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08-10-31 (금) 19:21
눈물이 범벅되어 읽어야하는 ♥ 사랑해요, 아버님 ♥

♥ 사랑해요, 아버님 ♥

안녕하세요. 33살 먹은 주부에요.

32살 때 시집와서 남편이랑 분가해서 살았구요.


남편이 어머님 돌아가시고

혼자계신 아버님 모시자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어느 누가 좋다고 할 수 있겠어요.

그 일로 남편이랑 많이 싸웠어요.

위에 형님도 있으신데 왜 우리가 모시냐고

아주버님이 대기업 다니셔서 형편이 정말 좋아요...


그 일로 남편과 싸우고, 볶고 거의 매일을 싸웠어요.

하루는 남편이 술 먹고 울면서 말을 하더군요.


뭐든 다른 거는 하자는 데로 다 할 테니까

제발 이번만은 부탁 좀 들어 달라구

그러면서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 적 엄청 개구쟁이였데요.

매일 사고치고 다니고 해서 아버님께서

매번 뒷수습하고 다니셨다고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 때 골목에서 놀고 있는데

지나가던 트럭에 받힐 뻔한 걸 아버님이 보시고

남편 대신 부딪히셨는데 그 것 때문에

지금도 오른쪽 어깨를 잘 못 쓰신데요.


그리고 아버님 하시던 일이 막 일이었는데

남편이 군 제대하고도

26살 때 쯤 까지 놀고 먹었더랍니다.


아버님이 남편을 늦게 낳으셔서

지금 아버님 연세가 68되세요.

남편은 33살 이구요.


60세 넘으셨을 때도 막일 하시면서

가족들 먹여 살리고 고생만 하셨다네요.

막일을 오래하면 시멘트 독이라고 하나

하여튼 그거 때문에

손도 쩍쩍 갈라지셔서 겨울만 되면

많이 아파하신다고 하더라구요.


평생 모아오신 재산으로 마련하셨던

조그만 한 집도 아주버님이랑 남편 결혼할 때

집 장만 해주신다고 팔으시고

지금 전세사신다고 하구요.


그런데 어머님까지 돌아가시고 혼자 계신거 보니

마음이 아파서 눈물이 자주 난다고 하더라구요.


저희요..전 살림하고 남편 혼자 버는데 한 달에

150정도 벌어와요.


근데 그걸로 아버님 오시면

아무래도 반찬도 신경 써야 하고

여러 가지로 힘들 거 같더라구요.

그 때 임신도 해서 애가 3개월인데...


형님은 절대 못 모신다고 못 박으셨고

아주버님도 그럴 생각이 없다라고

남편이 말을 하더라구요..


어떡합니까..저렇게 까지 남편이 말하는데

그래서 네 달 전부터

모시기로 하고 아버님 모셔왔습니다.


첨에 아버님이 오지 않으시려고

자꾸 거절 하시더라구요.

늙은이 가봐야 짐만 되고 눈치 보인다면서요.

남편이 우겨서 모셔왔습니다.


모셔온 첫 날부터

여러모로 정말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그런데 우리아버님

매번 반찬 신경 써서 정성껏 차려드리면

그걸 드시면서도 엄청 미안 해 하십니다.


가끔씩 고기반찬이나 맛있는 거 해 드리면

안 드시고 두셨다가 남편 오면 먹이더라구요.  

그리고 저 먹으라고 일부러 드시지도 않구요.


거기다가 하루는 장 보고 집에 왔는데

걸레질을 하고 있으신 거 보고 놀라서

걸레 뺐으려고 했더니 괜찮다고 하시면서

끝까지 다 청소 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식사하시면 바로 들고 가셔서

설겆이도 하십니다.


아버님께 하지 말라고

몇 번 말씀드리고 뺏어도 보지만

그게 편하시 답니다..아버님은...


제가 왜 모르겠어요.

이 못난 며느리 눈치 보이시니

그렇게 행동하시는 거 압니다..저도...


그래서 더 마음이 아픕니다...


남편이 몰래 아버님 용돈을 드려도

그거 안 쓰고 모아두었다가

제 용돈 하라고 주십니다...


어제는 정말 슬퍼서 펑펑 울었어요...

아버님께 죄인이라도 된 듯해서

눈물이 왈칵 나오는데

참을 수가 없더라구요...


한 달전 쯤 부터

아버님께서 아침에 나가시면

저녁때 쯤 들어 오시더라구요..


어디 놀러라도 가시는 거 같아서

용돈을 드려도 받으시지도 않고

웃으면서 다녀올게 하시면서

매일 나가셨습니다..


