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지정식
작성일 2018-11-03 (토) 05:51
 
"소박한 노인의 감사기도"

1918년, 미국 미네소타(Minnesota)주 보베이(Bovey)라는 작은 탄광촌에서 사진관을 운영하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의 이름은 에릭 엔스트롬 (Eric Enstrom; 1875~1968)입니다.  

어느 날 아주 백발이 성성하고 세상사에 몹시 지쳐 보이는 야위고 남루한 한 노인이 보잘것없는 신발 털개를 팔러 왔습니다.  

그 노인은 아주 초라한 모습으로 사진관에 들어와 잠깐 쉬고자 했습니다.

몹시 시장했던지 테이블 앞에 앉아 식사를 했습니다.

그런데 이 노인이 소박한 빵과 스프를 앞에 두고 감사기도를 드렸습니다.   

사진사인 엔스트롬 씨는 그 모습을 보고 큰 감동과 전율을 느꼈습니다.

작은 것에도 하나님 아버지께 감사기도를 드리는 초라한 그 노인이 큰 사람으로 보였습니다.  

엔스트롬 씨는 그 노인을 보며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이 노인은 세상적인 것들을 많이 갖지는 못했지만, 다른 사람들보다 더 많은 것을 가졌구나. 그는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을 가졌으니까.”   

비록 그 노인은 가난하고 삶에 지친 모습이었지만, 그의 소박한 감사기도 속에서 그 노인이 세상 그 누구보다 부유한 사람임을 깨닫게 된 것입니다.   

그는 그 자리에서 노인의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이 흑백사진을 보고 엔스트롬 씨의 딸 로다 나이버그(Rhoda Enstrom Nyberg; 1917~2012)도 큰 감동을 받아 이 사진을 유화로 그렸습니다.  

그 작품이 바로 ‘감사 기도’하는 노인의 모습을 그린 유화작품 ‘은혜(The Grace)’입니다.

엔스트롬씨는 이 사진을 통해 당시 세계 제1차 대전으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아직 감사할 것이 많이 남아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이 사진을 미네소타 사진전에 출품하였습니다.

삶에 지친 노인이 빵 한 조각과 스프를 가지고도 감사기도를 드리고 있는 이 그림은 미네소타 주의 사진으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너무나 유명한 이 그림의 제목은 “The Grace”, 바로 “은혜” 또는 “감사의 기도”라고 합니다.  

세상의 시각으로 보면 우리는 작은 것에 감사하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믿음의 사람들은 다릅니다.

가난해도 어려워도 늘 감사할 수 있습니다.

그런 사람이 복된 사람입니다.  

지금 우리는 과연 무엇으로 감사하고 있습니까?

우리가 많이 갖으면 감사할 수 있을까요?

세상에는 남들보다 많이 갖고도 감사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습니다.

우리가 남들보다 성공하고 잘 나가면 감사할 수 있을까요?

실제로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   

감사는 결코 그리 거창한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남들보다 더 큰 것을 받아야만 감사한다면,

너무도 특별하고 엄청난 것을 누릴 때만 감사한다면,

우리에게는 놀라운 기적 같은 것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이 그림에 나온 백발의 노인처럼 내가 받아 누리고 있는 작은 것들에 대해 감사부터 하면 어떨까요?

   
이름아이콘 베드로
2018-11-04 17:21
감사가 더 많은 감사를 드릴 수 있게 합니다.
rokmc56 Hallerua Amen.. 11/5 16:57
   
 
  0
500
윗글 참전명예수당
아래글 2018년 안중근 국제학술회의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참전용사들의 비참한 노후생활 35 운영자 2016/06/12 09:47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3>(동영상) 22 운영자 2015/03/24 15:29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2> 30 서현식 2013/09/22 18:16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1> 17 운영자 2013/04/22 10:09
24622 벼락을 맞아도 시원찬을 군사합의사,오호통재라!! 1 정도 2018/12/10 16:01
24621 자유민주주의 말살하고,공산화를 획책하는 지들에게 정도 2018/12/10 08:07
24620 #죽음으로 항거한 이재수 사령관님 영전에 바칩니다. 5 운영자 2018/12/09 18:43
24619 맹세 1 수리부엉 2018/12/08 20:01
24618 김정은 남한 오면 죽는다, 내가 폭탄 될 것이다[펌] 1 정도 2018/12/06 20:40
24617 미국에 있었던 실화(實話)입니다.  양성목 2018/12/04 11:12
24616 ♡?적선소(積善梳) 달마 2018/12/04 11:04
24615 ??친구여~인생이란것은 말일세... 운영자 2018/12/04 10:54
24614 [아카시아 꽃과 할머니] 유공자 2018/12/01 22:53
24613 國亡과 國民意識 2 달마 2018/12/01 22:29
24612 자유월남패망이 우리에게주는 교훈 1 정도 2018/11/26 14:48
24611 박정희대통령 장군검 1 운영자 2018/11/25 03:44
24610 워싱톤에서 소식 보냅니다. 1 운영자 2018/11/24 05:49
24609 (고) 채명신 사령관 제5주기 추모식 안내 1 운영자 2018/11/23 13:30
24608 예비역의 선전 포고 격문(檄文) 이제 살려면 일어서자. 박필규 2018/11/23 07:08
24607 < 음악 이야기 > '' Danny Boy '' 1 운영자 2018/11/20 11:07
24606 미친 종부기 새끼들.. 1 rokmc56 2018/11/17 17:54
24605 진실에 접근하고 있다 김진화 2018/11/17 07:45
24604 월남참전용사전투수당특별법제정청원문 도림천 2018/11/15 13:34
24603 월남참전자용전투수당특별법제정호소문 도림천 2018/11/15 13:32
24602 이글 한번 읽어봐요, rokmc56 2018/11/13 08:34
24601 1970~1971년맹호1연대3대대본부 함께근무한 전우찾습니다. 온누리 2018/11/12 14:36
24600 햇볕정책은 실패가 아니라 김대중의 반 국가적 음모였다. 1 운영자 2018/11/11 15:21
24599 월남전참전자회 적폐청산 위원회 검찰청 앞 기자회견 제1~3부 2 운영자 2018/11/09 03:32
24598 참전명예수당 4 송주완 2018/11/08 02:08
24597 "소박한 노인의 감사기도" 2 지정식 2018/11/03 05:51
24596 2018년 안중근 국제학술회의 박정부 2018/11/03 05:42
24595 -한 노병의 외침- <받은글> 2 운영자 2018/11/03 05:27
24594 '고약해' 1 운영자 2018/11/01 21:04
24593 2018년 10월17일부터 10월27일 1진 부터 5진 가지 베트남 전적지방문 선후배 전우님들께 큰돌맹이 2018/11/01 08:27
24592 춥고 배 고푸던 시절 rokmc56 2018/10/29 09:50
12345678910,,,704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