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8-11-25 (일) 03:44
 
박정희대통령 장군검

대전에 귀향 후[12]박정희대통령 將軍劍




                                   
해설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 하기 반 년 전 무렵, 그의 측근으로 알려진 인사가 갑자기 대전 박경석 서재를 방문하였다. 그는 나의 열렬 팬이며 국가관이 뚜렷한 인물로 나와는 평소 인간관계를 맺고 있었다.
그날따라 그는 긴장하면서 그가 가지고 온 길다란 포장물을 풀기 시작했다. 나는 무엇인가 궁금해 하는 눈으로 포장 푸는 것을 주시했다. 그런데 뜻밖에 장검이 나타났다.
"이 장군검은 박정희 대통령이 혁명 동지 몇 사람에게만 나누어 준  것입니다. 우선 이 장군검을 누가 준 것인지 묻지마시고 받아 주십시요"
나는 그의 말대로 장군검의 내력을 묻지 않고 받아두었다. 자세히 장군검을 살피니 칼집 윗부분 양쪽에 대통령 문장이 정교하게 주조돼 있었고 칼집은 물소뿔이며 칼집 이음새 장식의 두 고리는 순금이며 장식 두 개의 구슬은 순옥이었다.
그날로부터 몇 개월이 흘렀다. 대통령 선거가 끝났고 보수 인사는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나는 김종필 전 총리의 심정이 좋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무렵 그의 별세 소식이 언론에 보도 됐었다. 다시 몇 개월이 흘렀다. 갑자기 약간은 음주 후의 목소리 같은 음성으로
"장군검의 출처를 밝히지 말라고 해 참고 있었지만 도저히 참을 수 없어 장군검의 주인을 밝히겠습니다. 그 장군검은 박정희 대통령으로부터 하사 받은 김종필 총리님 것입니다. '이 장군검은 참군인인 박경석 장군이 가지고 있어여 돼' 하시며 전해 주라고 해서 박 장군님께 드린 것입니다. 그런데 궁금한 것은 많은 장군들 가운데 왜 박경석 장군님에게 준 것인지 알수가 없습니다."
장군검을 나에게 전했던 그 인사의 말에 나는 대충 다음과 같이 말해 주었다.


김종필과 나와의 인연은 별로 좋지 않았다. 1959년 경, 그는 육군중령이고 나는 육군소령으로 HID(첩보부대)에 근무하고 있었다. 나는 대북 첩보활동이 내 성정에 맞지 않아 야전군으로 전속을 요청하기 위해 HID행정처장인 그를 만난 것이었다. 그는 뜻밖에 '함께 일하자'고 하며 혼란한 시국과 부패 만연에 대한 불만을 말하면서 이상 야릇한 뉘앙스가 풍기는 말을 하기에 나는 단 칼에 그를 나무라며 야전군 행을 강행했다.
그후,그는 5.16쿠데타에 성공,승승장구 중앙정보부장을 거쳐 국무총리가 되었고 나는 야전군 GOP대대장으로 근무를 마치고 진해 육군대학에서 강의를 하다가 베트남전 대대장으로 발탁돼 맹호사단 제1진으로 출진하게 되었다.
1965년 10월, 부산항 제1부두에서 환송식이 거행됐는데 그때 김종필 총리가 내 앞으로 다가오면서 나에게 격려의 말을 했다.(아래 사진 참조) 그와의 만남은 그 경우가 유일하다.
나는 그후 같은 충청도 사람으로 '충청 인사' 모임에 여러번 초청 받았지만 단 한 번 참석하지 않았다. 때때로 김종필 이야기만 나오면 좋게 이야기 한 적이 없었다. 군에 있을 때나 전업작가 시절이나 변함없이 전두환의 12.12쿠데타를 포함 두 번의 쿠데타에 강렬한 부정의식을 가지고 있었고 시종 일관 비판의 자세를 지켰다. 마침내 나는 그로 말미암아 군복을 벗어야 하는 운명을 맞았다. 나는 지금도 어떤 명분하에서도 군인의 쿠데타는 합리화 될 수 없다고 단정한다. 더구나 쿠데타 주역 박정희와 김종필에게 육사 총동창회에서 '자랑스러운 육사인상' 수상자로 선정한 사안에 대해 '세기의 웃음거리'로 평가한 적이 있을 정도였다. 세계 어느 나라의 군대 육사에서 쿠데타 주역을 자랑스럽다고 떠받들며 상을 준단말인가.