어제 아래층 주인 아주머니께서

말씀 하시더라구요..


"오다가 이집 할아버지 봤는데

유모차에 박스 실어서 가던데~

이 말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네..그래요..아버님 아들 집에 살면서

돈 한 푼 못 버시는 게

마음에 걸리셨는지 불편한 몸 이끌고

하루 하루 그렇게

박스 주우시면서 돈 버셨더라구요..


그 이야기 듣고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아버님 찾으려고 이리저리 돌아다녀도

안 보이시더라구요...

너무 죄송해서 엉엉 울었습니다...


남편한테 전화해서 상황 말하니

남편도 아무 말이 없더군요..


제가 바보였어요..진작 알았어야 하는데..


몇 일 전부터 아버님께서 저 먹으라고

봉지에 들려주시던 과일과 과자들이

아버님께서 어떻게 일해서 사 오신 것인지를...


못난 며느리 눈치 안 보셔도 되는데

그게 불편하셨던지 아들집 오셔서도

편하게 못 지내시고 눈치만 보시다가

불편하신 몸 이끌고 그렇게 일하고 있으셨다니...


친정에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가셨는데...

돌아가신 아빠 생각도 나고 해서

한참을 펑펑 울었습니다...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가셨는데...


그 날 따라 아버님 웃으실 때

얼굴에 많은 주름과 손목에서 갈라진 피부가

자꾸 생각나면서 너무 죄송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올 때까지

엉엉 울고 있었습니다..


남편 나가고 한시간 좀 넘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 오더라구요...


아버님 오시면서도 제 눈치 보시면서

뒤에 끌고 오던 유모차를 숨기시는 모습이

왜 그리 마음이 아플까요...

오히려 죄송해야 할 건 저 인데요...


왜 그렇게 아버님의 그런 모습이

가슴에 남아서

지금도 이렇게 마음이 아플까요...


달려가서 아버님께 죄송하다며

손 꼭 잡고 또 엉엉 울었습니다...


아버님께서 매일 나 때문에 내가 미안하다면서

제 얼굴을 보면서 말씀하시는데

눈물이 멈추지 않았어요...


아버님 손 첨 만져 봤지만요...


심하게 갈라지신 손 등과 굳은살 배인 손에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방 안에 모시고 가서도 죄송하다며

그렇게 펑펑 울었습니다...


아버님 식사 챙겨드리려고 부엌에 와서도

눈물이 왜 그리 그치지 않던지...


제가 더 열심히 일해서 벌면 되니까

그런 일 하지 말라고

아버님께 확답을 받아낸 후

세 명 모여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밥 먹는데도 아버님 손을 보면서

자꾸 가슴이 아프 더라구요...


오늘 남편이 노는 날이라

아버님 모시고 시내 나가서

날이 좀 쌀쌀해져서

아버님 잠바 하나랑 신발을 샀습니다..

한사코 괜찮다고 하시던

아버님께 제가 말씀드렸어요..


자꾸 그러시면

제가 아버님 눈치 보여서 힘들어요!!


이렇게 말씀드렸더니

고맙다고 하시며서 받으시 더라구요..


그리고 집에 아버님 심심하실까 봐

케이블TV도 신청 했구요...


아버님께서 스포츠를 좋아하시는데

오늘 야구방송이랑 낚시 방송보시면서

너무 즐거워 하시 더라구요...


조용히 다가가서

아버님 어깨를 만져드리는데...

보기보다 정말 외소 하시 더라구요...


제가 꽉 잡아도 부서질 것 만 같은

그런 아버님의 어깨...

지금까지 고생만 하시고..


자식들 뒷바라지 하시느라

평생 헌신 하시며서 살아오셨던

아버님의 그런 자취들이 느껴지면서

마음이 또 아팠네요..


남편한테 말했어요..

저 평생 아버님 정말 친아버지처럼

생각하고 모신다구요...


비록 지금은 아버님께서 불편 해 하시지만..


언젠가는 친 딸처럼 생각하시면서

대해 주실 때까지

정말 잘할 거 라구요..


아버님...

저 눈치 안 보셔도 되요...

제가 그렇게 나쁜 며느리 아니잖아요.


아버님의 힘드신 희생이 없으셨다면

지금의 남편도 없잖아요..

그랬다면 지금의 저와 뱃속의

사랑스러운 손자도 없을 거에요..


저 아버님 안 싫어하고 정말 사랑해요 아버님...

그러니 항상 건강하시고 오래오래 사셔야 되요..

그리고 두 번 다시 그렇게 일 안하셔도 되요...

저 허리띠 쫄라 매고 알뜰하게 살게요...

