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유공자
작성일 2019-02-10 (일) 23:01
 
감동적인 수기가 있어서 공유합니다. (모셔온 글)
제목 없음

내 나이 11살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내 아래론 여동생이 하나 있다.

전업주부였던 엄마는 그때부터 생계를 책임지셔야 했다.

못먹고, 못입었던 것은 아니였지만 여유롭진 않았다.

대학졸업 후 입사 2년만에 결혼을 하였다.

처음부터 시어머니가 좋았다.

시어머니도 처음부터 날 아주 마음에 들어하셨다.

10년 전 결혼하고, 만1년만에 친정엄마가 암선고를 받으셨다.

난 엄마 건강도 걱정이였지만,수술비와 입원비 걱정부터 해야했다.

남편에게 얘기했다. 남편은 걱정말라고 내일 돈을 융통해 볼 터이니 오늘은 푹 자라고 얘기해주었다.

다음날 친정엄마 입원을 시키려 친정에 갔지만, 엄마도 선뜻 나서질 못하셨다. 마무리 지어야 할 일이 몇 개 있으니 4일 후에 입원하자하셨다.

집에 돌아오는 버스안에서 하염없이 눈물이 났다.

그 때 시어머니께서 전화가 왔다.

 "지은아. 너 울어? 울지말고 ..... 내일 3시간만 시간 내 다오"

다음 날, 어머니와의 약속 장소에 나갔다.

어머니가 무작정 한의원으로 날 데려가셨다.

미리 전화 예약 하셨는지 원장님께서 말씀하셨다.

 "간병하셔야 한다고요.." 맥 짚어보시고 몸에 좋은 약을 한 재 지어주셨다. 백화점에 데려가셨다. 솔직히 속으론 좀 답답했다.

죄송한 마음이였던 것 같다.

트레이닝 복과 간편복 4벌을 사주셨다. 선식도 사주셨다.

함께 집으로 왔다. 어머니께서 그제서야 말씀하시기 시작했다.

 "환자보다 간병하는 사람이 더 힘들어. 병원에만 있다고 아무렇게나 먹지 말고, 아무렇게나 입고있지 말고.." 말씀하시며 봉투를 내미셨다.

 "엄마 병원비 보태써. 니가 시집온 지 얼마나 됐다고 돈이 있겠어... 그리고 이건 죽을 때까지 너랑 나랑 비밀로하자. 니 남편이 병원비 구해오면 그것도 보태써... 내 아들이지만, 남자들 유치하고 애같은 구석이 있어서 부부싸움 할 때 꼭 친정으로 돈들어간 거 한 번씩은 얘기하게 되있어. 그니까 우리 둘만 알자."

마다했지만 끝끝내 내 손에 꼭 쥐어주셨다.

나도 모르게 무릎을 꿇고 어머니께 기대어 엉엉 울고 있었다.

2천만원이였다......

친정엄마는 그 도움으로 수술하시고 치료받으셨지만, 이듬 해 봄 엄마는 돌아가셨다.

병원에서 오늘이 고비라고 하였다. 눈물이 났다. 남편에게 전화했고, 갑자기 시어머님 생각이 났다. 나도 모르게 울면서 어머니께 전화를 드렸다. 어머니는 한 걸음에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남편보다 더 빨리 병원에 도착하셨다.

엄마는 의식이 없으셨다. 엄마 귀에 대고 말씀드렸다.

 "엄마... 우리 어머니 오셨어요... 엄마.. 작년에 엄마 수술비 어머님이 해주셨어.. 엄마 얼굴 하루라도 더 볼 수 있으라고..."

엄마는 미동도 없으셨다. 당연한 결과였다.

시어머니께서 지갑에서 주섬주섬 무얼 꺼내서 엄마 손에 쥐어주셨다. 우리의 결혼 사진이였다.

 "사부인... 저예요.. 지은이 걱정말고. 사돈처녀 정은이도 걱정말아요.

