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돌고래
작성일 2018-07-03 (화) 17:08
 
**우리는 이미 중국에 한참 뒤졌다.

황포강을 떠나며 급체에 걸려도 이 정도 답답하지는 않을 듯 하다.

나는 2만원짜리 황포강 유람선을 타고, 상하이 푸동지구의 마천루들을 목을 꺾듯이 젖혀 쳐다보면서, 한편으로는 배가 아프고, 한편으로는 걱정과 한숨이 절로 나오지 않을 수 없었다.

중국이 언제 이런 나라가 되었나?

어딜 가나 숲을 이루는 저 엄청난 빌딩들과, 사소한 일상의 거의 모든 것들이 인터넷과 IT기술로 움직이는 이 씨스템들은 도대체 언제 만들어진 것인가?

IT기술이 일상생활 속에서 구현되고 있는 나라가 중국 말고 또 있던가?

10여년전 그 지저분하던 길거리와 시끄럽던 식당들, 악취에 찌든 화장실과 내의빨래를 걸어놓던 뒷골목은 어디로 갔나?

5박6일간의 모처럼의 중국 방문은, 내가 소화하기 어려운 기름진 중국요리들을 갑자기 뱃속에 쑤셔 넣듯이, 이미 알고 있었다고 생각한 것들을 실제로 갑자기 너무 많이 경험한 탓인지, 내내 불편한 급체를 일으켰다.

중국은 더 이상 소문을 통해서나 듣던 숲속의 거인이 아닌 게 분명하다.

눈앞에 뚜렷이 서 있는 거대한 두려움임을 나는 솔직히 가는 곳마다 느낄 수 있었다.

규모에서 부터 압도하는 거대한 중국 국가도서관에 이어 상해도서관을 방문했을 때 대한민국 최고의 국가도서관임을 자부하는 국회도서관 관장의 눈에는, 그 규모보다 놀라운 것은, 사물인터넷(IoT)을 비롯해 최첨단 IT 기술이 구현되고 있는 온갖 씨스템과, 스타벅스가 1층 로비를 차지 있을 만큼 개방적이며 현대적인 내부의 모습이었다.

인구 2천400만의 상해시 전체 공공도서관이 하나의 씨스템으로 연결된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그 연결이,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전시용이라고 치부해 버리기에는 말이 안될 만큼 자연스럽게 작동되고 있었다.

3천만권이 넘는 상해시내 모든 공공도서관의 책을 언제 어디서나 보고 반납할 수 있는데, 수천개가 넘는 도서관 열람석에 빼곡히 앉아 책에 코를 박고 있는 젊은이들을 보고 있으니 그것 또한 전시용이 아님은 분명했다.

도대체 중국은 도서관에 대해 어떻게 이런 막대한 투자와 집중을 하게 되었을까? 부러우면 진다는데, 벌써 이런 씨스템만으로도 부러움을 느끼는 나에게, 나보다도 몇 살이나 젊은 상해도서관 관장은 푸동지구에 현재 짓고 있는 독일인 설계의 최첨단 거대도서관에 대해 "현실과 가상이 융합된 도서관이 될 것"이라고 침을 튀겼다.

"우리는 이미 중국에 한참 뒤졌다. 돈, 사람, 기술, 그 어느 것에서 우리가 이기는 게 있는가?"라고 상해에서 만난 최고위급 한국인사는 단언했다.

나는 돈, 사람, 기술 뿐만 아니라, 국가적 야망과 활력에서도 우리는 뒤지는 게 아닌가 걱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몇 만 명이나 되던 상해의 한국교민들은 지금 숫자가 급속도로 줄어들고, 수많은 사업가들이 한국으로 철수하고 있는 것은 무엇을 말해주는 걸까?

단순히 따드사태의 여파인가?

한국과 일본을 유난히 차별하는 중국의 반칙경제 작용이기도 하겠지만, 내 눈에는 근본적으로 경쟁력(競爭力)에서 뒤지는 측면이 크지 않을까 싶다.

CES-Shanghai. 아시아 최대의 가전제품전시회인 CES-Asia가 마침 상해에서 열리고 있어 찾아갔더니, 몇 시 간을 걸어 다녀야 하는 수천 개의 전시부뜨는 중국청년들로 넘쳐났다.

상상을 뛰어넘는 온갖 인공지능 기술들이 끝 모르게 이어졌고, 각 부뜨마다 중국의 젊은 창업자들이 관람객을 눈과 발을 붙잡았다.

어렵게 찾아간 한국부뜨는 저 한 구석에 초라하게 매달려 있었다.

눈에 띄는 기술과 제품이 없으니 찾는 사람도 별로 없고, 아무리 중국에서 하는 전시회라고 하더라도 민망할 지경. "한국의 대학교육은 취업을 가르치고, 중국의 대학은 창업을 가르친다"는 말이 있다.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술로 스타트업 창업에 나서는 중국의 수많은 젊은이들과, 공무원 되는 걸 인생의 목표로 삼고 고시공부로 청춘을 보내는 한국의 많은 대학생들.

