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8-11-20 (화) 11:07
 
< 음악 이야기 > '' Danny Boy ''
제목 없음

< 음악 이야기 > '' Danny Boy ''

아일랜드 민요 '오 대니 보이(아 목동아)'는 우리에게 아주 친숙한 노래로 북아일랜드의 항구도시 런던데리(Londonderry)지방에서 전해 내려오는 민요로 사랑하는 아들을 전쟁터에 내보내는 병든 부모의 애끓는 마음이 담겨 있는 내용인데 우리나라에는 사랑의 노래로 알려져 있다.

전세계적으로 250여명의 가수가 취입을 할 정도로 널리 사랑받고 불리고 있는 유명한 노래의 가사가 우리나라에서는 너무 낭만적으로 번역이 되었다는 것인데..

우리는 이 노래를 넓고 푸른 초원에서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는 양들과 긴 지팡이 하나 들고서 그 양들을 이끌고 있는 목동을 상상하면서 부르지만 실상은 가슴 아픈 내용이 담겨있는 노래다.

& 다음은 이 노래의 가사해석

''Londonderry Air / Oh Danny Boy
''Danny Boy''
Oh Danny Boy,
the pipes, the pipes
are calling
From glen to glen, and down the mountainside.

내 아들 다니엘아,
(징집) 백파이프 소리가 부르고 있구나.
골짜기에서 골짜기로, 그리고 산기슭 아래로

The summer's gone, and all the flowers are dying.
It's you, it's you must go and I must bide.

여름은 가고, 꽃들도 죽어가고 있는데,
그 소리는 너에게는 가야한다고 하고
나에게는 기다리라고 하는구나.

But come you back when summer's
in the meadow
Or when the valley's hushed and
white with snow.

그러나 너는 초원에 여름이 와야 돌아오겠지.
아니면 골짜기가 눈으로 덮이고 고요해지는 그때에나 돌아올까.

And I'll be here in sunshine or in shadow.
Oh Danny Boy, oh Danny Boy

   
이름아이콘 rokmc56
2018-11-22 22:09
oh danny boy,우리귀에 익숙한 노래지요,운영자께서 잘 살펴올려주셧네요,
감상잘햇네요,--꾸벅--
   
 
  0
500
윗글 예비역의 선전 포고 격문(檄文) 이제 살려면 일어서자.
아래글 미친 종부기 새끼들..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참전용사들의 비참한 노후생활 35 운영자 2016/06/12 09:47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3>(동영상) 22 운영자 2015/03/24 15:29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2> 30 서현식 2013/09/22 18:16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1> 17 운영자 2013/04/22 10:09
24622 벼락을 맞아도 시원찬을 군사합의사,오호통재라!! 1 정도 2018/12/10 16:01
24621 자유민주주의 말살하고,공산화를 획책하는 지들에게 정도 2018/12/10 08:07
24620 #죽음으로 항거한 이재수 사령관님 영전에 바칩니다. 5 운영자 2018/12/09 18:43
24619 맹세 1 수리부엉 2018/12/08 20:01
24618 김정은 남한 오면 죽는다, 내가 폭탄 될 것이다[펌] 1 정도 2018/12/06 20:40
24617 미국에 있었던 실화(實話)입니다.  양성목 2018/12/04 11:12
24616 ♡?적선소(積善梳) 달마 2018/12/04 11:04
24615 ??친구여~인생이란것은 말일세... 운영자 2018/12/04 10:54
24614 [아카시아 꽃과 할머니] 유공자 2018/12/01 22:53
24613 國亡과 國民意識 2 달마 2018/12/01 22:29
24612 자유월남패망이 우리에게주는 교훈 1 정도 2018/11/26 14:48
24611 박정희대통령 장군검 1 운영자 2018/11/25 03:44
24610 워싱톤에서 소식 보냅니다. 1 운영자 2018/11/24 05:49
24609 (고) 채명신 사령관 제5주기 추모식 안내 1 운영자 2018/11/23 13:30
24608 예비역의 선전 포고 격문(檄文) 이제 살려면 일어서자. 박필규 2018/11/23 07:08
24607 < 음악 이야기 > '' Danny Boy '' 1 운영자 2018/11/20 11:07
24606 미친 종부기 새끼들.. 1 rokmc56 2018/11/17 17:54
24605 진실에 접근하고 있다 김진화 2018/11/17 07:45
24604 월남참전용사전투수당특별법제정청원문 도림천 2018/11/15 13:34
24603 월남참전자용전투수당특별법제정호소문 도림천 2018/11/15 13:32
24602 이글 한번 읽어봐요, rokmc56 2018/11/13 08:34
24601 1970~1971년맹호1연대3대대본부 함께근무한 전우찾습니다. 온누리 2018/11/12 14:36
24600 햇볕정책은 실패가 아니라 김대중의 반 국가적 음모였다. 1 운영자 2018/11/11 15:21
24599 월남전참전자회 적폐청산 위원회 검찰청 앞 기자회견 제1~3부 2 운영자 2018/11/09 03:32
24598 참전명예수당 4 송주완 2018/11/08 02:08
24597 "소박한 노인의 감사기도" 2 지정식 2018/11/03 05:51
24596 2018년 안중근 국제학술회의 박정부 2018/11/03 05:42
24595 -한 노병의 외침- <받은글> 2 운영자 2018/11/03 05:27
24594 '고약해' 1 운영자 2018/11/01 21:04
24593 2018년 10월17일부터 10월27일 1진 부터 5진 가지 베트남 전적지방문 선후배 전우님들께 큰돌맹이 2018/11/01 08:27
24592 춥고 배 고푸던 시절 rokmc56 2018/10/29 09:50
12345678910,,,704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