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역사의 현장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3/02/05 (화) 09:35
ㆍ조회: 727   
安重根義士의 遺墨
제목 없음

安 重根 義士



순국 15분 前 사진
 


순국 5분 前
어머님이 지어주신 옷으로 갈어입으시고..


1. 백인당중유태화보물
제569-1호

百忍堂中有泰和

백 번 참는 집안에 태평과 화목이 있다.
중국 당(청) 고종이
운주 장공예(張公藝)의 집 당호(堂號)로,

9대가 한집에 화목하게 산 것을 칭찬하며
 지어 준 글이다.


2. 일일부독서 구중생형극
보물 제569-2호

一日不讀書 口中生荊棘

하루라도 글을 읽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친다.


3. 연년세세화상사 세세년년인부동
보물 제569-3호

年年歲歲花相似 歲歲年年人不同

해마다 계절 따라 같은 꽃이 피건만
해마다 만나는 사람들은 같지 않네.


4. 치악의악식자 부족여의
보물 제569-4호


恥惡衣惡食者 不足與議


궂은 옷, 궂은 밥을 부끄러워하는 자는
더불어 의논 할 수 없다.
『논어』 이인(里仁) 편에서 인용


5. 동양대세사묘현 유지남아기안면
화국미성유 강개 정략불개진가련
보물 제569-5호

東洋大勢思杳玄 有志男兒
豈安眠和局未成猶慷慨政 略不改眞可憐


동양대세 생각하매 아득하고 어둡거니
있는 사나이 편한 잠을 어이 자리,

평화시국 못 이룸이 이리도 슬픈지고 정략

(침략전쟁)을 고치지 않으니 참 가엾도다.


6. 견리사의 견위수명
보물 제569-6호

見利思義 見危授命

이익을 보거든 정의를 생각하고,
위태로움을 보거든 목숨을 바쳐라.
『논어』 헌문(憲問) 편에서 인용


7. 용공난용 연포기재
 보물 제569-7호

庸工難用 連抱奇材

서투른 목수는
 아름드리 큰 재목을 쓰기 어렵다.
『통감(通鑑)』에 자사(子思)가
 위왕(魏王)에게 말한 내용에서 인용


8. 인무원려 난성대업
보물 제569-8호

人無遠慮 難成大業

사람이 멀리 생각지 못하면
 큰일을 이루기 어렵다.
『논어』 헌문(憲問) 편에서 인용


9. 오로봉위필 삼상작연지
 청천일장지 사아복 중시
보물 제569-9호

五老峯爲筆 三湘作硯池 靑天一丈紙 寫我腹中詩

오로봉으로 붓을 삼고 삼상의 물로 먹을 갈아
푸른하늘 한 장 종이 삼아 뱃속에 담긴 시를 쓰련다.


 

10. 세한연후 지송백지부조
보물 제569-10호

歲寒然後 知松栢之不彫

눈보라 친 연후에야
잣나무가 이울지 않음을 안다.

『논어』 자한(子罕) 편에 나오는 공자의 말에서 인용

 
1. 사군천리 망안욕천 이표촌성 행물부정
보물 제569-11호

思君千里 望眼欲穿 以表寸誠 幸勿負情

임 생각 천리 길에
 바라보는 눈이 뚫어질 듯하오이다.
이로써 작은 정성을 바치오니
 행여 이 정을 저버리지 마소서.


12. 장부수사심여철 의사림위기사운
보물 제569-12호

丈夫雖死心如鐵 義士臨危氣似雲

장부가 비록 죽을지라도 마음은 쇠와 같고

의사는 위태로움에 이를지라도 그 기풍은 구름 같도다.


13. 박학어문 약지이례
보물 제569-13호

博學於文 約之以禮

널리 글을 배우고 예법으로 몸단속을 한다.
『논어』 옹야(雍也) 편에서 공자가 한 말이다.


14. 제일강산
보물 제569-14호

38.6㎝×96.6㎝, 원 김양선 목사 소장으로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에 기증,

보물 지정일: 1972. 8. 16.


 
15. 청초당

보물 제569-15호

37.6㎝×67㎝, 민병기 소장,
보물 지정일: 1972. 8. 16.


16. 고막고어자시
보물 제569-16호

孤莫孤於自恃

스스로 잘난 척하는 것보다
 더 외로운 것은 없다.

39.7㎝×74.9㎝, 한중호 소장,
보물 지정일: 1972. 8. 16.


17. 인지당
보물 제569-17호

仁智堂

어질고 지혜로워야 한다는 뜻의 당호.
37.6㎝×67㎝,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
보물 지정일: 1972. 8. 16.


18. 인내
보물 제569-18호

26.8㎝×72.1㎝, 김성섭 소장,
 보물 지정일: 1972. 8. 16.


19. 극락
보물 제569-19호

33.2㎝×68.2㎝, 원 강신종 소유로
안중근의사기념관에 기증,

보물 지정일: 1972. 8. 16.


 
20. 운재

보물 제569-20호

32.8㎝×67.8㎝, 안중근의사기념관 소장,

보물 지정일: 1972. 8. 16.


 
21. 욕보동양 선개정략 시과실기 추회하급

보물 제569-21호

欲保東洋 先改政略 時過失機追悔何及

동양을 보호하려면 먼저 정략을 고쳐야 한다.
때를 놓쳐 실기하면 후회한들 무엇하리요.


 

22. 국가안위 노심초사
보물 제569-22호

國家安危 勞心焦思

국가의 안위를 걱정하고 애태운다.

