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유공자
작성일 2018-12-01 (토) 22:53
 
[아카시아 꽃과 할머니]
북한에서 만난 북녘 동포들에게 소원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열에 아홉은 쇠고깃국에 흰 쌀밥 한번 실컷 먹어 보는 것이라는 대답을 듣게 된다고 한다.
이 얼마나 절박하면서도 가슴 아픈 소원인가. 그들이라고 왜 고대광실에 천석꾼으로 살고 싶은 꿈이 없겠는가. 그러나 그런 꿈을 갖기에는 그들이 처한 현실이 너무 어렵고 처참해서 그런 사치스런 꿈이나 희망은 다 저버린 것이 아닐까 .
 
남쪽에 살고 있는 우리도 불과 사십 여년 전만 해도 쌀밥을 온 가족이 배불리 먹어 보는 게 소원인 때도 있었다. 인구는 많고 식량은 절대량이 부족해 심지어 밤나무 같은 유실수 재배를 권장해 그 열매로 주린 배를 채워 보려고 안간힘을 썼던 시절도 있었다. 지금 생각하면 아득한 지난 날의 전설 같은 이야기이다.
70년대초 아카시아꽃이 산과 들에 흐드러지게 핀 어느해 5월 하순이었다. 경기도 성남에 사는 한 가정주부로부터 청와대 육영수 여사님 앞으로 한통의 편지가 날아왔다
 
그 편지의 사연은 이러했다. 그녀의 남편이 서울역 앞에서 행상을 해서 다섯 식구의 입에 겨우 풀칠을 하며 살아가고 있는데 얼마전 남편이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 누워 있기 때문에 온 가족이 굶고 있다는 것이었다. 그녀 자신과 어린 자식들이 끼니를 잇지 못하는 것은 그나마 견딜수 있지만 80세가 넘은 시어머니가 아무것도 모른 채 마냥 굶고 있으니 도와 달라는 애절한 사연이었다.
 
그때만 해도 육영수 여사는 이런 편지를 하루에도 수십 통씩 받았었고 이미 널리 알려진 대로 가난한 사람들, 병든 사람들, 억울한 일을 당한 사람들을 알게 모르게 많이 도와 주셨다.
 
그 편지를 받은 바로 그날 저녁 나는 영부인의 지시로 쌀 한가마와 얼마간의 돈을 들고 그 집을 찾아 나섰다. 성남은 지금은 모든 게 몰라보게 달라진 신도시가 되었지만 그때는 철거민들이 정착해가는 초기 단계였기 때문에 도로는 물론 번짓수도 정리가 안 되어서 집 찾기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물어물어 그집을 찾아갔을 때는 마침 온 가족이 둘러앉아 저녁상을 받아 놓고 있는 중이었다. 나는 청와대에서 찾아왔노라고 말하고 어두컴컴한 그 집 방안으로 들어갔다. 거의 쓰러지다 만 조그만 초막 같은집에는 전기도 없이 희미한 촛불 하나가 조그만 방을 겨우 밝히고 있었다.
 
방 아랫목에는 머리가 하얗게 센 노파가 누가 찾아 왔는지도 모른 채 열심히 밥만 먹고 있었다. 밥상 위에는 그릇에 수북한 흰 쌀밥 한 그릇과 멀건 국 한 그릇, 그리고 간장 한 종지가 놓여 있었다. 그것을 본 순간 나는 갑자기 매우 불쾌한 생각이 들었다. 쌀이 없어 끼니를 굶고 있다고 하더니 돈이 생겼으면 감자나 잡곡을 사서 식량을 늘려 먹을 생각은 않고 흰 쌀밥이 웬 말인가 하는 생각 때문이었다.
 
그러면서 한참 앉아 있으려니까 희미한 방안의 물체가 하나 둘 내 눈에 선명하게 보이기 시작했다. 나는그때 내가 받았던 충격과 아팠던 마음을 세월이 흐르고 흘러도 잊을 수가 없다. 그 노파가 열심히 먹고 있던 흰 쌀밥은 쌀밥이 아니라 산자락에서 따 온 흰 아카시아꽃이었다. 그 순간 가슴이 꽉 막혀오고 표현할 수 없는 설움 같은 것이 목이 아프게 밀고 올라왔다. 나에게도 저런 할머니가 계셨는데, 아무 말도 더 못하고 나는 그 집을 나왔다.
 
그 며칠 후 나는 박 대통령 내외분과 저녁식사를 같이 하게 되었다. 그 자리에서 나는 그 이야기를 말씀 드렸다. 영부인의 눈가에 눈물이 보였다. 박 대통령께서도 처연한 표정에 아무런 말씀이 없이 천정을 쳐다보시면서 애꿎은 담배만 피우셨다.
 
