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09-10-30 (금) 12:58
退溪先生 "며느리" 改嫁시킨 사연 실화 이야기 !


退溪先生 "며느리" 改嫁시킨 사연 실화 이야기 !

 

퇴계선생의 맏아들이 21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나자,
한창 젊은 나이의 맏며느리는 자식도 없는 과부가 되었다.
퇴계 선생은 홀로된 며느리가 걱정이었습니다.

'남편도 자식도 없는 젊은 며느리가 어떻게 긴 세월을 홀로 보낼까?'
그리고 혹여 무슨 일이 생기면 자기집이나 사돈집  모두에게 누(累)가 될 것이기에,

한밤중이 되면 자다가도 일어나 집안을 순찰하곤 했습니다.
어느날 밤;집안을 둘러보던 퇴계선생은 며느리의 방으로부터
'소곤소곤' 이야기하는 소리가 새어나오는 것을 듣게 되었습니다.
순간 퇴계 선생은 얼어 붙는 것 같았습니다.

점잖은 선비로서는 차마 할 수 없는 일이지만

 며느리의 방을 엿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젊은 며느리가 술상을 차려 놓고;짚으로 만든 선비 모양의
인형과 마주앉아 있는 것이었습니다. 인형은 바로 남편의 모습이었다.

인형 앞에 잔에 술을 가득 채운 며느리는 말했습니다.
"여보, 한 잔 잡수세요."

그리고는 인형을 향해 한참 동안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흐느끼기
시작하는 것이었다.


남편 인형을 만들어 대화를 나누는 며느리..

한밤중에 잠못 이루고 흐느끼는 며느리........
퇴계 선생은 생각했습니다.

'윤리는 무엇이고 도덕은 무엇이냐?
젊은 저 아이를 수절시켜야 하다니.........


저 아이를 윤리 도덕의 관습으로 묶어 수절시키는 것은 너무도 가혹하다,
인간의 고통을 몰라주는 이 짓이야말로 윤리도 아니고 도덕도 아니다.

여기에 인간이 구속되어서는 안된다.
저 아이를 자유롭게 풀어주어야 한다.'

이튿날 퇴계 선생은 사돈을 불러 결론만 말했습니다.

 "자네, 딸을 데려가게."


"내 딸이 무엇을 잘못했는가?"잘못한 것 없네. 무조건 데려가게."
친구이면서 사돈관계였던 두 사람이기에;서로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할 까닭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딸을 데리고 가면 두 사람의 친구 사이마저 절연하는

것이기 때문에 퇴계선생의 사돈도 쉽게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습니다.

"안되네. 양반 가문에서 이 무슨 일인가?"
"나는 할말이 없네.

자네 딸이 내 며느리로서는 참으로 부족함이 없는 아이지만 어쩔 수 없네.

데리고 가게."


이렇게 퇴계선생은 사돈과 절연하고 며느리를 보냈습니다.
몇 년후 퇴계선생은;한양으로 올라가다가 조용하고 평화스러운
동네를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마침 날이 저물기 시작했으므로 한 집을 택하여 하룻밤을 머물렀습니다.

그런데 저녁상을 받아보니 반찬 하나하나가

퇴계선생이 좋아하는 것뿐이었습니다.
더욱이 간까지 선생의 입맛에 딱 맞아 아주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 집 주인도 나와 입맛이 비슷한가 보다.'
이튿날 아침상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반찬의 종류는 어제 저녁과 달랐지만 여전히 입맛에 딱 맞는
음식들만 올라온 것입니다.

나의 식성을 잘 아는 사람이 없다면 어떻게 이토록 음식들이 입에 맞을까?
혹시 며느리가 이 집에 사는 것은 아닐까?'


그리고 퇴계선생이 아침 식사를 마치고 막 떠나가려는데 집주인이
버선 두 켤레를 가지고 와서 '한양 가시는 길에 신으시라'며 주었습니다.

신어보니 퇴계선생의 발에 꼭 맞았습니다.

아! 며느리가 이 집에 와서 사는구나.'
퇴계선생은 확신을 하게 되었습니다.
집안을 보나 주인의 마음씨를 보나 내 며느리가

고생은 하지 않고 살겠구나.