사랑해요 아버님,

 
 

안녕하세요. 33살 먹은 주부에요.
32살 때 시집와서 남편이랑 분가해서 살았구요.
 
남편이 어머님 돌아가시고
혼자계신 아버님 모시자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어느 누가 좋다고 할 수 있겠어요.
그 일로 남편이랑 많이 싸웠어요.
위에 형님도 있으신데 왜 우리가 모시냐고
아주버님이 대기업 다니셔서 형편이 정말 좋아요...
 
그 일로 남편과 싸우고, 볶고 거의 매일을 싸웠어요.
하루는 남편이 술 먹고 울면서 말을 하더군요.
 
뭐든 다른 거는 하자는 데로 다 할 테니까
제발 이번만은 부탁 좀 들어 달라구
그러면서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 적 엄청 개구쟁이였데요.
매일 사고치고 다니고 해서 아버님께서
매번 뒷수습하고 다니셨다고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 때 골목에서 놀고 있는데
지나가던 트럭에 받힐 뻔한 걸 아버님이 보시고
남편 대신 부딪히셨는데 그 것 때문에
지금도 오른쪽 어깨를 잘 못 쓰신데요.
 
그리고 아버님 하시던 일이 막 일이었는데
남편이 군 제대하고도
26살 때 쯤 까지 놀고 먹었더랍니다.
 
아버님이 남편을 늦게 낳으셔서
지금 아버님 연세가 68되세요.
남편은 33살 이구요.
 
60세 넘으셨을 때도 막일 하시면서
가족들 먹여 살리고 고생만 하셨다네요.
막일을 오래하면 시멘트 독이라고 하나
하여튼 그거 때문에
손도 쩍쩍 갈라지셔서 겨울만 되면
많이 아파하신다고 하더라구요.
 
평생 모아오신 재산으로 마련하셨던
조그만 한 집도 아주버님이랑 남편 결혼할 때
집 장만 해주신다고 팔으시고
지금 전세사신다고 하구요.
 
그런데 어머님까지 돌아가시고 혼자 계신거 보니
마음이 아파서 눈물이 자주 난다고 하더라구요.
 
저희요..전 살림하고 남편 혼자 버는데 한 달에
150정도 벌어와요.
 
근데 그걸로 아버님 오시면
아무래도 반찬도 신경 써야 하고
여러 가지로 힘들 거 같더라구요.
그 때 임신도 해서 애가 3개월인데...
 
형님은 절대 못 모신다고 못 박으셨고
아주버님도 그럴 생각이 없다라고
남편이 말을 하더라구요..
 
어떡합니까..저렇게 까지 남편이 말하는데
그래서 네 달 전부터
모시기로 하고 아버님 모셔왔습니다.
 
첨에 아버님이 오지 않으시려고
자꾸 거절 하시더라구요.
늙은이 가봐야 짐만 되고 눈치 보인다면서요.
남편이 우겨서 모셔왔습니다.
 
모셔온 첫 날부터
여러모로 정말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그런데 우리아버님
매번 반찬 신경 써서 정성껏 차려드리면
그걸 드시면서도 엄청 미안 해 하십니다.
 
가끔씩 고기반찬이나 맛있는 거 해 드리면
안 드시고 두셨다가 남편 오면 먹이더라구요. 
그리고 저 먹으라고 일부러 드시지도 않구요.
 
거기다가 하루는 장 보고 집에 왔는데
걸레질을 하고 있으신 거 보고 놀라서
걸레 뺐으려고 했더니 괜찮다고 하시면서
끝까지 다 청소 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식사하시면 바로 들고 가셔서
설겆이도 하십니다.
 
아버님께 하지 말라고
몇 번 말씀드리고 뺏어도 보지만
그게 편하시 답니다..아버님은...
 
제가 왜 모르겠어요.
이 못난 며느리 눈치 보이시니
그렇게 행동하시는 거 압니다..저도...
 
그래서 더 마음이 아픕니다...
 
남편이 몰래 아버님 용돈을 드려도
그거 안 쓰고 모아두었다가
제 용돈 하라고 주십니다...
 
어제는 정말 슬퍼서 펑펑 울었어요...
아버님께 죄인이라도 된 듯해서
눈물이 왈칵 나오는데
참을 수가 없더라구요...
 
한 달전 쯤 부터
아버님께서 아침에 나가시면
저녁때 쯤 들어 오시더라구요..
 
어디 놀러라도 가시는 거 같아서
용돈을 드려도 받으시지도 않고
웃으면서 다녀올게 하시면서
매일 나가셨습니다..
 
어제 아래층 주인 아주머니께서
말씀 하시더라구요..
 
