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ung1.gif

베트남전쟁과 한국군

베트남참전 유공자회

그리운 전우 찾기

베트남전쟁 참전수기

베트남전쟁의 영웅들

침묵의 살인마

STOP THE WAR

6·25참상

國會인터넷生放送 

國會議員홈페이지 

고 엽 제 란? 

고엽제 보고서 

  고엽제 후유(의)증 

  고엽제 등록절차 

  전국보훈병원안내 

  전국호국묘원안내 

tmp3512.bmp

dalma01.gif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작성자 송영인
작성일 2008-12-02 (화) 19:13
 
연천 530GP 사건의 위법성(1)

이 글을 읽으신 분들은 좌파정권의 김정일을 의식한 은폐조작하였던 연천530GP 사건의 진상을 밝혀내기 위하여 모다 많은 국민들에게 알려진실을 밝히는데 앞장 서 주시기를 간곡하게 부탁 드림니다  -송영인-


연천 530GP사건의 위법성(1)

○ 국가 유공자 지정의 위법성

국방부와 국가보훈처의 위법행위를 알려드리며 '05.6.19일 발생된 연천 530GP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하여 이글을 올립니다.

 당시 군 수사 발표내용은 "선임병들의 잦은 질책에 앙심을 품은 김동민일병에 의한 범행으로 발표"하였고 또한 "밀어내기식 근무가 아닌 고정근무"를 하여 초병 경계근무 수칙을 위반하여 발생된 것으로 발표되었습니다.

따라서 초병경계 근무수칙 위반자 3명과 사고발생에 대한 동기제공을 했다던 질책사병 7명은 "불가피한 사유 없이 관련 법령 또는 소속 상관의 명령을 현저히 위반한 경우"에 해당되는 사안입니다.

그러나 어찌된 영문인지 이들을 국가유공자 6급 및 7급으로 지정하는 불법행위가 자행된 것입니다.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4조 6항 (제외사유) 에 위반되는 사후조치로서 동 법률 제2조 (예우의 기본이념)에 위배됩니다.[첨부1]

어찌 범죄유발을 시킨 사람을 국가유공자로 지정될 수 있겠읍니까?

 사건발생의 결정적 원인제공을 한 이들 10명 중에는 전혀 부상도 입지 않은 사병들도 있으나 당시 "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에 의하여 국가 유공자로 지정된 것은 국가 권력의 개입없이는 불가능한 불법조치인 것입니다.

☐ 불법 국가유공자 지정자 명단(10명)

   국가유공자 7급 지정 : 이병삼외 8명

   국가유공자 6급 지정 : 김유학

⃝ 초병경계 근무수칙 위반자 (3) : 이병삼, 이강찬, 임창용

⃝ 군 복무규정 위반자(7) : 김동업, 김유학, 신재희, 유민호, 임창용, 성천옥, 정은총

연천 530GP 사건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얼마전 11월 23일 발생된 6사단 181GP의 수류탄 폭발사고의 기사내용을 보면 세열 파편형상이 쇠구슬이 비산됩니다.[첨부2]

그러나 연천530GP 사건의 부상자 몸에서는 사다리꼴의 파편이 나온 것은 군 수사발표의 은폐/조작을 입증하는 하나의 중요한 증거가 되는 것입니다.

또한 3군사령부 답변서에 "사고 당일 81연대 GP가 야간차단작전을 실시하였다"는 내용과[황진하의원실 질의답변서] 전역한 기무부대, 사단참모에게 소형 열화탄에 의한 상처로서 법의학적 소견도 필요 없는 명배한 증거라는 것을 알아냈으며 일부 생존소대원들에게 " 야간 차단작전 중 사고로서 시신을 이동 배치하였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입니다.

그 외 군 수사발표상 사고 발생시간이 02:36분으로 되어있으나 연대 간부 비상소집 호출시간이 '05.6.19.00:50분 이었고 실제 사고 발생시간이 00: 30분 경이라는 사실도 확인하였다.

  국민을 경악하게한 대형사건이므로 군대 수사기관의 자체조작이 불가능한 사건으로 당시 정치적 배경과 친북정책에 의하여 은폐/조작된 것이라는 개연성이 있습니다.