지은이는 이미 제 딸이고요.... 사돈처녀도 내가 혼수 잘해서 시집 보내줄께요.. 걱정 마시고 편히 가세요..."

그때 거짓말처럼 친정엄마가 의식 없는 채로 눈물을 흘리셨다.

어머니는 듣고 계신 거였다.

가족들이 다 왔고 엄마는 2시간을 넘기지 못하신 채 그대로 눈을 감으셨다.

망연자실 눈물만 흘리고 있는 날 붙잡고 시어머니께서 함께 울어주셨다.

어머니는 가시라는 데도 3일 내내 빈소를 함께 지켜주셨다. 우린 친척도 없다. 사는게 벅차서 엄마도 따로 연락 주고받는 친구도 없었다.

하지만 엄마의 빈소는 시어머니 덕분에 3일 내내 시끄러웠다.

 "빈소가 썰렁하면 가시는 길이 외로워..........."

친정 엄마가 돌아가시고 시어머닌 내 동생까지 잘 챙겨주셨다.

가족끼리 외식하거나, 여행 갈 땐 꼭 내 동생을 챙겨주셨다.

내 동생이 결혼을 한다고 했다.

동생과 시어머님은 고맙게도 정말 나 이상으로 잘 지내주었다..

시어머님이 또 다시 나에게 봉투를 내미신다.

 "어머니. 남편이랑 따로 정은이 결혼 자금 마련해놨어요. 마음만 감사히 받을께요"

도망치듯 돈을 받지 않고 나왔다. 버스정류장에 다달았을 때 문자가 왔다. 내 통장으로 3천만원이 입금되었다. 그 길로 다시 어머니께 달려갔다.

어머니께 너무 죄송해서 울면서 짜증도 부렸다. 안받겠다고...

어머니가 함께 우시면서 말씀하셨다.

 "지은아... 너 기억안나? 친정 엄마 돌아가실 때 내가 약속 드렸잖아. 혼수해서 시집 잘 보내주겠다고. 나 이거 안하면 나중에 니 엄마를 무슨 낯으로 뵙겠어"

시어머님은 친정엄마에게 혼자 하신 약속을 지켜주셨다.

난 그 날도 또 엉엉 울었다.

어머니께서 말씀하신다.

 "순둥이 착해 빠져가지고 어디에 쓸꼬.... 젤 불쌍한 사람이 도움을 주지도, 받을 줄도 모르는 사람이야... 그리고 힘들면 힘들다고 얘기하고 울고싶을 땐 목놓아 울어버려"

제부될 사람이 우리 시어머니께 따로 인사드리고 싶다해서 자리를 마련했다.

시부모님, 우리부부, 동생네.

그때 어머님이 아버님께 사인을 보내셨다.

그때 아버지께서 말씀하셨다.

 "초면에 이런 얘기 괜찮을지 모르겠지만, 사돈처녀 혼주자리에 우리가 앉았음 좋겠는데...

혼주자리엔 사실 우리 부부가 앉으려 했었다.

 "다 알고 결혼하는 것이지만, 그 쪽도 모든 사람들에게 다 친정 부모님 안계시다고 말씀 안드렸을 텐데... 다른 사람들 보는 눈도 있고...."

그랬다. 난 거기까진 생각을 못했던 부분이였다.

내 동생네 부부는 너무도 감사하다며 흔쾌히 받아들였다.

그리고 내 동생은 우리 시아버지 손을 잡고 신부입장을 하였다.

내 동생 부부는 우리 부부 이상으로 우리 시댁에 잘 해주었다.

오늘은 우리 어머님의 49제였다.

가족들과 동생네 부부와 다녀왔다. 오는길에 동생도 나도 많이 울었다.

오늘 10년 전 어머니와 했던 비밀 약속을 남편에게 털어 놓았다.

그 때 병원비 어머니께서 해주셨다고...

남편과 난 부등켜 안고 어머님 그리움에 엉엉 울어버렸다....

난 지금 아들이 둘이다.