"오다가 이집 할아버지 봤는데
유모차에 박스 실어서 가던데~
이 말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네..그래요..아버님 아들 집에 살면서
돈 한 푼 못 버시는 게
마음에 걸리셨는지 불편한 몸 이끌고
하루 하루 그렇게
박스 주우시면서 돈 버셨더라구요..
 
그 이야기 듣고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아버님 찾으려고 이리저리 돌아다녀도
안 보이시더라구요...
너무 죄송해서 엉엉 울었습니다...
 
남편한테 전화해서 상황 말하니
남편도 아무 말이 없더군요..
 
제가 바보였어요..진작 알았어야 하는데..
 
몇 일 전부터 아버님께서 저 먹으라고
봉지에 들려주시던 과일과 과자들이
아버님께서 어떻게 일해서 사 오신 것인지를...
 
못난 며느리 눈치 안 보셔도 되는데
그게 불편하셨던지 아들집 오셔서도
편하게 못 지내시고 눈치만 보시다가
불편하신 몸 이끌고 그렇게 일하고 있으셨다니...
 
친정에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가셨는데...
돌아가신 아빠 생각도 나고 해서
한참을 펑펑 울었습니다...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가셨는데...
 
그 날 따라 아버님 웃으실 때
얼굴에 많은 주름과 손목에서 갈라진 피부가
자꾸 생각나면서 너무 죄송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올 때까지
엉엉 울고 있었습니다..
 
남편 나가고 한시간 좀 넘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 오더라구요...
 
아버님 오시면서도 제 눈치 보시면서
뒤에 끌고 오던 유모차를 숨기시는 모습이
왜 그리 마음이 아플까요...
오히려 죄송해야 할 건 저 인데요...
 
왜 그렇게 아버님의 그런 모습이
가슴에 남아서
지금도 이렇게 마음이 아플까요...
 
달려가서 아버님께 죄송하다며
손 꼭 잡고 또 엉엉 울었습니다...
 
아버님께서 매일 나 때문에 내가 미안하다면서
제 얼굴을 보면서 말씀하시는데
눈물이 멈추지 않았어요...
 
아버님 손 첨 만져 봤지만요...
 
심하게 갈라지신 손 등과 굳은살 배인 손에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방 안에 모시고 가서도 죄송하다며
그렇게 펑펑 울었습니다...
 
아버님 식사 챙겨드리려고 부엌에 와서도
눈물이 왜 그리 그치지 않던지...
 
제가 더 열심히 일해서 벌면 되니까
그런 일 하지 말라고
아버님께 확답을 받아낸 후
세 명 모여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밥 먹는데도 아버님 손을 보면서
자꾸 가슴이 아프 더라구요...
 
오늘 남편이 노는 날이라
아버님 모시고 시내 나가서
날이 좀 쌀쌀해져서
아버님 잠바 하나랑 신발을 샀습니다..
한사코 괜찮다고 하시던
아버님께 제가 말씀드렸어요..
 
자꾸 그러시면
제가 아버님 눈치 보여서 힘들어요!!
 
이렇게 말씀드렸더니
고맙다고 하시며서 받으시 더라구요..
 
그리고 집에 아버님 심심하실까 봐
케이블TV도 신청 했구요...
 
아버님께서 스포츠를 좋아하시는데
오늘 야구방송이랑 낚시 방송보시면서
너무 즐거워 하시 더라구요...
 
조용히 다가가서
아버님 어깨를 만져드리는데...
보기보다 정말 외소 하시 더라구요...
 
제가 꽉 잡아도 부서질 것 만 같은
그런 아버님의 어깨...
지금까지 고생만 하시고..
 
자식들 뒷바라지 하시느라
평생 헌신 하시며서 살아오셨던
아버님의 그런 자취들이 느껴지면서
마음이 또 아팠네요..
 
남편한테 말했어요..
저 평생 아버님 정말 친아버지처럼
생각하고 모신다구요...
 
비록 지금은 아버님께서 불편 해 하시지만..
 
언젠가는 친 딸처럼 생각하시면서
대해 주실 때까지
정말 잘할 거 라구요..
 
아버님...
저 눈치 안 보셔도 되요...
제가 그렇게 나쁜 며느리 아니잖아요.
 
아버님의 힘드신 희생이 없으셨다면
지금의 남편도 없잖아요..
그랬다면 지금의 저와 뱃속의
사랑스러운 손자도 없을 거에요..
 
