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8-03-20 (화) 04:06
♡ 잘못 건 전화 ♡
 
 지금은 아니지만...
그때는 딸 하나를 둔 평범한 아빠였다.
시작은
우연한 실수에서 비롯됐다.
친구에게 건다는 게 그만 엉뚱한 번호를 눌렀다.
어쩌면 운명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여보세요”
“아빠~?”     
아마도 내 딸 현정이와 비슷한 또래로 초등학교 저학년 쯤 되는 여자아이 목소리였다.     
“넌 아빠 번호도 모르니? 
저장이라도 하지 !”
괜히 내 딸 같아서
핀잔을 준 건데 ...
“아빠 바보...
 나 눈 안 보이잖아!”
순간 당황했다.
‘아! 장애있는 아이구나’
“엄만 요 앞 슈퍼가서
 대신 받은 거야
 아빠 언제 올거야?”
너무 반기는 말투에 
잘못 걸렸다고 말하기가 미안해서...
"아빠가
 요즘 바빠서 그래”
대충 얼버무리고
끊으려 했다.
“그래도 며칠씩 안 들어오면 어떡해?
 엄마는 베개싸움 안 해
 준단 말야.”
“미안~ 아빠가 바빠서 그래!
 일 마치면 들어갈게”
“알았어 그럼 오늘은 꼭 와
 끊어~”
막상 전화를 끊고 나니 걱정됐다.
애가 실망할까봐 그랬지만 결과적으론 거짓말한 거니까,
큰 잘못이라도 한 것 처럼 
온종일 마음이 뒤숭숭했다.
그날 저녁, 전화가 울린다. 
아까 잘못 걸었던 그 번호...
왠지 받기 싫었지만 떨리는 손으로 받았다.
“여~~ 여보세요?”
 침묵이 흐른다.
“여보세요” 
다시 말을 하니 왠 낯선 여자가...
“죄~ 죄송합니다.
 아이가 아빠한테서
 전화가 왔대서요”
“아~ 네... 낮에 제가
 전화를 잘못 걸었는데 
 아이가 오해한 거 같아요.”
“혹시 제 딸한테
 아빠라고 하셨나요?
 아까부터 아빠 오늘 온다며 
 기다리고 있어서요”
“죄송합니다 엉겁결에...”
“아니에요.
 사실 애 아빠가 한달 전에
 교통사고로 갑자기 돌아가셧어요.
 우리 딸이 날 때부터
 눈이 안 보여서
 아빠가 더 곁에서 보살피다보니
 아빠에 대한 정이 유별나네요”
“아~ 네! 괜히 제가~...”
“혹시, 실례가 안 된다면
 제 딸한테
 아빠 바빠서 오늘도 못 가니
 기다리지 말라고 말씀 좀 해주실
 수 있나요?“
“그냥 그렇게만 하면
 될까요?”
“네 부탁 좀 드릴게요.
 잠도 안 자고 기다리는 게
 안쓰러워서요.
 죄송합니다.
 참 애 이름은 '지연'이에요.
 유지연!
 5분 뒤에 전화 부탁드릴게요“
왠지 모를 책임감까지 느껴졌다. 5분 뒤에 전화를 걸자
아이가 받는다.
“여보세요.”
“어 아빠야~ 지연아!
 뭐해?”
“아빠 왜 안와?
 아까부터 기다리는데”
“응~ 아빠가 일이 생겨서
 오늘도 가기 힘들 거 같아”
“아이~ 얼마나 더 기다려?
 아빤 나보다 일이 그렇게 좋아?”
아이가 갑자기 우는데...
엉겁곁에...
“미안 두 밤만 자고 갈게”
당황해서 또 거짓말을 해 버렸다.
“진짜지?  꼭이다!
 두밤자면 꼭 와야 해!  헤헤~”
잠시 뒤에 아이 엄마에게서
다시 전화가 왔는데 너무 고맙단다.
아이한테 무작정 못 간다고 할 수 없어 이틀 뒤에나 간다고 했다니까
알아서 할테니 걱정 말라며 안심시켜 줬다.
그리고 이틀 뒤, 
이젠 낯설지 않은 그 번호로 전화가 왔다.
“아빠!”
울먹이는 지연이 목소리
“아빠! 엄마가 아빠 죽었대.
엄마가 아빠 이제 다시 못 온대... 아니지?
이렇게 전화도 되는데 아빠 빨리 와 엄마 미워 거짓말이나 하고...
혹시 엄마랑 싸운 거야? 
그래서 안 오는 거야?
그래도 지연이는 보러 와야지 
아빠 사랑해 얼른 와~”
가슴이 먹먹하고 울컥해서 
아무 말도 못한 채 한참을 있을 수밖에 없었다.
“지연아 엄마 좀 바꿔 줄래?”
전화를 받아 든 지연이 엄마는
미안 하다며 애가 하도 막무가내라 사실대로 말하고,
전화걸지 말랬는데도 저런단다.
그말에... 딸 둔 아빠로써
마음이 너무 안 좋아서 제안을 했다.
“저기~~ 어머니!
제가 지연이 좀 더 클 때까지 
이렇게 통화라도 하면 안 될까요?”
“네?  그럼 안 되죠.
 언제까지 속일 수도 없고요”
“지연이 몇 살인가요?”
“이제 초등학교 1학년이에요”
“아~ 네 저도 딸이 하나 있는데 3학년 이거든요. 
1학년이면 아직 어리고 장애까지 있어서 충격이 더 클 수도 있을테니까 제가 1년 쯤이라도 통화하고 사실대로 얘기하면
안 될까요?“
“네? 그게 쉬운 게 아닐텐데”
“제 딸 보니까 1학년 2학년 3학년
한 해 한 해가 다르더라고요.
좀 더 크면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을 거 같아요“
오히려 내가 지연이 엄마한테
더 부탁을 했다.
그땐 왜 그런 생각이 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지연이에게 뭐라도 해주고 싶었다.
그리고 그 뒤부터 자주는 아니지만 
보름에 한번쯤 지연이와 통화를 했다.
“아빠 외국 어디에 있어?”
“사우디아라비아”
“거기서 뭐하는데?”
“어~ 빌딩짓는 건설현장에서 일하고 있지”
“아~ 거긴 어떻게 생겼어?”
어릴 적 아버지께서 사우디아라비아에 건설노동자로 몇해 다녀오신 적이 있어서
그때 들은 기억들을 하나둘 떠올려 
지연이한테 말해줬다.
  