그런 나에게 정치군인으로서는 의미있고 귀중한 장군검을 비판자에게 넘기다니..., 나는 도저히 해답을 찾기 어려웠다. 더구나 그는 병석에서 죽음을 예감하고 있을 때여서 삶을 마감하기 위한 정리 과정에 있을 그 시간에, 인생 결산의 그 숭엄한 순간에....


결국 나는 숙고 끝에 '인생 경륜의 勝者'는 김종필 총리임을 확인하면서 그의 명복을 빌었다. 그는 혁명가요, 나는 군인이었다.


이 사연의 중재자는 바로 위 사진의 이권남 군이다. 이권남 군은 '혁명가 김종필'과 '군인 박경석'의 명운을 기가막히게  조명하는 역할을 완수했다.



                 
                         1965년 10월. 부산항 제1부두, 배웅나온 김종필 총리와 나.
                                      맹호 제1진 在求大隊 出陣 환송식에서

   
이름아이콘 임꺽정
2018-11-29 02:20
아쉽게도 사진이 않나옵니다 ?
   
 
  0
500
윗글 자유월남패망이 우리에게주는 교훈
아래글 워싱톤에서 소식 보냅니다.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참전용사들의 비참한 노후생활 35 운영자 2016/06/12 09:47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3>(동영상) 22 운영자 2015/03/24 15:29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2> 30 서현식 2013/09/22 18:16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1> 17 운영자 2013/04/22 10:09
24622 벼락을 맞아도 시원찬을 군사합의사,오호통재라!! 1 정도 2018/12/10 16:01
24621 자유민주주의 말살하고,공산화를 획책하는 지들에게 정도 2018/12/10 08:07
24620 #죽음으로 항거한 이재수 사령관님 영전에 바칩니다. 5 운영자 2018/12/09 18:43
24619 맹세 1 수리부엉 2018/12/08 20:01
24618 김정은 남한 오면 죽는다, 내가 폭탄 될 것이다[펌] 1 정도 2018/12/06 20:40
24617 미국에 있었던 실화(實話)입니다.  양성목 2018/12/04 11:12
24616 ♡?적선소(積善梳) 달마 2018/12/04 11:04
24615 ??친구여~인생이란것은 말일세... 운영자 2018/12/04 10:54
24614 [아카시아 꽃과 할머니] 유공자 2018/12/01 22:53
24613 國亡과 國民意識 2 달마 2018/12/01 22:29
24612 자유월남패망이 우리에게주는 교훈 1 정도 2018/11/26 14:48
24611 박정희대통령 장군검 1 운영자 2018/11/25 03:44
24610 워싱톤에서 소식 보냅니다. 1 운영자 2018/11/24 05:49
24609 (고) 채명신 사령관 제5주기 추모식 안내 1 운영자 2018/11/23 13:30
24608 예비역의 선전 포고 격문(檄文) 이제 살려면 일어서자. 박필규 2018/11/23 07:08
24607 < 음악 이야기 > '' Danny Boy '' 1 운영자 2018/11/20 11:07
24606 미친 종부기 새끼들.. 1 rokmc56 2018/11/17 17:54
24605 진실에 접근하고 있다 김진화 2018/11/17 07:45
24604 월남참전용사전투수당특별법제정청원문 도림천 2018/11/15 13:34
24603 월남참전자용전투수당특별법제정호소문 도림천 2018/11/15 13:32
24602 이글 한번 읽어봐요, rokmc56 2018/11/13 08:34
24601 1970~1971년맹호1연대3대대본부 함께근무한 전우찾습니다. 온누리 2018/11/12 14:36
24600 햇볕정책은 실패가 아니라 김대중의 반 국가적 음모였다. 1 운영자 2018/11/11 15:21
24599 월남전참전자회 적폐청산 위원회 검찰청 앞 기자회견 제1~3부 2 운영자 2018/11/09 03:32
24598 참전명예수당 4 송주완 2018/11/08 02:08
24597 "소박한 노인의 감사기도" 2 지정식 2018/11/03 05:51
24596 2018년 안중근 국제학술회의 박정부 2018/11/03 05:42
24595 -한 노병의 외침- <받은글> 2 운영자 2018/11/03 05:27
24594 '고약해' 1 운영자 2018/11/01 21:04
24593 2018년 10월17일부터 10월27일 1진 부터 5진 가지 베트남 전적지방문 선후배 전우님들께 큰돌맹이 2018/11/01 08:27
24592 춥고 배 고푸던 시절 rokmc56 2018/10/29 09:50
12345678910,,,704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