난 지금도 내 생활비를 쪼개서 따로 적금을 들고 있다.

내 어머니께서 나에게 해주셨던 것처럼 나도 나중에 내 며느리들에게 돌려주고싶다.

내 휴대폰 단축번호 1번은 아직도 우리 어머님이다.

항상 나에게 한없는 사랑 베풀어 주신 우리 어머님이다.

어머님.... 우리 어머님... 너무 감사합니다.

어머니 가르침 덕분에 제가 바로 설 수 있었어요.

힘들 시간 잘 이겨낼 수 있었고요..

어머님... 넘 사랑합니다..그립습니다...

제가 꼭 어머니께 받은 은혜, 많은 사람들게 베풀고 사랑하고 나누며 살겠습니다....

너무 보고싶어요...

   
  0
500
윗글 Re..김영두교수 화이팅
아래글 대한민국 국군에게 고한다.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참전용사들의 비참한 노후생활 35 운영자 2016/06/12 09:47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3>(동영상) 22 운영자 2015/03/24 15:29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2> 30 서현식 2013/09/22 18:16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1> 17 운영자 2013/04/22 10:09
24776 끝까지 시청 부탁드림니다 1 정도 2019/08/06 16:25
24775 살아 남아야지...(글:고산) 3 운영자 2019/08/06 06:11
24774 8.15 문재인 퇴진 아킬레스건 1 비전원 2019/08/05 22:39
24773 미친놈 널뛰다,, 5 rokmc56 2019/08/05 19:11
24772 배부른 개돼지앞 4 rokmc56 2019/08/01 19:07
24771 비가 내린다 -글 : 고산- 1 운영자 2019/07/29 16:48
24770 월남참전자회 호주 사무총장 이형선 전우 승천하다 6 운영자 2019/07/27 16:22
24769 우물에서 나와라 ! 1 김진화 2019/07/20 14:10
24768 월남전 참전용사 전투수당 무엇을 말 하는지~!? 8 병무청 2019/07/20 13:26
24767 빨갱이는 죽여도된다, 2 rokmc56 2019/07/16 19:50
24766 공명총의 7. 4 국회 부정선거대토론회 참여 입장 비전원 2019/07/05 18:41
24765 나의 애창 동시 1 rokmc56 2019/06/26 17:40
24764 戰友는 永遠하다 1 운영자 2019/06/25 10:41
24763 왜놈보다 못한놈들.. 4 rokmc56 2019/06/13 13:44
24762 얼척업는 문가, rokmc56 2019/06/11 20:55
24761 빨갱이가 대우받는 나라 3 rokmc56 2019/06/09 19:46
24760 오늘,戰神 채명신 장군이 생각나는 것은...!!! 류 제 봉 2019/06/09 00:32
24759 전우찿기 신 정상 2019/06/05 17:11
24758 우끼는 대륙 rokmc56 2019/06/02 15:00
24757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감동먹고 옮긴 글 - 운영자 2019/05/30 17:25
24756 나는 슬픕니다. 1 류 제 봉 2019/05/28 21:05
24755 문죄인의 차레. 1 rokmc56 2019/05/28 19:09
24754 별꼴 다보겟네/// rokmc56 2019/05/23 16:44
24753 대한민국 부정선거 북한서 조정했다! 비전원 2019/05/15 21:47
24752 책 추천 권예은 2019/05/15 17:23
24751 전두환의 비극 2 rokmc56 2019/05/15 08:51
24750 저들의 집권 100년 호언은 부정선거다 비전원 2019/05/07 21:01
24749 박찬주대전 전역인사 독수리특공 2019/05/02 15:16
24748 박찬주 대장의 뒤늦은 전역사 (2019.04.30) 2 김필환 2019/05/01 16:18
24747 베트남 수용소 1 박노원 2019/05/01 16:05
24746 <歷史斷想> 숙종때 어사 이관명李觀命의 직언 5 운영자 2019/04/27 08:24
12345678910,,,708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