그렇게 한 게
1년이 되고 2년이 되고...
내 딸 현정이 선물살 때
지연이 것도 꼭 챙겨서 택배로 보냈고...
그렇게 지연이의 가짜 아빠 노릇을 
전화로 이어나갔다.
“당신 어린애랑 요즘 원조교제 같은 거 하는 거 아냐?”
한때 아내에게 이런 오해를 받을 만큼 자주 통화도 했다.
현정이는 커 가면서...
“아빠 과자 사와, 아이스크림 피자~
아빠 용돈 좀~~”
늘 그런 식인데
지연이는...
“아빠 하늘은 동그라미야 네모야? 
돼지는 얼마나 뚱뚱해?
기차는 얼마나 길어?”
등등...
사물의 모양에 대한 질문이 대부분이었다.
그럴 때면 안쓰러워 더 자상하게 설명하곤 했지만 가끔 잘하고 있는 건지 의문이 들기도 했다.
  
3년쯤 지난 어느날,
지연이한테서 전화가 왔다.
“어~ 지연아 왜?”
“저기~ 나 사실은...
작년부터 알았어!
아빠 아니란거”
“.....”
뭐라 할 말이 없었다.
“엄마랑 삼촌이 얘기하는 거 들었어 진짜로 아빠가 하늘나라 간 거”
“그그그~~ 그래 미안~ 
사실대로 말하면 전화통화 못할까봐 그랬어”
“근데 선생님이 4학년이면 고학년이래~!
이제부터 더 의젓해야 된댔거든”
“지연아!
근데 진짜 아빠는 아니지만
좋은 동무처럼 통화하면 안 될까?
난 그러고 싶은데 어때?“
“진짜~ 진짜로? 그래도 돼?”
“그럼 당연하지”
그 뒤로도 우린 줄곧 통화를 했다.
다만 이제 아빠라고는 안 한다. 그렇다고 아저씨도 아니고 
그냥 별다른 호칭없이 이야기하게 됐는데 솔직히 많이 섭섭했다.
그래도 늘 아빠로 불리다가 한순간에 그렇게 되니까... 그렇다고 아빠라고 부르라고 하기도 뭐하고...
시간이 흘러 지연이가 맹학교를 졸업하는 날이 됐다.
전화로만 축하한다고 하기엔 너무나 아쉬웠다.
몇해 동안 통화하며 쌓은 정이 있는데 그날만은 꼭 가서 축하해주고 싶었다.
목욕도 가고 가장 좋은 양복도 차려 입고 한껏 치장을 했다.
비록 지연이가 보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처음 만나는 날인데,
그 옛날 아내와 선보러 갈 때보다  더 신경쓴 거 같다.
꽃을 사들고 들어간 졸업식장에서 
지연이 엄마를 처음 만났다.
너무 고맙다며 인사를 몇 번씩 하시는데 왠지 쑥스러웠다.
잠시 후,
졸업장을 받아든 아이들이 
하나 둘 교실에서 나오는데
단박에 지연이를 알아볼 수 있었다.
신기하게도 그 많은 아이들 중에 
유독 지연이만 눈에 들어왔으니까
“지연아!”
지연이 엄마가 딸을 부른다.
그러자 활짝 웃으며 다가온 지연이한테...
“지연아! 누가 너 찾아오셨어 맞춰봐”
하며 웃자 지연이는...
“누구?”하며 의아해 할 때 
꽃다발을 안겨주면서 
“지연아! 축하해” 
그러자 갑자기 지연이가 큰소리로 울음을 터뜨렸다.
예상치 못한 반응에 지연이 엄마도 나도 어쩔 줄 모르는데 지연이가 손을 더듬어 나를 꼭 안았다.
“아빠!
이렇게 와줘서
너무~~ 너무 고마워”
그 말을 듣는 순간 
내 눈에도 눈물이 흘러내렸다.
난 이미 오래 전부터 너무나 착하고 이쁜 딸을 둘이나 둔...
너무 행복한 아빠였음을 
그날 알게 됐다.
(감동적인 글이라 옮겨봅니다.)

