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유공자
작성일 2019-01-19 (토) 03:50
 
👉구름 같은 人生⛅
어떤것이 생애의 행복일까요?
인간이란ᆢ 무얼 파괴하기 위하여 또 창조합니다.
어렸을때를 생각해 보십시요.
장난감을 갖고 싶어 간절히 조르다가도 막상 손에 쥐면 한참 갖고 놀다가 싫증이 나고 때가 되면 부셔 버리고 쳐다 보지도 않습니다 100% 만족
되는 일이 어디가 있겠는가요
 
억만장자 그리스의 선박왕 오나시스 (향년69세)는 무대 에서 노래를 잘 부르는 마리아 칼라스에게 반해서 마리아 칼라스와 살면 얼마나 행복할까?' 라고 생각하다가 칼라스와 결혼하게되었습니다
  
그러나 8년이 되기전에 주부로서 너무  모자라고 권태가 나서 이혼하고  재클린에게 다시 장가 갔습니다 케네디의 아내였던 재클린과 함께 살면 행복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재클린과 결혼한지 일주일도 안 되어 오나시스는"내가 실수 를 했다."  하며 고민 하기 시작합니다.
  
'파혼할 길이 없을까 '하고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합니다.
그러나 재클린이 엄청난 위자료를 요구하니 이혼도 못합니다.
 
재클린이 한달 24억 원이나 되는 돈을 펑펑 쓰니 오나시스는 화가 나서 혈압이 올라 갑니다. 그의 아들마저 비행기 사고로 죽습니다.
그 충격으로 그도 얼마 못살고 죽었습니다.
 
끝까지 이혼에 합의 않던 재클린은 오나시스의 엄청난 유산을 거의 차지 했지요.
"나는 인생을 헛살았다. 하나님께서 주신 축복을 쓰레기로 던지고 간다." 
하며 오나시스는 가슴을 치고 후회하다 죽습니다.
 
천사처럼 노래를 잘 부르는  칼라스와 살아도, 최고의 여자 재클린과 살아도 후회 뿐입니다.
그들은 사회적 명성은 높았을지 몰라도 가정주부로서는 크게 미흡 했습니다.
 
우리는 오나시스의 체험을  반면 교사로 삼을 필요가 있습니다.
또 세기적인 미녀 양귀비나 클레오파트라와 살면 행복할까요?
 
아름다운 외모와 사회적인 명성도좋지만 그저 가정살림 잘하고 따뜻이 가족 돌볼줄아는 알뜻 살뜻한 주부가 최고랍니다.
 
평생 '갑(甲)'으로 살아온 사람들 일수록 퇴직하면 더 외롭게 지내는 것을 종종봅니다. 항상 대우만 받고 남들이  만나자고 하는약속만  골라서 만났기 때문입니다.
 
우연히 마주친 친구와 언제 한번 만나자.는 말로 돌아설 것이 아니라  그 자리에서 점심 약속을 잡으세요.
아니면, 그 다음날 전화나 이 메일로 먼저 연락하자고 하든지요. 
안그럼 영영 사람 만날 기회를 놓치고 결국 평생 외롭게 됩니다.
 
보십시오.
개처럼 고생하다 살다가는 우리네 인생이랍니다.
아무리 천재라 하더라도 뇌기능 중 70%는 놀고 있다.
최고급 핸드폰 기능 중 70%는 쓸데가 없다.
최고급 승용차의 속도 중 70%는 불필요하다.
초호화 별장의 면적 70%는 비어있다.
사회활동의 70%는 의미없는 것이다.
집안의 생활용품 중 70%는 놔 두기만 하고 쓰지 않는다.
한평생 아무리 많은 돈을 벌어도70%는다른사람이쓴다아무리 재벌이라 해도죽은뒤에는 70%의 재산은 남이 갖는다.
 
