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6-05-31 (화) 08:55
어느 남편 이야기

저는 결혼 8년차에 접어드는 남자입니다

저는 한 3년 전 쯤에 이혼의 위기를 심각하게 겪었습니다 그 심적 고통이야 경험하지 않으면 말로 못하죠

저의 경우는 딱히 큰 원인은 없었고 주로 아내 입에서 이혼하자는 얘기가 심심찮게 나오더군요

저도 회사생활과 여러 집안 일로 지쳐있던 때라 맞받아쳤구요

순식간에 각방 쓰고 말도 안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대화가 없으니 서로에 대한 불신은 갈수록 커 갔구요 사소한 일에도 서로가 밉게만 보이기 시작했죠 그래서 암묵적으로 이혼의 타이밍만 잡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린 아들도 눈치가 있는지 언제부턴가 시무룩해지고 짜증도 잘 내고 잘 울고 그러더군요

그런 아이를 보면 아내는 더 화를 불 같이 내더군요 저도 마찬가지였고요.

계속 싸움의 연속이었습니다 아이가 그러는 것이 우리 부부 때문에 그런다는 걸 뻔히 알면서도요. 가끔 외박도 했네요 그런데 바가지 긁을 때가 좋은 거라고 저에 대해 정나미가 떨어졌는지 외박하고 들어가도 신경도 안 쓰더군요

아무튼 아시겠지만 뱀이 자기 꼬리를 먹어 들어가듯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이었답니다

그러기를 몇 달, 하루는 퇴근길에 어떤 과일 아주머니가 떨이라고 하면서 귤을 사달라고 간곡히 부탁하기에 다 사서 집으로 들어갔답니다 그리고 주방 탁자에 올려놓고 욕실로 바로 들어가 씻고 나오는데 아내가 내가 사온 귤을 까먹고 있더군요.

몇 개를 까먹더니 "귤이 참 맛있네" 하며 방으로 쓱 들어가더군요

순간 제 머리를 쾅 치듯이 하나의 생각이 떠오르더군요

아내는 결혼 전부터 귤을 무척 좋아했다는 것하고 결혼 후 8년 동안 내 손으로 귤을 한 번도 사들고 들어간 적이 없었던 거죠.

알고는 있었지만 미처 생각 못했던 일이었습니다

그 순간 뭔가 깨달음이 있었습니다. 예전 연애할 때 길 가다가 아내는 귤 좌판상이 보이면 꼭 천원어치 사서 핸드백에 넣고 하나씩 사이좋게 까먹던 기억이 나더군요

나도 모르게 마음이 울컥해져서 내 방으로 들어가 한참을 울었답니다

시골집에 어쩌다 갈 때는 귤을 박스채로 사들고 가는 내가 아내에게는 8년간이나 몇 백 원 안하는 귤 한 개 사주지 못했다니 마음이 그렇게 아플 수가 없었습니다

결혼 후에 나는 아내가 좋아하는 것에 대해 신경을 전혀 쓰지 않게 되었다는 걸 알았죠.

아이 문제와 살기 바쁘다는 이유로 말이죠.

반면 아내는 나를 위해 철마다 보약에 반찬 한가지를 만들어도 내가 좋아하는 것들로만 신경 많이 써 줬는데 말이죠

그 며칠 후에도, 늦은 퇴근길에 보니 그 과일 좌판 상 아주머니가 보이더군요. 그래서 나도 모르게 또 샀습니다 저도 오다가 하나 까먹어 보았구요.

며칠 전 아내 말대로 정말 맛있더군요. 그리고 살짝 주방 탁자에 올려놓았죠 마찬가지로 씻고 나오는데 아내는 이미 몇 개 까먹었나 봅니다

내가 묻지 않으면 말도 꺼내지 않던 아내가 " 이 귤 어디서 샀어요?

응 전철 입구 근처 좌판에서

귤이 참 맛있네~ 몇 달 만에 아내가 미소를 지었습니다 그리고 아직 잠들지 않은 아이도 몇 알 입에 넣어 주구요 그리고 직접 까서 아이 시켜서 저한테도 건네주는 아내를 보면서 식탁 위에 무심히 귤을 던져놓은 내 모습과 또 한 번 비교하며 부끄러움을 느꼈습니다

뭔가 잃어버린 걸 찾은 듯 집안에 온기가 생겨남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아침 아내가 주방에 나와 아침을 준비하고 있더군요.