모두
행복한 시간 되시길...
  0
300
윗글 진정으로 소유할 것은?
아래글 ? 남편의 마지막 선물 ?

미담바구니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근면,성실이 이루어낸******감동적인 이야기-김규환 명장 운영자 2015-06-15 11:27
[며느리와 시어머니 ] 운영자 2014-12-09 18:28
이어령의 딸, 이민아의 사랑 이야기.. 운영자 2013-09-19 17:37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서현식 2013-08-31 17:54
Amazing Grace -동영상- 19 운영자 2010-01-16 07:19
눈물이 범벅되어 읽어야하는 ♥ 사랑해요, 아버님 ♥ 5 운영자 2008-10-31 19:21
나를 울린 문자 메세지 7 유공자 2009-03-08 08:30
878 - 그냥 걸어가! 뛰지말고! 다처. 괜찮아 !- 1 운영자 2018-08-14 02:11
877 "친(親)"에 담긴 의미 운영자 2018-08-09 01:34
876 건희야, 내 친구라서 행복했다 운영자 2018-07-07 16:26
875 진정으로 소유할 것은? 운영자 2018-07-03 07:31
874 ♡ 잘못 건 전화 ♡ 운영자 2018-03-20 04:06
873 ? 남편의 마지막 선물 ? 양성목 2018-01-29 09:57
872 공자는 70이 되어서야 비로소 그 이치를 깨달았다는데.... 엉터리전도사 2018-01-04 21:30
871 가슴따뜻한 아름다운 이야기 유공자 2017-11-03 18:00
870 함께~ 하는 세상 유성근 2017-08-18 01:10
869 너는 누구냐? 엉터리전도사 2017-08-18 00:01
868 남편의 마지막 선물 노블 2017-08-14 11:37
867 아이고! 왜 그걸 몰랐을까???| 운영자 2017-07-28 10:23
866 펄벅여사를 감동시킨 한국농부의 마음 박민식 2017-07-20 03:17
865 거지 /뚜르게네프 엉터리전도사 2017-07-18 00:05
864 남을 이롭게 하면 내가 편해요 운영자 2017-07-17 07:44
863 <미국 어느 여객기 기장의 글> 노블 2017-07-14 21:13
862 법정스님과 이혜인 수녀님의 주고받은 편지 운영자 2017-06-14 22:03
861 마음에 와 닿는글 운영자 2017-06-10 01:44
860 싼게 비지떡" 이야기 운영자 2017-06-10 01:31
859 함께 치는 박수 운영자 2017-05-31 07:31
858 애잔한 생각이 드는 사연 MARLBORO STORY 양성목 2017-05-31 07:20
857 어느 노부부의 감동의 사랑이야기 양성목 2017-05-25 03:33
856 돌을 바로 놓는 마음 운영자 2017-03-15 10:13
855 송강 정철과 강아(江娥)의 사랑 양성목 2017-04-26 09:50
854 어묵 열 개 운영자 2017-04-24 22:13
853 가슴이 짠한 이야기 임진강 2017-04-23 14:09
852 💖 배 려 💖 - 유현철 2017-03-29 22:49
851 유태인 어머니의 편지 유공자 2017-03-24 02:08
12345678910,,,2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