만나보고;싶은 마음도 컸지만 짐작만 하며 대문을;나서는데
한 여인이 구석에 숨어 퇴계선생을 지켜보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퇴계선생은 이렇게 며느리를 개가시켰습니다.
이 일을 놓고 유가의 한 편에서는

오늘날까지 퇴계선생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선비의 법도를 지키지 못한 사람이다. 윤리를 무시한 사람이다."
하지만 또다른 한 편에서는 정반대로 퇴계선생을 칭송하고 있습니다.

"퇴계선생이야말로 윤리와 도덕을 올바로 지킬 줄 아는 분이시다.
윤리를 깨뜨리면서가지 윤리를 지키셨다.

"며 현대를 사는 사람들은 어떻게 평가할까요?

이런 훌륭한 분들이 이 나라의 선구자가 아닌지요? 

   성  산   옮 긴 글

이름아이콘 박충열
2009-10-31 08:29
참-말로 훌륭한 글! 이시 미다.
감이~어느 사람이 그와 같은 결단을 한답미까~?
못된 넘들이 와글 와글~하는 세상에...
   
 
  0
300
윗글 ♧두 눈을 가린 스승♧
아래글 “나 죽으면 아저씨 눈할께”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574 인순이가 찾아낸 아버지 1 이강성 2010-02-10 21:58
573 거스름 돈 잘못 받은 사람 손 들어라 pms 2010-03-21 16:56
572 길상사-대원각과 자야와 백석(東將臺?) 운영자 2010-03-21 15:54
571 파도속에실종자 구조에자원한 16세소년 한스 운영자 2010-03-17 13:43
570 그 때 거기 너 있었는가? 2 큰별 2010-02-28 23:20
569 아름다운 봉사 1 유공자 2010-02-21 14:35
568 하늘가는 밝은 길이/ 큰별 2010-02-15 14:53
567 윤소라양 그대는 나와같이 하늘나라 락원에 있으리라!! 1 이강성 2010-01-20 08:27
566 ♡ 현장 감독의 배려 ♡ 1 이강성 2009-12-08 12:10
565 미운사람 죽이기 운영자 2009-12-08 12:06
564 다이아몬드 담뱃갑 1 운영자 2009-11-25 17:27
563 오세암(五歲庵) 운영자 2009-11-24 03:18
562 어머니의 편지 1 운영자 2009-11-21 14:09
561 우리 어머니 운영자 2009-11-14 16:46
560 ♧두 눈을 가린 스승♧ 1 유공자 2009-11-02 09:57
559 退溪先生 "며느리" 改嫁시킨 사연 실화 이야기 ! 1 운영자 2009-10-30 12:58
558 “나 죽으면 아저씨 눈할께” 1 이강성 2009-10-12 21:32
557 반백의 아들 울려버린 8旬 노모 1 송영인 2009-09-27 11:48
556 아빠의 낡은 구두 송영인 2009-09-07 11:48
555 韓國 國民들을 감동시킨 日本人 며느리! 1 함정학 2009-07-31 17:10
554 두 손 없는 소금장수의 장엄한 인생 1 rokmc56 2009-07-14 16:02
553 감동을 주는 수기 1 rokmc56 2009-06-07 21:57
552 한하운의 버들피리 rokmc56 2009-06-02 15:46
551 어느아빠의 감동적인 이야기 2 rokmc56 2009-05-12 17:35
550 ♡ 노모를 모시는 72세 아들 ♡ 유공자 2009-05-13 00:38
549 베트남 보트피플 구한 그들과의 우정 3 초심2 2009-04-09 08:58
548 베트남 보트피플 구한 그들과의 우정 1 초심2 2009-04-09 08:58
547 참나를 찾아서. 최승일 2009-03-15 21:39
546 ♣♡ 어느 대학교 졸업 식장에서...♡♣ 1 송영인 2009-03-14 08:41
545 인정에는 유통기한이 없어요 1 김재규 2009-03-13 09:42
544    Re..회신 rokmc56 2009-04-19 16:53
543 '밀레의 만종에 엃힌 슬픈 이야기 김재규 2009-02-15 20:27
542 갈처사와 숙종대왕 김재규 2009-02-14 12:33
541 사랑의 巨人 공병우 박사 서현식 2009-02-14 01:42
540 [감동 글]엄지공주의 55cm의 사랑이야기 유공자 2009-02-11 20:21
12345678910,,,2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