진실규명은 10여년간 자행되온 좌파 정권의 비 도덕성을 세상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며 나아가 국가안보에 필요한 군대의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고 각종 의문사 진상규명과 군대사고의 수사관행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킬 수 있다고 판단됩니다.

연천 530GP 사건은 해당 유족들에게만 국한되는 사건이 아니라 병역의무를 준수하는 젊은 사병과 부모 , 국민 모두에게 해당되는 문제입니다.

언론과 시민단체가 압장서서 나서고 새정부와 국회의원들이 규명해야할 사건입니다.

사회 각층에 뿌리내린 친북, 좌파세력에게 경종을 울릴수 있게 되기를 바라며 조국수호를 위해 군대다운 군대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도움과 협조를 기대합니다.


[첨부 1]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2008.03.28 법률 제9079호 ]

제1조 (목적) 이 법은 국가를 위하여 희생하거나 공헌한 국가유공자와 그 유족에게 합당한 예우(예우)를 하고 국가유공자에 준하는 군경(군경) 등을 지원함으로써 이들의 생활안정과 복지향상을 도모하고 국민의 애국정신을 기르는 데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2조 (예우의 기본이념) 대한민국의 오늘은 온 국민의 애국정신을 바탕으로 전몰군경(전몰군경)과 전상군경(전상군경)을 비롯한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 위에 이룩된 것이므로 이러한 희생과 공헌이 우리와 우리의 자손들에게 숭고한 애국정신의 귀감(귀감)으로서 항구적으로 존중되고, 그 희생과 공헌의 정도에 상응하여 국가유공자와 그 유족의 영예(영예)로운 생활이 유지·보장되도록 실질적인 보상이 이루어져야 한다.

제6조 (등록 및 결정) ③ 국가보훈처장은 제2항 전단에 따라 국가유공자, 그 유족 또는 가족, 제73조의2에 해당하는 자로 결정할 때에는 제82조에 따른 보훈심사위원회(이하 “보훈심사위원회”라 한다)의 심의·의결을 거쳐야 한다. 다만, 국가유공자 등의 요건이 객관적인 사실에 의하여 확인된 경우로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경우에는 보훈심사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치지 아니할 수 있다.


 

[첨부 2]


 

경량형 세열 수류탄 파편형상 비교

[530GP / 181GP]

2005년 6월 19일 연천 최전방 GP(전방초소)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지
3년 5개월 만에 또 다시 철원 181GP에서 유사한 사건이 발생했다

※ 수류탄 기종 : 동일한 KG14 ((주)한화 K413)

530GP

항  목

181GP

내무반 취침 중 

공통점

(사고장소)

 

내무반 취침 중 

수류탄 폭발

공통점

(세열수류탄)

 

수류탄 폭발

사다리꼴

 

  

  다른점

세열수류탄

KG14(K413)

  세열파편

   형 상

 

                  쇠구슬

      [보도기사, 현장 확인]

 

3시간 30분

(실제 약 5시간소요)

후송 소요

시 간

 

1시간 32분



세열수류탄 세열파편 실물비교

[KG14 (K413)]

 

530GP

항  목

181GP

연천사건 생존 부상자

 세열파편 형상  

(실물사진:사다리꼴 형상)

 

세열파편

형상비교

 

철원사고

 : 쇠구슬

[조선일보] 2008년 11월 24일(월) 오전 03:01 가   가 | 이메일| 프린트

폭발된 수류탄은 무게 260g의 KG14 경량화 세열 수류탄으로 1000여개의 아주 작은 쇠구슬이 들어 있어 폭발 시 이 쇠구슬들이 10~15m 떨어진 곳의 1㎜ 두께의 철판을 뚫을 수 있다.

   
이름아이콘 서현식
2008-12-03 22:37
북한이 쏜 포격에 살상을 당하고 이를 은폐하기 위하여 수류탄 사고로 위장하였다면 이는 심각한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방공에 구멍이 뚫여도 엄청나기 큰 구멍이 뚫였음을 의미하며 그 진상을 밝혀야 합니다.
   
이름아이콘 김경만
2008-12-09 19:11
좌파세력들이 만든 씨나리오라면 또 한 사병이 희생양이 될 가능성이 염려되네요.
   