보통 제가 아침 일찍 출근하느라 사이가 안 좋아진 후로는 아침을 해 준적이 없었는데 그냥 갈려고 하는데, 아내가 날 붙잡더군요 한 술만 뜨고 가라구요.

마지못해 첫 술을 뜨는데 목이 메여 밥이 도저히 안 넘어 가더군요.

그리고 주체할 수 없이 눈물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아내도 같이 울구요 그리고 그동안 미안했다는 한마디 하고 집을 나왔습니다

부끄러웠다고 할까요. 아내는 그렇게 작은 일로 상처를 받기도 하지만 그보다 더 작은 일에도 감동받아 내게로 기대올 수 있다는 걸 몰랐던 나는 정말 바보 중에 상 바보가 아니었나 싶은 게 그간 아내에게 냉정하게 굴었던 내 자신이 후회스러워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이후 우리 부부의 위기는 시간은 좀 걸렸지만 잘 해결되었습니다

그 뒤로도 가끔은 싸우지만 걱정하지 않습니다.

귤이든 뭐든 우리 사이에 메신저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이 주위를 둘러보면 아주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으니까 말입니다

  0
300
윗글 ★ 돈 보다 귀한 것 ★
아래글 어느 유학생의 이야기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854 어묵 열 개 운영자 2017-04-24 22:13
853 가슴이 짠한 이야기 임진강 2017-04-23 14:09
852 💖 배 려 💖 - 유현철 2017-03-29 22:49
851 유태인 어머니의 편지 유공자 2017-03-24 02:08
850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모습으로 양성목 2017-02-15 09:42
849 [루소와 밀레의 友情] 양성목 2017-02-15 08:27
848 ['쥐뿔'도 모르면서 아는 체 하기는..]라는 유래를 아십니까? 양성목 2017-01-12 07:02
847 소방관과 도베르만 임진강 2017-01-11 18:58
846 ◈참 아름다운 우정(友情)◈ 임진강 2016-12-29 22:03
845 ◐ 사형수와 딸 ◑ 운영자 2016-12-21 02:50
844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엉터리전도사 2016-12-14 16:58
843 어머니와 아내의 생각,,, 박민식 2016-12-04 21:23
842 제자리가 아니면 잡초가 된다 임진강 2016-11-07 18:20
841 나를 이 섬에 살게 해주오 운영자 2016-11-05 09:47
840 잃어 버리고 산 소중한 것들 양성목 2016-11-03 14:35
839 *수도거성(水到渠成)* 양성목 2016-10-30 10:19
838 ♧선한 열매♧ 양성목 2016-10-30 10:16
837 -젓가락질과 인품(人品)- 운영자 2016-10-07 18:08
836 -은퇴 목수 이야기- 운영자 2016-10-03 12:04
835 (꽃)아픔의 축복 운영자 2016-09-29 18:10
834 "진실의 대가는 황금보다 가치 있다" 운영자 2016-09-11 11:53
833 아버지의 진정한 눈물 운영자 2016-09-07 10:36
832 대통령과 아버지 운영자 2016-08-24 03:35
831 설악산 지게꾼 임기종씨 운영자 2016-08-22 14:14
830 ♡어느 아버지의 사랑 이야기♡ 유공자 2016-08-21 00:08
829 ♡15분간(分間)의 생애(生涯)♡ 운영자 2016-08-02 12:10
828 《관 속에 누웠을 때》 운영자 2016-06-29 10:26
827 이런 가슴 찡한 일이.. 유공자 2016-06-29 09:54
826 작은 친절이 가져온 행운 운영자 2016-06-26 03:31
825 ★ 돈 보다 귀한 것 ★ 운영자 2016-06-22 04:12
824 어느 남편 이야기 운영자 2016-05-31 08:55
823 어느 유학생의 이야기 송영인 2016-05-29 23:01
822 도둑을 감동시킨 선비 송영인 2016-05-29 01:45
821 <감동적인 이약기>교회 종치기 운영자 2016-05-07 23:26
820 삭막한 세상이지만 100점 시엄마가 있다 운영자 2016-05-05 19:18
12345678910,,,2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