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_enter.gif

 

 

 

 

 


 img21.gif

부대창설

1965. 9. 25 .서울 필동

사령관

초대:채명신중장, 2대:이세호중장

참전기간

1965. 9. 25 - 1973. 3. 23

참전병력

13,133명 ( 4,064명, 사병 9,069명)

전사

45명 (장교 18명, 사병 27명)

부상

54명 (장교 9명, 사병 45명)

예속부대

주월사를 비롯하여 3개 전투부대(맹호, 백마, 청룡)과 1개 군수 지원부대(십자성), 1개 군사원조단(비둘기), 2개 수송 전대(백마, 은마)등 8개 

전과

1964. 7. 18부터 1973. 3. 23까지  대부대 작전 1,174회와 소부대 작전576,302회등 총577,476회의 작전을 실시, 한국군 전술책임 지역 7,000평방Km를 평정하고 월남 난민 120만 여명에 대한 거주를 정착시켰다.

대민사업

진료 3,523,364명 , 식량 19,640톤 ,
의류461,764점 , 기구 6,406대, 가옥 및 교실 3,319동, 교량 132개, 로 394Km, 태권도 보급 902,060명, 경로 및 어린이 잔치 6,848회, 연예공연 2,304회, 자매결연 3,364곳 등 끈끈한 정
으로 평정사업과 대민사업을 병행실시, 진정한 우정을 심었던 결과로 오늘날까지 월남국민들이 따이한을 잊지
못하고 있다.

 


파월기간

1965. 10. 16 부산 3부두를 출발, 1965. 10. 22 월남 퀴논에 상륙1973. 3. 7.개선

참전병력

114,902명 (장교 7,652명, 사병 107,340명)

전사

2,111명 (장교 186명, 사병 1,925명)

부상

4,474명(장교 246명, 사병 4,228명)

작전

175,107회
(대부대 전투 521회,소부대전투  14,586회)
1972. 4. 18부터 5. 15까지 약 한달동안 파월 한국군이 가장 치열하게 전투를 벌였던 안케 패스전투를 비롯하여 1966년 8월의 둑코작전, 월게작전, 돌풍작전  맹호작전, 해산진작전등 수많은 전투에서 많은 전과를 올렸다.
특히 둑코전투 승리는 월남전의 기적으로서 용맹성을 세계만방에 떨쳤다. 

대민사업

퀴논 지역에 문화센터, 학교건물, 공원 팔각정을 건축하는 등 많은 대민지원사업을 벌였다.

 


참전기간

1966. 9. 16 부산 3부두를 출발, 1966. 9. 22 월남 나트랑에 상륙,  인근지역인 닌호아에 주둔1973. 3. 11.개선했다.

참전병력

100,336명 (장교 6,445명, 사병 98,891명)

전사

1,320명   (장교 78명, 사병 1,250명) 

부상

2,410명   (장교 160명, 사병 2,250명)

작전

211, 714회 (대부대 전투 478회, 소부대 전투 211,236회)
1967. 1. 29 혼마산에서 벌인 백마 1호 작전을 비롯하여,1967. 3. 8 맹호부대와 합동으로 월남전국의 동맥인 1번도로를 개통한 오작교 작전과 1967. 7. 9 투이호아에서 실시한 홍길동 작전을 비롯하여 박쥐작전, 도깨비작전 등 전사에 길이 빛낼 많은 전과를 올려 천하무적 백마부대의 전설을 남겼다.
특히 월남국민의 숙원이었던 1번도로 개통은 월남군과 연합군이 공격기도를 하지 못했던 적의 지배구역이였으나 1967. 3. 8부터 맹호부대와 합동작전을 전개하여 월남국의 대동맥인 1번도로를  완전개통함으로써 한국군 백마의 위용을 다시한번 과시했다. 전사에 길이 빛낼 백마의 전승은 천하무적 백마의 전설을 남겼다.

대민사업

대민농사, 노력봉사, 의료봉사, 도로 및 주택건설, 급수시설 등 많은 업적을 남겼다. 

 


참전기간 965. 9. 20 경북 포항에서 출범, 1965. 10. 3  한국을 떠나 1964. 10. 9 캄란에 상륙.  1967. 12. 12부터는  호이안에 주둔.972. 2. 24.개선

참전병력

37,340명 (장교 2,166명, 사병 35,174명)

전사

1,202명  (장교 42명, 사병 1,160명)

부상

2,904명 (장교 99명, 사병 2,805명)

작전

151,522회 (대부대 전투 175회, 소부대 전투 151,347회)
치열한 전투의 와중에서도 따이한로(지금은 남조선로라 불림) 라고 불리는 다낭에서 호이안간의 도로건설과 많은 대민지원 사업을 실시하여 한월간 친선을 도모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1965. 11. 8부터 한달동안 벌인 번개 1, 2, 3호 작전을 비롯하여 짜빈동, 괴룡작전, 승룡작전, 황룡작전 등 많은 전투를 이끌어 참전 부대중 가장 용감한 부대로 평가를 받으며, 한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으로서 귀신잡는 해병의 맹위를 온 천하에 떨쳤다.
특히 1967. 2. 14일부터 15일까지 실시한 짜빈동 전투는 세계사에서 찾아볼 수 없는 신화중에 신화로써 한국 해병의 이미지를 부각하는데 큰 몫을 했다.

 


참전기간

1965. 10. 12 여의도 광장에서 맹호부대와 같이 출범 1965. 10. 16 부산항 3부두를 출발, 1965. 10. 22 퀴논에 상륙, 맹호부대 사령부와 같이 퀴논 인접지역에 주둔. 출국 당시에는 군수지원 사령부였으나 1966. 6. 1 퀴논에서 부대명칭을 100군수 사령부로 개정. 1966. 8. 20 십자성 부대가 나트랑으로 이동, 1973. 3. 23개선하였다. 

참전병력

25,611명

전사

213명(장교 26명, 사병 187명) 

부상

부상 439명(장교 27명, 사병 412명)

작전

106,665대의 차량수송과 396,019명의 병력수송 및 233,669동의  군수등 수송작전을 치루었다.
군수업무를 수행하면서 민사 심리전으로 베트공 마을을 찾아다니면서 환자 진료와 구호품을 전달하여, 전쟁의 적은 있어도 인류의 적은 없다는 확신을 보여주었다.
대민사업으로 학교, 사찰, 교회, 교량, 유치원 등을 설치해 주고  농사짓는 방법까지 가르쳐 주어 한국의 혼을 심는데 크게 이바지했다.  또한 한국군이 빛나는 전과를 세울 수 있었던 것은 난관을 
극복하면서 적기 적소에 군수 지원을 원활히 수행한 지대한 공로로 평가한다. 그러므로 파월 한국군 부대의 동맥과 젖줄로 그 소임을 다해 온 십자성 부대는 어머니상으로 영원히 기억된다.

 


 

 

 

평화의 사도 비둘기부대(건설 지원단)
1964. 7. 15 서울 창동에서 환송식을 갖고 출범한 비전투 부대, 제1이동외과 병원과 태권도 교관단은 1964년 7월 28일 선발대로 하여 한국군이 부대로서는 최초로 파월된 비둘기 부대는 이름이 상징하듯이  의료진과 건설 공병으로 구성된 평화의 사도 전사부대이다.
바다의 제왕 백구부대(해군 수송부대)
하늘의 보라매 은마부대(공군지원단)