결론은, 삶은 간단명료합니다.
살아있을 적에 인생을 즐기십시요. 개고생만 하지 말고..
그리고 상대의 겉모습에 헛정신 팔지 마십시오.
그리고 70%는 남이 가지니 자신을 위해 쓰십시요🍃⛳
⛅구름 같은 人生🍒
   
  0
500
윗글 우리한번 웃어보자.☆법대로 해봐☆
아래글 김구 선생이 원조 표절왕(?)-3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24725 아픔이 참 많아요 4 김 다니엘 2019/03/29 01:10
24724 3월30일 집회에 대하여 6 김진화 2019/03/28 17:25
24723 늙어가는 길~^ 기태식 2019/03/25 22:44
24722 북방 통수권자,문가 3 rokmc56 2019/03/25 21:06
24721 5.18 발포명령자 김진화 2019/03/23 11:38
24720 중앙회에 드리는 고안 정도 2019/03/21 18:16
24719 전우의 이름으로 정도가. 정도 2019/03/21 17:59
24718 문가의 중국 국빈방문 1 rokmc56 2019/03/19 14:29
24717 건설시장 잠입 북특수군 즉각 색출 총살하라! 2 비전원 2019/03/17 23:59
24716 허연식병장 김영두 2019/03/15 17:53
24715 잃어버린 땅, 간도를 아십니까? 1 운영자 2019/03/10 23:36
24714 직무정지 된 정진호 회장이 소집한 직무정지 된 지부장 2 돌고래 2019/03/10 23:24
24713 미친 정부와 그 졸개덜... 1 rokmc56 2019/03/09 20:02
24712 공고 / 공법단체 대한민국월남전참전자회 2 정병무 2019/03/07 16:34
24711 공법단체 대한민국월남전참전자회의 입장을 밝힙니다 정병무 2019/03/07 16:14
24710 문가야 미세먼지 잡아... rokmc56 2019/03/07 12:24
24709 월남전 참전중앙회 손바닥 뒤집기로 쉽게..사과,용서 참좋은말.. 빨리 중아회 홍보부장 사퇴하시요 4 큰돌맹이 2019/03/06 11:04
24708 📅언젠가는~~~ 운영자 2019/03/05 05:59
24707 솔순 놀라운효능 운영자 2019/03/05 05:34
24706 인연(人?) 돌고래 2019/03/05 05:27
24705 💚오늘의 비타민💚 운영자 2019/03/05 05:24
24704 [속보] "북한 핵보유국으로 인정?"-존 볼턴(대통령 안보보좌관) 운영자 2019/03/05 04:50
24703 월남참전자 중앙회 문제 해결하세요... 2 큰돌맹이 2019/03/04 15:17
24702 꽝탄 언덕의 비명을 찿아서.... 짜빈동전투를 왜곡한내용 큰돌맹이 2019/03/02 00:32
24701 월남참전자중앙회 홍보부장 괴변 7 큰돌맹이 2019/03/01 22:37
24700 한국군 성폭행 BBC 인터뷰(성폭행하여 태어난 라이따이한 800명) 1 큰돌맹이 2019/03/01 10:19
24699 (서울역 집회) 어느 젊은여성의 피켓!! 운영자 2019/03/01 04:08
24698 아침 편지 [아카시아 꽃과 할머니] <받은글> 운영자 2019/03/01 03:44
24697 쐬주의 이유 jaemok koh 2019/03/01 03:23
24696 ㅡ자랑스런 대한의 청년들이 있기에 대한민국은 영원하리라! <박영미 글> 기태식 2019/03/01 03:10
24695 문가의 안태고향 rokmc56 2019/02/27 20:02
24694    Re..문가는 꼭가봐라. 2 rokmc56 2019/02/27 20:04
24693 김진태 등은 부정선거 무효화선포로 나라를 구하라! 비전원 2019/02/26 21:32
24692 발포명령은 내가 했다”는 당시 현장 지휘관이 나왔다.!! 6 운영자 2019/02/26 09:16
24691 탈북자 김태산이 5.18을 증언한다 1 김진화 2019/02/24 11:32
12345678910,,,708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