저 아버님 안 싫어하고 정말 사랑해요 아버님...
그러니 항상 건강하시고 오래오래 사셔야 되요..
그리고 두 번 다시 그렇게 일 안하셔도 되요...
저 허리띠 쫄라 매고 알뜰하게 살게요...
사랑해요 아버님,

이름아이콘 운영자
2009-12-02 23:12
별이 혼자 빛날수는 없다고 합니다. 다른 별이 빛을 비추어줌으로서 그 빛을 받아 빛난다고 합니다. 사람도 혼자 존재할수 없겠지요. 부모가 계셔서 내가 있고 이웃이 있음으로 외롭지 않은 사회가 아니겠습니까? 그러나 이런 며누리 보기드문 며누리군요. 부디 효도하면서 행복하게 사시기를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정현
2010-01-30 10:09
착한 며느리 큰복 받을거에요. 조금만 남의 처지 이해하고 배려하면 진짜 살기좋은 세상 될텐데...
아름다운 사연 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정도
2010-02-12 19:06
감동 글에 눈시울을 적셔봅니다.~~ 많은 것을 깨우치고 얻어갑니다~~. 운영자님 감동 글 정말 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Martinlee
2010-05-19 21:42
오늘 아주 많이 배웠읍니다. 참사랑을...
   
이름아이콘 정도
2010-06-13 17:32
운영자님, 넘 좋은. 글 메일로 보내 주시면 않될가요? 주제 넘은 부탁인지 알지만  제 가입한 많은 카페에 링크를 걸어 만흥 분들에게 강력 추천하고 싶습니다. 통촉 하여 주시옵소-서~~
   
 
  0
300
윗글 Amazing Grace -동영상-
아래글 나를 울린 문자 메세지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근면,성실이 이루어낸******감동적인 이야기-김규환 명장 운영자 2015-06-15 11:27
[며느리와 시어머니 ] 운영자 2014-12-09 18:28
이어령의 딸, 이민아의 사랑 이야기.. 운영자 2013-09-19 17:37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서현식 2013-08-31 17:54
Amazing Grace -동영상- 19 운영자 2010-01-16 07:19
눈물이 범벅되어 읽어야하는 ♥ 사랑해요, 아버님 ♥ 5 운영자 2008-10-31 19:21
나를 울린 문자 메세지 7 유공자 2009-03-08 08:30
878 - 그냥 걸어가! 뛰지말고! 다처. 괜찮아 !- 1 운영자 2018-08-14 02:11
877 "친(親)"에 담긴 의미 운영자 2018-08-09 01:34
876 건희야, 내 친구라서 행복했다 운영자 2018-07-07 16:26
875 진정으로 소유할 것은? 운영자 2018-07-03 07:31
874 ♡ 잘못 건 전화 ♡ 운영자 2018-03-20 04:06
873 ? 남편의 마지막 선물 ? 양성목 2018-01-29 09:57
872 공자는 70이 되어서야 비로소 그 이치를 깨달았다는데.... 엉터리전도사 2018-01-04 21:30
871 가슴따뜻한 아름다운 이야기 유공자 2017-11-03 18:00
870 함께~ 하는 세상 유성근 2017-08-18 01:10
869 너는 누구냐? 엉터리전도사 2017-08-18 00:01
868 남편의 마지막 선물 노블 2017-08-14 11:37
867 아이고! 왜 그걸 몰랐을까???| 운영자 2017-07-28 10:23
866 펄벅여사를 감동시킨 한국농부의 마음 박민식 2017-07-20 03:17
865 거지 /뚜르게네프 엉터리전도사 2017-07-18 00:05
864 남을 이롭게 하면 내가 편해요 운영자 2017-07-17 07:44
863 <미국 어느 여객기 기장의 글> 노블 2017-07-14 21:13
862 법정스님과 이혜인 수녀님의 주고받은 편지 운영자 2017-06-14 22:03
861 마음에 와 닿는글 운영자 2017-06-10 01:44
860 싼게 비지떡" 이야기 운영자 2017-06-10 01:31
859 함께 치는 박수 운영자 2017-05-31 07:31
858 애잔한 생각이 드는 사연 MARLBORO STORY 양성목 2017-05-31 07:20
857 어느 노부부의 감동의 사랑이야기 양성목 2017-05-25 03:33
856 돌을 바로 놓는 마음 운영자 2017-03-15 10:13
855 송강 정철과 강아(江娥)의 사랑 양성목 2017-04-26 09:50
854 어묵 열 개 운영자 2017-04-24 22:13
853 가슴이 짠한 이야기 임진강 2017-04-23 14:09
852 💖 배 려 💖 - 유현철 2017-03-29 22:49
851 유태인 어머니의 편지 유공자 2017-03-24 02:08
12345678910,,,2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