그것도 절대인구에서 게임조차 안되는 규모의 나라끼리 어떻게 경쟁이 될 것인지. 밤이 되자 황포강은 1백층이 넘는 상하이타워를 비롯해 수많은 초고층빌딩들이 외벽 전면에 네온사인 불빛을 뿜어내고, 이곳이 중국이 맞는가라는 의문이 절로 나오게 형형색색의 인종들이 모두 카메라를 손에 들고 그 위용에 감탄을 연발했다.

지금 중국은 수천년 자국의 역사에서 최고의 전성시대를 누리고 있다.

좋든 싫든 시황제가 이끄는 국가권력은 절대적이며, '무엇이든 세계 최고가 되겠다'는 굴기의 야심을 숨기지 않고 있다.

중국 사람들 속에서도 그런 야심과 자부심은 역력히 느껴졌다.

나는 중국에 있는 동안 중국속에서 '한국'을 보지 못했고, 중국 사람들은 더 이상 '한국'을 의식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수천년 역사에서 겨우 2, 30여년 앞서갔던 우리는 지금 중국에게 무엇이고, 중국은 우리에게 어떤 존재인가?

또다시 '중화의 변두리 국가'로 전락해, 어쩔 수 없이 감내해야 했던 '사대와 굴종'의 그 길고 답답했던 역사를 되풀이할 것인가?

-허용범 국회 도서관장(圖書館長)의 글

- [출처] 우리는 이미 중국에 한참 뒤졌다. |작성자 kabsoonhwang

   
  0
500
윗글 중앙회 소식
아래글 ◈두고두고 볼수록 좋은 글◈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24507 부의금이 정당 재산인가 2 김진화 2018/08/02 21:10
24506 김병준을 생각한다 1 정재학 2018/08/02 17:48
24505 ☆ 긴박한 붕괴위기속의 대한민국 / 미국의 소리 FACT NEWS 1 송영인 2018/08/02 17:26
24504 중앙회 앞에서 집회??? Andew 2018/08/02 16:49
24503 가정! 1 김영두 2018/08/01 14:45
24502 靑에서 열린 全軍 주요지휘관 회의,사전연습후 "충성" 경례에 비판확산 엉터리전도사 2018/07/31 01:26
24501 역사는 이념과 이상이 아니라 돈과 욕망에 따라 움직인다. 엉터리전도사 2018/07/31 01:04
24500 증산 댁의 푸념 엉터리전도사 2018/07/31 00:57
24499 남한의 모든 폭동은 다 민주화운동 박민식 2018/07/31 00:39
24498 이젠 조갑제, 서정갑, 김 진, 황장수가 답할 차례다! 비전원 2018/07/30 20:15
24497 드루킹!! USB, 폭발력이 메가톤급, A4용지로 무려 314만장 분량!!! 운영자 2018/07/30 10:34
24496 폭염에 주의하세요 이상범 2018/07/29 09:06
24495 "점령군 심판" 맥아더 동상에 불지른 반미단체 회원들 2 정재학 2018/07/29 04:42
24494 F-117A 스텔스 운영자 2018/07/28 22:28
24493 "점령군 심판" 맥아더 동상에 불지른 반미단체회원 (옮긴글) 2 큰돌맹이 2018/07/27 21:19
24492 드디어 구수정 시민법정 안일한 대처가 ....(옮긴글) 큰돌맹이 2018/07/27 20:46
24491 노회찬 투신유감(投身有感) 정재학 2018/07/27 02:28
24490 ● “북한 비핵화 거짓말의 실체가 점점 드러나고 있다. ” 운영자 2018/07/25 10:30
24489 ♡ 오복(福) 이야기 ♡ 운영자 2018/07/23 10:08
24488 지만원박사측 5. 18 공개토론자 명단 먼저 제출 비전원 2018/07/22 10:30
24487 백마30연대 3대대 11중대 1소대 1분대 전우연락주세요. 김광덕 2018/07/20 14:21
24486 < 성 명 서> 국민행동본부 2018/07/20 12:20
24485 주마등처럼 스쳐가는 그림 중에서 운영자 2018/07/20 11:58
24484 성명서 김진화 2018/07/20 09:44
24483 시드니에서 온 외로운 방랑자가 운영자 2018/07/18 12:35
24482 김상곤 교육부총리 파면 요구하라 엉터리전도사 2018/07/18 11:10
24481 물은 잘못이 없다 엉터리전도사 2018/07/15 10:12
24480 "거짓말을 했느냐," 아니면 "거짓말을 아니했는냐"가 문제이다 1 Paul Lee 2018/07/15 10:05
24479 문재인 정부 경제 성적 F학점… 엉터리전도사 2018/07/15 10:01
24478 무식한 놈이 용감하다! 2 김진화 2018/07/13 13:29
24477 5.18 대토론회 양측 핵심사항제출 요청했다! 비전원 2018/07/13 00:48
24476 호주 김건 전우가 보내온 소식 1 운영자 2018/07/12 04:23
24475 태양광 산사태 1 엉터리전도사 2018/07/11 05:01
24474    Re..자연훼손과 독극물 발생시키는 태양전지 발전설비를 중지하라 김진화 2018/07/13 13:41
24473 고대 "대자보" 떳다. 박민식 2018/07/11 04:35
12345678910,,,710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