유묵 오른쪽에 증(贈)안강(安岡)검찰관이라 씌어져 있다.

이는 친절하게 대해 준 당시 뤼순법원 검찰관

야스오카에게 증정한 것이다.

야스오카 사후 장녀 우에노(上野)가 소장하다가

1976년 도쿄 국제한국연구원을 거쳐

남산 안중근의사기념관에 기증했다.

 

 

 



 

23. 위국헌신 군인본분
보물 제569-23호

爲國獻身 軍人本分

나라를 위하여 몸을 바침은 군인의 본분이다.
안중근 의사를 경호했던 일본군 헌병 지바 도시치
(千葉十七)에게 써 준 유묵이다.
제대 후 지바는 안 의사의 인품과 사상에 감복하여
이 유묵을 일본에 가지고 가 사진과 함께 정성으로 모셨다.
그의 사후 미망인과 양녀 미우라(三浦)가 봉안하다가
구리고마의 다이린지(大林寺)를 거쳐 1980년
도쿄 국제한국연구원을 통하여 안중근의사기념관에 기증되었다.

 

 

 

 

 



24. 천여불수 반수기앙이

보물 제569-24호

天與不受 反受其殃耳

만일 하늘이 주는 것을 받지 않으면
도리어 벌을 받게 된다.
『춘추』 의전(春秋義戰)의
‘天與不取 反受其咎’와 같은 뜻이다.


 
25. 언충신행독경 만방가행
보물 제569-25호

言忠信行篤敬 蠻邦可行

말에 성실과 신의가 있고, 행실이 돈독하고 경건하면

비록 야만의 나라에서도 이를 따르리라.

26. 임적선진 위장의무
보물 제569-26호

臨敵先進 爲將義務

적을 맞아 먼저 전진하는것이
장수의 의무이다.

  0
1000
윗글 金大中 대통령 앞 마지막 편지 - 申相玉
아래글 조선왕조 500년 실록...

역사의 현장

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40년 지방은행에 예치된 '박정희 계좌' 비밀은 운영자 2017-10-05 21:25
박정희 大統領과 김병희 博士 전광섭 2012-01-17 06:06
과연 우리의 위대한 지도자를 한국인으로서 꼭 알아야 할 사항 2 박민식 2014-01-22 03:32
아! 10.26...태산이 무너진 듯...강물이 갈라진 듯 5 운영자 2013-10-24 01:54
核물리학자 이휘소 박사와 朴正熙 2 운영자 2013-09-25 21:48
한국인 이면 누구나 꼭 봐야 할 글<대통령에게 드리는 건의> 9 jang40 2010-03-26 10:50
파병과 관련한 브라운 각서내용 (영상과 문서) 2 서현식 2011-06-11 03:37
브라운 대사와의 氣싸움(브라운각서의 동기와 배경) 2 김경만 2013-02-19 15:36
559 Срочный ремонт iPhone, iPad и др. устройств Cecilpaich 2019-08-01 02:16
558 Never such a thing and here again JamesDeefe 2019-04-29 21:10
557 JP, 그의 삶은 허업이었나 [임철순] 엉터리전도사 2018-06-27 02:20
556 비목(碑木) - 그 숨은 이야기 운영자 2018-06-22 02:02
555 [ 박정희 대통령 야화 ] 운영자 2018-04-25 21:49
554 《역사의 鑑戒(감계)》 양성목 2018-04-16 06:49
553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 이승만 (옮긴글) 큰돌맹이 2018-04-15 00:11
552 종신집권 여는 혁명가의 아들, 시진핑 60년 탐구생활 엉터리전도사 2018-04-04 11:03
551 2월14일은 안중근 의사가 사형선고를 받은 날입니다. 운영자 2018-02-11 11:07
550 ◈그옛날 그시절의 우리들의 생활상◈ 박민식 2018-01-26 17:58
549 청송 沈씨-반남 朴씨 600년 원한 운영자 2018-01-23 12:22
548 사쿠라와 민들레의 얽힌 이야기(實話) 임진강 2018-01-11 09:11
547 ◈그옛날 세계의 추억어린 자동차들◈ 운영자 2018-01-02 23:58
546 ◇실록으로 본 朝鮮의 기이한 기록들◇ 운영자 2017-12-30 00:13
545 술고래'였던 世祖 이야기 운영자 2017-11-16 22:38
544 술고래'였던 世祖 이야기 임진강 2017-11-16 22:35
543 이승만 대통령은 독도 등대 점등식을 세계에 공개했다 이강성 2017-10-04 15:56
542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올린다니, 제정신인가! 김진화 2017-10-04 14:34
541 [기획특집] 공수부대가 체험한 광주 5·18 운영자 2017-09-12 00:36
540 6.25 당시 한국의 노점상들 임진강 2017-08-27 23:16
539 작전명 에버-레디(Ever-ready)를 아십니까?? 양상훈 칼럼 2017-08-21 20:51
538 1900년대 전후의 한국 임진강 2017-08-16 09:25
537 "박정희"가 한게 뭐있냐~? 박민식 2017-08-07 17:59
536 대한민국의 두 영웅 박민식 2017-08-02 23:48
535 생도송(生徒頌)| 운영자 2017-07-30 05:28
534 탄생 100주년]한 눈으로 보는 박정희 대통령 생애와 업적 송영인 2017-07-30 01:39
533 2차대전 중 양측 병사들 모두에게 애창된 노래 Lili Marlene과 Marlene Dietrich 엉터리전도사 2017-07-12 02:58
12345678910,,,17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