-06-11 21:10
785 기적이 된 아내의 실수 송영인 2015-06-09 18:56
12345678910,,,2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