무슨 생각을 하셨을까. 당시에는 미쳐 생각을 못했는데 세월이 흐른 지금에 와서 돌이켜 보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이 나라에서 가난만은 반드시..... 이런 매서운 결심을 하시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절절하게 가슴을 친다.
 
60년대초 서독에 가 있던 우리나라 광부들과 간호원들을 현지에서 만난 박 대통령…
 
가난한 나라의 대통령과 가난한 나라에서 돈벌기 위해 이국만리 타국에 와 있는 광부와 간호원…
서로가 아무런 말도 못하고 그냥 붙들고 울기만 했던 그때, 박 대통령은 귀국하면서 야멸차리 만큼 무서운 결심을 하시지 않았을까.
‘가난만은 반드시 내 손으로’ 이런 결심을.....
 
백의의 천사 나이팅게일이 영국 왕실로부터 받은 훈장증서에는 이런 뜻의 글귀가 적혀 있다고 한다.
 
“어려움에 처한 사람은 물질로 도와라. 물질이 없으면 몸으로 도와라.물질과 몸으로도 도울 수 없으면 눈물로 돕고 위로하라.”
 
광부들과 간호원들에게 아무런 도움도 줄 수 없는 가난뱅이 나라 대통령이 그들을 눈물아닌 그 무엇으로 위로하고 격려할수 있었을까.
   
  0
500
윗글 ??친구여~인생이란것은 말일세...
아래글 國亡과 國民意識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참전용사들의 비참한 노후생활 35 운영자 2016/06/12 09:47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3>(동영상) 22 운영자 2015/03/24 15:29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2> 30 서현식 2013/09/22 18:16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1> 17 운영자 2013/04/22 10:09
24691 탈북자 김태산이 5.18을 증언한다 김진화 2019/02/24 11:32
24690 그믐이 되얏는가. 어리중천에 초승달걸렸느데 <받은글> 운영자 2019/02/23 06:33
24689 지부장임명 무효확인 소송의 [항소포기요청서] Andew 2019/02/20 04:46
24688 안정권-광주는 5.18 명단까고 당당해져라 운영자 2019/02/20 04:42
24687 내가 글자 크기 상태 켑쳐한것 rokmc56 2019/02/19 16:19
24686 Re..다시 문의 1 rokmc56 2019/02/19 16:09
24685 안보관련 단체는 부정부패의 온상 김영두 2019/02/19 14:27
24684 5. 18 이 뭐길래? 3 비전원 2019/02/19 02:30
24683 3월30일 12시 광화문으로! 전투수당 우리는 간다! 다함께 간다! 하나가 되어! 3 월남전우 2세대 2019/02/17 14:31
24682 운영자 달마전우 앞, 2 rokmc56 2019/02/16 17:35
24681 ♣? 경제학과 인문학 ♣? 운영자 2019/02/16 06:46
24680 오늘의 명언 운영자 2019/02/16 06:38
24679 2월14일이 무슨 날인지 알고 있는지요~??? 하현순 2019/02/16 06:17
24678 해병대 전우회 결의문 경찰 20중 바리케이트 열고 청와대로 돌고래 2019/02/16 06:06
24677 한번쯤 생각해 볼만한 이야기 ?? 돌고래 2019/02/15 10:31
24676 선거전문 애국시민단체 '공명총' 출범한다! 비전원 2019/02/12 21:31
24675 그믐이 되얏는가. 어리중천에 초승달걸렸느데 운영자 2019/02/12 08:55
24674 감사의 기적 지정식 2019/02/12 08:28
24673 헨델의 할렐루야 지정식 2019/02/12 08:22
24672 내가 서 있는 자리 운영자 2019/02/10 23:23
24671 선과 악 그리고 죄란? 김영두 2019/02/10 23:08
24670    Re..김영두교수 화이팅 허연식 2019/02/12 20:30
24669 감동적인 수기가 있어서 공유합니다. (모셔온 글) 유공자 2019/02/10 23:01
24668 대한민국 국군에게 고한다. 운영자 2019/02/10 22:24
24667 문가에게 한마디... 1 rokmc56 2019/02/09 16:29
24666 태극기 깃발아래 역전의 용사들... 2 운영자 2019/02/04 00:31
24665    Re.. 우리 모두 본받자, 정도 2019/02/10 10:57
24664 아! 박정희가 그립다 | 성창경 KBS공영노조위원장 | 박정희대통령 탄생 백한돌기념 죄담회.18.11.6 1 운영자 2019/02/03 09:12
24663 ☆설날을 앞두고---- 1 운영자 2019/02/03 09:06
24662 문가가,드루킹 만나는 장면 1 rokmc56 2019/02/02 09:51
24661 ☆한번 모입시다☆ wonyoung 2019/02/01 17:27
12345678910,,,706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