이름아이콘 papabear54
2008-12-17 20:38
530GP 사고 (8명 사망, 4명 부상) 당시 문책된 지휘관이 하나도 없습니다.  국방 장관 및 육군 참모 총장까지 옷을 벗어야 할 상황에 책임을 지지도 않았고 또한 당시 사고 부대 지휘관들 중대장, 대대장, 연대장, 사단장 그들은 지금까지도 승승장구하고  있습니다.
   
 
  0
500
윗글 연천 530GP 사건의 위법성(2)
아래글 '군가산점제 부활' 국방위 통과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은 건전한 사회문화의 흐름입니다. 본 사이트와 관련없는 글, 또는 타인을 비방, 욕설은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으며
또 이곳은 젊은 학생들이 학습자료 수집을 위해 많이 찾고있음을 유념하시기 비랍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참전용사들의 비참한 노후생활 35 운영자 2016/06/12 09:47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3>(동영상) 22 운영자 2015/03/24 15:29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2> 30 서현식 2013/09/22 18:16
베트남 참전용사들의 부끄러운 자화상<1> 17 운영자 2013/04/22 10:09
24622 벼락을 맞아도 시원찬을 군사합의사,오호통재라!! 1 정도 2018/12/10 16:01
24621 자유민주주의 말살하고,공산화를 획책하는 지들에게 정도 2018/12/10 08:07
24620 #죽음으로 항거한 이재수 사령관님 영전에 바칩니다. 5 운영자 2018/12/09 18:43
24619 맹세 1 수리부엉 2018/12/08 20:01
24618 김정은 남한 오면 죽는다, 내가 폭탄 될 것이다[펌] 1 정도 2018/12/06 20:40
24617 미국에 있었던 실화(實話)입니다.  양성목 2018/12/04 11:12
24616 ♡?적선소(積善梳) 달마 2018/12/04 11:04
24615 ??친구여~인생이란것은 말일세... 운영자 2018/12/04 10:54
24614 [아카시아 꽃과 할머니] 유공자 2018/12/01 22:53
24613 國亡과 國民意識 2 달마 2018/12/01 22:29
24612 자유월남패망이 우리에게주는 교훈 1 정도 2018/11/26 14:48
24611 박정희대통령 장군검 1 운영자 2018/11/25 03:44
24610 워싱톤에서 소식 보냅니다. 1 운영자 2018/11/24 05:49
24609 (고) 채명신 사령관 제5주기 추모식 안내 1 운영자 2018/11/23 13:30
24608 예비역의 선전 포고 격문(檄文) 이제 살려면 일어서자. 박필규 2018/11/23 07:08
24607 < 음악 이야기 > '' Danny Boy '' 1 운영자 2018/11/20 11:07
24606 미친 종부기 새끼들.. 1 rokmc56 2018/11/17 17:54
24605 진실에 접근하고 있다 김진화 2018/11/17 07:45
24604 월남참전용사전투수당특별법제정청원문 도림천 2018/11/15 13:34
24603 월남참전자용전투수당특별법제정호소문 도림천 2018/11/15 13:32
24602 이글 한번 읽어봐요, rokmc56 2018/11/13 08:34
24601 1970~1971년맹호1연대3대대본부 함께근무한 전우찾습니다. 온누리 2018/11/12 14:36
24600 햇볕정책은 실패가 아니라 김대중의 반 국가적 음모였다. 1 운영자 2018/11/11 15:21
24599 월남전참전자회 적폐청산 위원회 검찰청 앞 기자회견 제1~3부 2 운영자 2018/11/09 03:32
24598 참전명예수당 4 송주완 2018/11/08 02:08
24597 "소박한 노인의 감사기도" 2 지정식 2018/11/03 05:51
24596 2018년 안중근 국제학술회의 박정부 2018/11/03 05:42
24595 -한 노병의 외침- <받은글> 2 운영자 2018/11/03 05:27
24594 '고약해' 1 운영자 2018/11/01 21:04
24593 2018년 10월17일부터 10월27일 1진 부터 5진 가지 베트남 전적지방문 선후배 전우님들께 큰돌맹이 2018/11/01 08:27
24592 춥고 배 고푸던 시절 rokmc56 2018/10/29 09:50
12345678910,,,704

mailbox_red.gif

vietnamwar@naver.com

Copyright (c) 2002 www.vietnamwar.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vietnamwar@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

cellularphone03.gif

010-3720-88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